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르신, 의자에서 일어나 3m만 걸어보세요”

추석에 어르신의 골절 위험을 간단히 살펴볼 수 있는 방법이 있다. 의자에 앉은 상태에서 일어선 뒤 3m를 걷고 다시 돌아와 제자리에 앉기까지 걸리는 시간을 측정하면 된다. 10초 ...

‘노령 반려동물’ 맞춤형 건강관리법

마냥 활발하던 반려동물이 어느 순간 구석에 웅크려 있거나 낮잠 자는 시간이 늘어난다면? 갑자기 배변 실수를 하고 항상 앞장서서 잘 찾아다니던 길을 헤매는 모습을 보인다면? 이런 변...

“오래 살려면 의자부터 치워라”

세계적인 의료기관 미국 메이요클리닉이 2016년 발표한 연구 논문은 “오래 앉으면 죽는다(Sitting too much kills)”는 문장으로 시작한다. 현대인의 비만, 당뇨병,...

고관절 골절, 10년 만에 2배 증가

국내 고관절(골반과 대퇴골을 잇는 관절) 골절 환자가 10년 만에 2배 가까이 증가했다. 고령층일수록 고관절 골절 발생률과 1년 내 사망률이 급격히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홍상...

비만보다 ‘저체중’이 위험하다고?

흥미로운 연구 결과가 있다. 미국 빙햄턴대 연구진은 마블이 발간한 만화에 등장하는 슈퍼히어로들의 근육량 등 체형을 분석해 체질량지수(BMI)를 추정했다. 비만의 척도인 BMI는 체...

주 2회 2시간 이상 운동해야 하는 이유

골다공증은 겉으로 티가 나지 않아 일반인이 알기 어렵다. 보이지 않기 때문에 골다공증에 대처하기 쉽지 않다. 골다공증에 대한 예방은 젊을 때의 '최대 골량'을 유지하도록 노력하는 ...

소리 없는 살인자 ‘골다공증’ 예방하려면

골다공증(骨多孔症)은 말 그대로 ‘뼈에 구멍이 숭숭 뚫린다’는 뜻이다. 뼈에 구멍이 뚫리는 이유는 뼛속 칼슘이 혈액으로 빠져나와서다. 칼슘은 뼈의 구성 성분일 뿐만 아니라 우리 몸...

폐경 여성, 이 세 가지만 하면 ‘뼈 건강’ 지킨다

10월20일은 국제골다공증재단(IOF)이 정한 ‘세계 골다공증의 날’이다. 골다공증은 뼛속 골량이 부족해 약한 외부 충격에도 쉽게 부러질 정도로 뼈가 약해진 상태를 말한다. 골절이...

‘어금니 아빠’ 같은 범죄는 느는데 “성충동 약물치료 효과는 불명확”

일부 성범죄자가 최근 형을 마치고 만기 출소한다는 소식이 들린다. 또 성범죄자가 특정 지역으로 이사를 오면 그 지역 주민은 불안하다. 다시 성범죄를 저지르지 않을까 하는 우려 때문...

“식사 순서를 과일·채소, 고기, 밥 순으로 바꿔보자”

계열사 35개, 재계 순위 25위, 매출액 1조4000억원. 1990년대 신호그룹의 성적표다. 당시 이순국 회장이 월급쟁이에서 기업가로 변신한 지 약 20년 만에 이룬 성과다. 재...

[단독] 방치된 구급차…한수원, 비상의료시스템 '구멍'

원자력 발전사업자인 한국수력원자력이 원전 사고에 대비한 방사능 전문의료기관인 방사선연구원을 운영하고 있으나, 정작 비상 상황때 현장 의료지원을 위한 '검진용 버스'와 구급차가 무용...

근육이 줄면 노후 건강 악화 5배 높아진다

나이가 들수록 근육이 줄고 근력도 떨어지는데, 이것이 근감소증이다. 구체적으로는 만성질환, 영양부족, 운동량 감소 등으로 인해 근육의 양과 근력 및 근 기능이 떨어지는 것이다. 이...

영양제 다 버려라

직장인 이아무개씨(38)는 대여섯 가지 건강기능식품을 먹는다. 규칙적인 생활과 운동 외에도 건강을 위해 매일 10여 개의 알약을 복용한다. 그는 “음식으로 영양을 섭취해야 하지만 ...

자일리톨, 충치 예방 일관된 결과 없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건강기능식품의 기능성은 의약품과 같이 질병의 직접적인 치료나 예방을 하는 것이 아니라 인체의 정상적인 기능을 유지하거나 생리 기능 활성화를 통해 건강을 유지하고...

밀가루 음식 왜 안 먹어? 괜찮다니까

주부 김 아무개씨(37)는 5년 전 병원을 찾았다. 김씨는 “15년 전부터 잦은 설사·복부불편감·팽만감으로 고생했고, 소화 불량이 심해 음식을 제대로 먹기 힘들었다”며 “최근 몇 ...

무턱대고 허리 사진 찍는 건 돈 낭비

직장인 김기홍씨(47)는 며칠 전 사무실 의자에 앉은 채 바닥에 떨어진 서류를 집다가 허리를 삐끗했다. 며칠 동안 요통에 시달린 그는 혹시 척추 디스크에 문제가 있는 것은 아닌지 ...

골다공증, 3년 후 완치의 길 열린다

골다공증을 완치할 약이 2~3년 후에 나올 전망이다. 현재까지 골다공증은 완치할 수 없는 질병으로 분류됐다. 난치병 목록에서 골다공증이 빠질 날이 머지않은 셈이다. 고정민 서울아산...

꼭 챙겨야 하는 연령대별 건강검진법

최근 고령화로 인해 ‘건강한 노년’을 꿈꾸는 이들이 늘어나면서, 대학병원의 고급 건강검진이 어르신을 위한 선물로 각광받고 있다. 하지만 그 비용이 만만찮은 터라 쉽사리 검진을 청하...

기력 없고 짜증 늘 때 ‘갱년기’인지 의심하라

한 건설사 영업부장으로 일하고 있는 김이환씨(45세)는 한때 ‘워커홀릭(일 중독자)’으로 명성이 자자할 정도로 의욕적이었다. 그러나 최근 1년 사이 부쩍 의욕이 떨어지고 자신감도 ...

오래 살다보면 주름 펼 날도 있다

30대부터 조금씩 생기는 주름은 시간이 흐를수록 점점 늘어나면서 세월의 나이를 인식케 한다. 중력으로 인해 생긴 주름들은 점점 피부가 처지며 깊어져 간다. 처진 주름들은 표정 없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