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리둘레 85cm 이상 폐경 여성, 심장질환 위험 

코로나19 유행으로 국민의 체중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SK플래닛 M&C부문의 실시간 설문조사 플랫폼(틸리언 프로)에 따르면 20~50대 남녀 4010명 중 43%는 "체중이 ...

아스피린은 진짜 심혈관질환 예방에 효과 있을까 [강재헌의 생생건강]

우리 주위에는 심혈관질환을 예방하기 위해 저용량 아스피린을 복용하는 사람이 많다. 심근경색의 과거력이 있거나 관상동맥 스텐트 시술을 받은 사람이 재발 위험을 막기 위해 복용하는 경...

다시 고개 든 ‘코로나 포비아’…여행력 없는 29번째 확진자 발생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29번째 환자가 발생했다. 29번째 확진자가 고대 안암병원에서 확진 판정을 받는 과정에서 선별진료가 되지 않은 것으로 밝혀지며, 추...

아메리카노보다 드립 커피를 선택해야 하는 이유

병원 검사에서 콜레스테롤 수치가 높다면 은근히 걱정된다. 담배를 피우거나 술을 먹지 않는데도 콜레스테롤이 높은 사람은 커피를 의심해 볼 필요가 있다. 커피가 콜레스테롤 상승에 영향...

잠자리에서 ‘천천히’ 일어나야 하는 이유

일교차가 큰 환절기와 찬바람이 부는 겨울철에 특히 유념할 점은 심장·뇌·호흡기 건강이다. 모두 사망으로 이어질 수 있는 질환과 연관돼 있다. 심장질환 가운데 심근경색은 유독 환절기...

환절기 불청객 협심증과 심근경색 예방법

날씨가 쌀쌀해지면서 조심해야 할 것이 있다. 바로 협심증과 심근경색증이다. 환절기 기온차가 커지면 심장이 받는 스트레스가 커져 증상이 나타나는 경우가 많다. 심근경색증은 심장에 혈...

[차세대 리더-의학] 박덕우…새로운 심장질환 치료법 제시해 세계 심장학계가 주목

박덕우 서울아산병원 심장내과 교수는 세계 심장학계가 주목하는 차세대 의사다. 그는 협심증, 심근경색증, 대동맥판막증 치료에 새로운 근거를 제시하고 있다. 예컨대 심장혈관(관상동맥)...

“오래 살려면 의자부터 치워라”

세계적인 의료기관 미국 메이요클리닉이 2016년 발표한 연구 논문은 “오래 앉으면 죽는다(Sitting too much kills)”는 문장으로 시작한다. 현대인의 비만, 당뇨병,...

당뇨보다 무서운 당뇨합병증을 막으려면

‘당뇨는 있지만 합병증은 없다.’ 이는 장수인의 공통점 중 하나다. 당뇨에 걸려도 당뇨합병증만 없으면 천수를 누릴 수 있다는 얘기다. 합병증 위험 때문에 당뇨를 ‘21세기 인류의 ...

오래 앉아 일하는 사람 사망 위험 높다

‘하루 30분씩, 일주일 5일 운동’은 건강 유지뿐만 아니라 생명을 위협하는 질병을 예방하는 데 큰 역할을 한다. 이는 의학적으로도 증명됐다. ‘30분 운동’으로 예방 가능한 대표...

인천지역 종합병원, 급성·중증질환 성적표 ‘천차만별’

인천시내 종합병원들의 진료 수준이 ‘천차만별’로 분석됐다. 급성질환이나 중증질환에 적정성 평가 결과가 존재하지 않거나, 종합점수가 비교적 낮은 종합병원들이 많았다.종합병원은 의원이...

흰머리는 도대체 왜 생기는 걸까

캐나다 작가 수진 닐슨이 2010년 펴낸 소설 《조지 클루니씨, 우리 엄마랑 결혼해줘요》는 이혼한 엄마와 미국 배우 조지 클루니를 이어주려는 12살 딸의 이야기다. 머리가 하얗게 ...

혈압 130일 때 해야 할 일 4가지

적어도 자신의 혈압이 130mmHg일 때부터는 고혈압이라고 생각하고 적극적인 혈압 관리에 들어가야 한다는 게 전문의들의 공통된 의견이다. 고혈압은 아니지만, 정상 수치보다 높은 혈...

고혈압 전단계도 심장병 위험 76% 높다

고혈압 전(前)단계도 심장병 위험이 크므로 주의해야 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국내 기준으로 고혈압 전단계는 수축기 혈압(높은 혈압)이 120~139mmHg를 말한다. 이 결과는...

완전히 막힌 심장혈관도 약물로 치료 가능

오랜 기간에 걸쳐 심장 혈관이 서서히 좁아지다가 결국 완전히 막힌 것을 만성완전폐색병변(CTO)이라고 한다. 이때 스텐트(혈관을 확장하는 그물망)를 삽입해 막힌 혈관을 뚫는 게 좋...

미세먼지, 폐보다 심장·뇌에 치명적이다

호흡기 문제를 일으키는 미세먼지가 폐보다 심장과 뇌에 더 치명적이라는 연구 결과가 최근 심심치 않게 나오고 있다. 심근경색과 치매와 관련이 있다는 증거다. 이런 면에서 미세먼지는 ...

백기완 “제발 잘못된 세상에 빌붙지 말고 바로잡아라!”

혼돈의 시대다. 혹자는 난세(亂世)라 부른다. 갈피를 못 잡고, 갈 길을 못 정한 채 방황하는, 우왕좌왕하는 시대다. 시사저널은 2019년 올해 창간 30주년을 맞았다. 특별기획으...

악력 셀수록 심혈관질환 위험 감소

중년 이후 악력(손으로 물건을 쥐는 힘)이 셀수록 심혈관질환 위험이 낮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악력은 전반적인 근력을 평가하는 지표이자 근감소증을 진단하는 도구로 활용한다. 디지...

[인천브리핑] 인천시 ‘시장 직속 일자리 위원회’ 출범

인천시의 일자리 정책을 총괄하는 심의‧조정 기구가 공식 출범했다. 시는 26일 ‘제물포스마트타운(JST)’에서 '시장 직속 일자리 위원회 출범식'을 개최했다. 이날 출범식에서 일자...

‘삼시 세끼’ 무시하지 마라! 운명 바꾼다

18세기 일본의 관상가이자 사상가인 미즈노 남보쿠는 그의 저서 《절제의 성공학》에서 하루 세끼를 어떻게 먹느냐가 운명을 결정한다는 주장을 폈다. 그는 십여 년 동안 관상을 공부하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