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특감반 비위’ 나비효과?…조국 책임론으로 번지나

청와대 민정수석실 산하 특별감찰반을 둘러싼 비위 의혹이 들불처럼 번지고 있다. 반부패비서관실 특감반 소속 수사관 김아무개씨의 수사 개입 의혹에서 촉발된 사태가, 청와대 내 다른 특...

[단독] “GS건설, 조달청·경기도에 수십억원 로비…5000억원대 관급공사 불법 수주”

GS건설이 공무원을 상대로 한 수십억원대 로비를 통해 5000억원에 이르는 관급공사를 불법 수주했다는 증언이 나왔다. GS건설이 2009년 경기도시공사에서 발주한 광교 신도시아파트...

'트럼프 모시기'에 열 올린 중・일…한국은?

한·중·일을 잇달아 방문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동북아 세 나라 모두에서 역대급 귀빈 대접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아시아 첫 순방지로 선택된 일본은 역대 최대 규모로 의...

법무부 차관, 검찰 개혁 적임자 인가

문재인 정부가 공석인 법무부 차관에 이금로 인천지검장을 임명했다고 5월20일 발표했다. 청와대 대변인이 이 차관의 임명을 발표하는 자리에서 기자들의 질문이 이어졌다. 인천지검에서 ...

[단독] 포스코에도 ‘비선실세’…전방위 이권개입 의혹

“포스코의 뇌관은 아직 터지지 않았다.”1월25일 포스코 이사회에서 권오준 회장이 단독 후보로 추천되며 사실상 회장 연임이 확정된 것을 지켜본 일부 업계 관계자들의 말이다. 권 회...

[Today] 박근혜 대통령,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받는다?

너무나 많은 뉴스가 쏟아지는 요즘입니다. 전방위적으로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관련 소식이 전해집니다. 기자들도 쫓아가기 벅찬 요즘인데 아마 독자 여러분은 더할 것 같습니다. 그래서 ...

[박관용 회고록] ‘아집·독선 vs 소신·용기’ ‘마구잡이 vs 솔직·담백’

참여정부 시절, 아무래도 ‘반(反) 노무현’이 절대적이던 우리나라 골프장에는 금기(禁忌)가 있었다. ‘노무현’이라는 단어를 입에 올리면 벌타(罰打)를 먹는 ‘한국형(型)’ 규칙이다...

대권가도에 열린 ‘내각제’샛길

여야 각 정당의 불안정한 정치 구도가 총선 결과로도 극복되지 않으면 내각제 논의가 다시 되살아날 것으로 보인다. 이번 총선에서 내각제를 공개적으로 내세우고 있는 쪽은 자민련,이한동...

노대통령 풍향계 ‘김영삼 向’

민자당이 긴박하게 돌아가고 있다. 차기 대통령후보 논의가 막바지로 치닫고 있는 것이다. 盧泰遇 대통령의 의중이 金永三 대표쪽으로 쏠리는 듯한 기류에 대해 민정·공화계는 크게 반발하...

부상하는 민정계 ‘맏형’

민자당의 세 최고위원들이 거의 매일 얼굴을 맞대면서 활짝 웃고 있지만 그 웃음이 진심에서 나오는 것이 아니라는 사실은 이제 삼척동자도 다 알 정도의 상식이 되었다.10월7일 金永三...

1노2김, 정치뉴스 ‘독과점’

우리 언론은 무엇으로 사는가. 정치권의 대변혁이 점쳐지고, 14대 총선과 대통령선거 일정이 점점 다가옴에 따라 정치권 변화를 주도할 ‘힘있는’인물에 대한 언론의 취재 열기도 갈수록...

상황 바뀌면 JP 대권 도전

JP(金鍾必 민자당 최고위원)가 움직인다. 침묵으로 일관하던 그가 입을 열고, 유유자적하던 그의 발걸음에 탄력이 붙었다. 측근들은 그의 표정이 예전과 비교해 밝아졌다고 말한다. 그...

TK대권향방 가름할 잠복성 ‘태풍’

A급태풍 캐틀린이 한반도를 비켜갈 즈음 제주도로 옮겨간 정치권에서는 또 하나의 태풍이 형성됐다. 崔永喆 대통령정치담당특별보좌관의 ‘야당식 자유경선’ 발언에서 비롯된 ‘태풍의 눈’은...

YS의 피서지 구상 ‘수습·독자노선’ 이중주

노태우 대통령과 김영삼 민자당 대표최고위원간의 신뢰는 깨졌는가, 위기감을 느낀 김대표는 어떤 승부수를 던질 것인가. 김대표의 제주도 휴가를 전후해 돌출된 민자당의 갈등 이후 정가의...

‘내각제 망령’김대표 엄습

노태우 대통령과 김대중 신민당 총재의 ‘밀월’은 김영삼 민자당 대표최고위원을 초조하게 한다. 세 사람 중 두 사람이 친해지면 나머지 한 사람은 따돌림받는다는 등식이 우리나라 정치지...

노 ·김총재 정치동반의 '계산'

지난 15일 오전 10시30분, 신민당 金大中 총재가 청와대에서 盧泰愚 대통령과 단 둘이 만난 후 국회로 돌아왔다. 신민당 소속 국회의원과 당직자, 기자들이 김총재 주위로 모여들어...

YS뒤쫓는 이종찬·김윤환

차기 대통령후보를 향한 민자당 내 계파간 '힘겨루기'가 구체적 양상을띠기 시작했다. 민자당의 후계구도문제는 아직 상당 부분 불확실성에 가려 있다. 광역선거에서의 압승 분위기에 취해...

朴哲彦 재기 노림수 ‘민자당 재편’

朴哲彦의원의 정치 일선 재등장 시기가 정가의 관심사가 되고 있다. 박의원의 한 측근은 이와 관련하여 “박 전장관이 내년 3월까지는 백의종군하겠다고 말했다”고 새로운 사실을 밝혔다....

YS늪에서 내각제 건지려고…

민자당 金永三대표최고위원과 金鍾泌최고위원 사이의 ‘우정과 소신’이 퇴색해가고 있다. 3당통합 직전만해도 잦은 골프회동으로 돈독한 우의를 과시했던 두 金씨지만 이제 어쩌면 한바탕의 ...

“타협 안되면 정면돌파뿐”

민자당은 올 9월 정기국회 개회 이전까지 야권과의 타협이 이루어지지 않을 경우 ‘정면돌파’도 불사한다는 방침을 굳힌 듯하다. 金泳三 대표최고위원의 한 측근의원은 “민자당은 현재 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