‘격전’ 예고된 조국 청문회…야당, 정국 반전 사활 건다

8월9일 정부의 개각 발표로 국회 인사청문회의 막이 올랐다.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를 비롯해 7명의 장관급 인사에 대한 청문회가 예정돼 있다. 그 중에서도 조국 후보자에 대해 야당...

윤석열 검찰총장 시대 열렸다…정치 판도 ‘들썩’

윤석열(59·사법연수원 23기) 검찰총장의 임기가 7월25일 시작됐다. 총장 후보에 올랐을 때부터 '어총윤', 즉 '어차피 총장은 윤석열'이란 수식어를 달고다닌 그다. 역사상 손꼽...

윤석열 검찰총장 시대, 정치 판도도 뒤집힌다

검찰 개혁은 역대 정권마다 언급돼 왔다. 검찰 개혁을 이야기할 때 노무현 전 대통령의 ‘검사와의 대화’를 빼놓을 수 없다. 문재인 대통령은 ‘검사와의 대화’가 아닌 ‘대화가 필요 ...

‘정개특위냐, 사개특위냐’ 與의 선택은

정치개혁이냐, 사법개혁이냐. 더불어민주당의 고심이 깊어가고 있다. 여야 교섭단체 3당이 정치개혁특별위원회와 사법개혁특별위원회 위원장을 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이 나눠 맡기로 합의한 가운...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 청문회 D-1 관전 포인트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가 오는 8일 열린다. 야당 소속 국회 법제사법위원들은 윤 후보자를 둘러싼 각종 의혹들에 대해 철저하게 검증하겠다는 입장이다. 여기에 ...

한국당, 여야 4당 임시국회 소집에 복귀 가능성 시사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6월18일 한국당의 국회 복귀 가능성을 시사했다.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한국당 정책의원총회에서 “이제부터 전략을 다변화하고 다각화하는 한편,...

한국당 빼고 국회 열리는데…법안처리 불투명

6월 임시국회가 가까스로 열리게 됐다. 그러나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이 임시국회 소집에 응하지 않아, 국회가 제 기능을 하기는 여전히 쉽지 않을 전망이다.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정의당...

반기 든 문무일…예고된 항명에 울림 없는 메아리

검찰은 역시 검찰스러웠다. 검찰개혁안이 입법 절차에 돌입하자 역시 반발하는 모습을 보였다. 총대는 문무일 검찰총장이 멨다. 문 총장은 해외출장 중임에도 입장문을 발표해 현재 추진되...

“지지부진한 검찰 개혁…‘정치검사’ 또 나올 것”

참여연대 사법감시센터가 5월8일 ‘문재인 정부 2년 검찰보고서: 백년하청 검찰개혁, 날개 다는 검찰권력’을 발간했다. 참여연대는 이 보고서를 통해 문재인 정부가 핵심 국정과제로 삼...

지금까지 이런 패스트트랙은 없었다

4월 국회를 벌겋게 물들였던 패스트트랙은 일단락되었다. 선거 제도를 포함해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바른미래당 권은희 의원이 발의한 안은 고위공직자부패수사처) 설치법안까지 망라...

패스트트랙 전쟁터 곳곳에 박힌 논쟁거리들(下)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사태’를 거친 국회는 ‘폐허’가 됐다. 닷새에 걸친 격한 몸싸움 끝에, 4월29일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은 공직선거법 개정안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패스트트랙 전쟁터 곳곳에 박힌 논쟁거리들(上)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사태’를 거친 국회는 ‘폐허’가 됐다. 닷새에 걸친 격한 몸싸움 끝에, 4월29일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은 공직선거법 개정안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여의도에 부활한 ‘삭발 정치’

자유한국당이 여야 4당의 선거제·공수처 관련 법안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에 반발하며 ‘삭발 투쟁’에 나섰다. 한국당은 5월2일 오전 국회 앞에서 집단 삭발식을 열었다. 김태...

[포토] 자유한국당, '의회민주주의 폭거에 삭발로 항의'

자유한국당 4명의 의원과 당협위원장이 2일 국회 본청 앞에서 '문재인 좌파독재정부의 의회민주주의 파괴 규탄 삭발식'을 갖고 선거법 개정안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법안 패스트트랙 지정에...

‘수사권 조정’ 반기 든 문무일 검찰총장…거센 후폭풍

여야 4당이 검·경 수사권 조정 법안 등을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으로 지정한 데 대해 문무일 검찰총장이 반기를 들고 나섰다. 여권에서는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경찰은 문 총장 주...

진통 끝에 패스트트랙 성사…한국당, 장외투쟁 예고

선거제·개혁법안이 진통 끝에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으로 지정됐다. 자유한국당의 강한 반발에 여야간 긴장 국면은 2라운드로 흐르는 모습이다.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정개특위)는 4월...

민주 “한국당 고발하겠다”…처벌 가능성은?

더불어민주당이 자유한국당 의원을 무더기로 고발하기로 결정했다. 국회선진화법을 위반했다는 이유에서다. 한국당이 새누리당 시절 주도해 만들어진 법안에 스스로가 걸려든 셈이다. 다만 실...

[포토]자유한국당 뺀 여야4당, 선거제, 공수처 패스트트랙 합의

자유한국당을 뺀 여야 4당 원내대표가 22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선거제 개편안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법안의 신속처리안건(패스트트랙)을 처리하는 내용의 합의안을 발표하...

[조국 프로젝트④] 이제 祖國이 묻고 曺國이 답해야 할 때

청와대에서 민정수석은 권력의 핵심이고 대통령과 가장 가까운 거리에 있는 사람 중 한 명이다. 대통령이 민정수석에게 부여한 권한과 정치적 관계에 따라 민정수석의 역할은 이름값 이상이...

꼬이는 선거제 개편…되레 ‘지역구 확대’ 꺼내 든 한국당

선거제도 개편을 둘러싼 국회 논의가 갈수록 꼬이고 있다. 일단 더불어민주당은 야3당과 함께 선거제 개편안 등 개혁법안에 대한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을 추진하고 있다. 반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