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격전’ 예고된 조국 청문회…야당, 정국 반전 사활 건다

8월9일 정부의 개각 발표로 국회 인사청문회의 막이 올랐다.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를 비롯해 7명의 장관급 인사에 대한 청문회가 예정돼 있다. 그 중에서도 조국 후보자에 대해 야당...

윤석열 검찰총장 시대 열렸다…정치 판도 ‘들썩’

윤석열(59·사법연수원 23기) 검찰총장의 임기가 7월25일 시작됐다. 총장 후보에 올랐을 때부터 '어총윤', 즉 '어차피 총장은 윤석열'이란 수식어를 달고다닌 그다. 역사상 손꼽...

윤석열 검찰총장 시대, 정치 판도도 뒤집힌다

검찰 개혁은 역대 정권마다 언급돼 왔다. 검찰 개혁을 이야기할 때 노무현 전 대통령의 ‘검사와의 대화’를 빼놓을 수 없다. 문재인 대통령은 ‘검사와의 대화’가 아닌 ‘대화가 필요 ...

‘조국 없으면 검찰 개혁 못 한다’는 게 실화냐?

“한마디로 대한민국 헌법 질서에 대한 모욕입니다.”(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청와대가 조국 민정수석의 법무부 장관 기용을 적극 검토하고 있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나온 한국당의 예정...

‘정개특위냐, 사개특위냐’ 與의 선택은

정치개혁이냐, 사법개혁이냐. 더불어민주당의 고심이 깊어가고 있다. 여야 교섭단체 3당이 정치개혁특별위원회와 사법개혁특별위원회 위원장을 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이 나눠 맡기로 합의한 가운...

[‘양날의 검’ 윤석열①] 靑-尹의 ‘계약동거’ 성공할까

‘기-승-전-윤석열’이었다.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은 6월17일 문재인 정부 두 번째 검찰총장으로 내정됐다. 이로써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는 문재인 정부의 적폐청산과 검찰개혁을 상징...

한국당, 여야 4당 임시국회 소집에 복귀 가능성 시사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6월18일 한국당의 국회 복귀 가능성을 시사했다.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한국당 정책의원총회에서 “이제부터 전략을 다변화하고 다각화하는 한편,...

한국당 빼고 국회 열리는데…법안처리 불투명

6월 임시국회가 가까스로 열리게 됐다. 그러나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이 임시국회 소집에 응하지 않아, 국회가 제 기능을 하기는 여전히 쉽지 않을 전망이다.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정의당...

윤석열 검찰총장 지명에 민주 “적임자” vs 한국 “반문인사 탄압 우려”

차기 검찰총장으로 윤석열(59·사법연수원 23기) 서울중앙지검장이 지명되자 여야는 엇갈린 반응을 나타냈다.문재인 대통령이 6월17일 윤 지검장을 차기 검찰총장으로 지명한 직후 홍익...

반복되는 檢의 반발…검경 수사권 조정안 “중국 공안 제도와 유사”

현직 검사장이 또 현재 국회에서 논의 중인 검경 수사권 조정안에 대해 비판했다.윤웅걸(53·사법연수원 21기) 전주지검장은 6월10일 검찰 내부 전산망에 글을 올려 “정부에서 제시...

[노혜경의 시시한 페미니즘] 다시 시작하는 5월

1981년 5월이었다. 광주항쟁은, 기억 속에는 좀 더 학살로 남아 있는 그 일은 1980년 5월에 일어났지만, 누구에게나 그렇듯이 사건은 일어난 순간부터가 아니라 그 일이 인지되...

[시론] ‘패스트트랙’과 ‘우직지계’

#1: 손자병법에는 얼핏 정반대의 주장을 같이 담고 있는 것처럼 보이는 구절이 몇몇 있다. 예를 들어 ‘속도’에 관한 것이다. 손자병법의 ‘작전(作戰)’편에는 “서투르지만(拙) 빨...

‘빠루 든 투사’ 변신한 나경원, ‘제2의 박근혜’ 노렸나

요 근래에 언론과 SNS에 가장 많이 실린 사진은 ‘빠루를 든 나경원’이었을 것이다. 잠긴 문을 열기 위해 더불어민주당 측이 준비한 것을 뺏은 것이라는 게 자유한국당의 설명이었지만...

반기 든 문무일…예고된 항명에 울림 없는 메아리

검찰은 역시 검찰스러웠다. 검찰개혁안이 입법 절차에 돌입하자 역시 반발하는 모습을 보였다. 총대는 문무일 검찰총장이 멨다. 문 총장은 해외출장 중임에도 입장문을 발표해 현재 추진되...

“지지부진한 검찰 개혁…‘정치검사’ 또 나올 것”

참여연대 사법감시센터가 5월8일 ‘문재인 정부 2년 검찰보고서: 백년하청 검찰개혁, 날개 다는 검찰권력’을 발간했다. 참여연대는 이 보고서를 통해 문재인 정부가 핵심 국정과제로 삼...

[한강로에서] 덧셈의 정치

한바탕 전쟁 같지 않은, 허접한 진흙탕 싸움이 끝나고 정치권에서는 전과를 따지는 셈이 바쁘다. 선거법과 공수처법 등을 둘러싼 패스트트랙을 놓고 서로 자기네가 옳다고 강변하지만, 아...

“검경 수사권 조정, 흥정의 대상으로 전락”

한국형사소송법학회(회장 이상원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가 문재인 정부가 추진하는 검경 수사권 조정안에 공식 반대 성명을 냈다. 형소법학회는 “국가의 근간인 형사사법제도를 흥정의...

[시사끝짱] 누가 文대통령을 지키고 있나…3대 지지세력 실체

[정두언의 시사끝짱]소종섭 편집국장(소): 한 주 간의 이슈를 끝장 내 줄 두 분의 정치 전문가 모셨습니다. 정두언의 시사끝짱, 정두언 전 의원님, 배종찬 인사이트케이 연구소장 모...

[알고리즘이 비추는 세상] 패스트트랙의 승자와 패자

[편집자 주]뉴스와 정보가 공급자(언론사)에서 수용자(독자)로 전달되는 과정의 일정한 프로세스가 알고리즘이다. 디지털화된 미디어 플랫폼으로 인해 지금 우리 주변에는 뉴스와 정보가 ...

‘개혁 법안 패스트트랙’ 바라보며, 성 평등한 선거법 개정 촉구한다

패스트트랙을 눈으로 볼 수 있는 곳이 있다. 공항의 이동통로나 환승거리가 긴 지하철역이다. 걸어가는 속도를 빨리해 주기도 하지만, 가만히 서 있어도 이동시켜준다. 신속처리안건으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