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세대리더_방송연예] 이병헌…‘멜로가 체질’인  ‘병맛 감독’은 계속 달린다

이병헌 감독에겐 롤러코스터 같은 한 해였다. 지난 1월 영화 《극한직업》으로 1000만 관객을 불러들이더니, 지난 9월 종방한 드라마 《멜로가 체질》은 시청률 1%를 찍었다. 성적...

‘뻐킹 이데올로기’를 향한 강력한 춤사위, 《스윙키즈》

빤한 이야기가 나쁜 게 아니다. 빤한 이야기를 빤하게 그리는 게 나쁠 뿐이다. 상업 오락영화의 미덕은 어쩌면 빤할 수 있는, 우리 안에 있는 보편적인 이야기를 빤하지 않게 그려내며...

[평양 Insight] 김정은의 ‘평창’ 승부수 남북관계 ‘과속스캔들’ 치닫나

김정은의 신년연설이 새해 벽두부터 남북관계에 큰 충격파를 던졌다. 1월1일 북한TV로 중계된 30분 분량의 신년사에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은 “평창 겨울철 올림픽대회에 대표단을 파...

이젠 감독이 누군지 보고, 영화 선택한다

2017년 연말 개봉한 《신과 함께-죄와 벌》 《1987》 《강철비》 등 영화들이 새해에도 여전히 흥행 위력을 떨치고 있는 가운데, 2018년 영화계는 또 한 차례의 판도 변화를 ...

서른이 더 기대되는 여배우 박보영

영화나 TV 화면 속 박보영이 ‘러블리’의 결정체라면, 실제의 박보영은 무던한 성격의 청춘이다. 영화 《과속스캔들》(2008)로 주목받았을 때도, 《늑대소년》(2012)이 대박 났...

그저 그런 여배우가 아닌, ‘의외의 발견’

그저 그런 여배우라고 생각했다. 예쁜 얼굴과 타고난 몸매 덕분에 운 좋게 연예인이 됐고, 연기력보다는 외모로 평가받다가, 일 년에 한두 편씩 작품에 출연하기는 하지만 특별히 주목받...

최민식-송혜교-김윤석 '추석 대전' 후끈

추석은 방학 시즌과 더불어 영화계에서 가장 큰 대목이다. 블록버스터만큼 거액의 제작비가 투입되거나 화려한 볼거리가 있는 것은 아니지만, 그 못지않은 재미와 감동으로 추석 극장가를 ...

반상에서 죽음의 게임 펼쳐지다

요즘 한국 영화를 걱정하는 목소리가 높다. 60~70%를 상회할 정도의 한국 영화 점유율을 보여주지 못해서가 아니다. 예전만큼 관객의 이목을 끌 만한 대중영화를 찾기 힘들어진 이유...

황금 <박쥐>로 날까괴물 같은 <마더> 될까

한국 영화계의 쌍두마차 박찬욱 감독과 봉준호 감독이 신작을 들고 돌아온다. 박찬욱 감독은 뱀파이어가 된 신부의 이야기를 담은 를, 봉준호 감독은 살인자로 감옥에 가게 된 아들을 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