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사태, 토트넘과 벤투호엔 전화위복 될 수도

전 세계를 공포에 몰아넣고 있는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스포츠계도 얼어붙었다. 축구의 경우 국내 프로축구인 K리그가 개막을 잠정 연기한 상태다. 국제축구연맹(FIFA)은 A매치 중...

전인지를 눈물 짓게 만든 ‘악플’, 어느 정도였길래

흐르는 눈물이 그치지 않았다. 언제나 해맑게 웃음을 띠며 그린에 나섰던 그다. 그런데 어인 일인지 눈물샘이 고장 난 듯 복받친 감정의 눈물이 뺨을 타고 하염없이 흘러내렸다.우승의 ...

한국의 히로인 4걸, 국제 그린을 평정하다

“저를 비롯해 유소연·박성현·전인지 선수가 오늘 ‘매치의 선수(Man of the match)’였다. 모두가 중요한 역할을 했고, 어느 한 명이라도 없었다면 우승이 불가능했을 거라...

세계 최강 여자 골프 “홈코스에서 우승해야죠”

“홈코스에서 반드시 우승할 겁니다.”(한국팀)“한국 선수가 강하지만 2연패는 우리 것이죠.”(미국팀)미녀들의 샷 대결이 열린다. 한국·미국 등 8개국 32명의 스타들이 UL 인터내...

BMW 화재 불똥, 한국 LPGA투어 무산되나

한국에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가 없어질까. 결론부터 말하면 내년에도 열린다. 다만, 2개로 늘어날 것 같았던 대회는 그동안 LPGA투어를 주최했던 하나금융그룹이 대회를 포...

아시안게임 금메달 따고도 비난받는 야구대표팀

지난 9월1일 한국 야구 국가대표팀은 일본을 3대0으로 꺾고 아시안게임 3연패를 달성했다. 금메달을 땄지만 언론매체에서 보도되고 있는 것처럼 선수단의 분위기는 썩 좋지 않았다. 대...

미국LPGA에 미국 선수가 없다

미국에 미국 선수가 없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이야기다. 한국을 비롯한 아시아 선수들이 초강세를 보이고 있는 가운데 미국 선수들이 ‘부진의 늪’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해외로 진출하는 KLPGA, 한국 기업들이 견인

“한국에서 첫 PGA투어 정규대회 CJ컵 나인브릿지를 개최하게 된 것을 정말 기쁘게 생각한다. 한국에서는 첫 PGA투어 정규대회이고, 아시아에서는 세 번째다. 2년 전 프레지던츠컵...

박성현 떠난 그린 누가 평정할까

미국에서 ‘인비천하’가 호령했다면 국내는 ‘성현천하’가 그린을 장악했다. 묘하게도 미국과 한국의 여자프로골프계는 ‘양박(朴) 시대’로 한 해를 마감했다. 특히 한국여자프로골프(KL...

골프 메달은 따지만 컬러는 불투명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이 코앞으로 다가왔다. 리우올림픽은 120년의 올림픽 역사상 처음으로 남미 대륙에서 개최되는 대회다. 세계의 이목이 집중된 가운데 8월5일 개회식을 시작으...

[응답하라 20년 전 오늘] 올림픽 열기, 20년 전과 지금 너무 다른 온도차

20년 전 오늘 발간된 시사저널 351호(1996년 7월18일자)를 봤더니, 표지를 애틀랜타 올림픽 뉴스가 장식하고 있습니다. 당시 올림픽을 열흘 여 앞두고 대한민국 선수단의 전력...

강력한 우승 후보 일본, 다크호스 네덜란드

“1년 중 가장 슬픈 날은 야구가 끝나는 날이다.” 야구를 사랑하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공감할 토미 라소다 전 LA다저스 감독의 명언이다. 하지만 너무 슬퍼할 필요는 없다. 세계 야...

그에겐 뭔가 특별한 것이 있다

‘이 사람에게 뭐가 있을까?’ 1990년 쌍방울 레이더스가 창단됐을 때, 초대 감독으로 선임된 김인식 감독을 만나러 갔다. 전주 효자동의 한 아파트. 김인식 감독은 그곳에서 혼자 ...

국회 뒤흔드는 ‘고구려 AD 410’

국회 보좌관들의 주소지는 사실상 국회다. 특히 회기 중에는 업무량이 많아 의원회관에서 살다시피 한 한나라당 보좌진이 주축이 된 국회 보좌관 밴드 ‘고구려 AD 410’은 요즘 1주...

한국 바둑 ‘맥점’, 이창호에 있다

“한국과 중국의 실력 차이는 오직 이창호 한 사람의 차이다.” 삼성화재배 세계대회 준우승자인 중국의 신진 강호 왕시(王檄) 5단은 농심배 국가대항전 최종국에서 이창호 9단에게 패한...

이창호는 이창호에게 연전 연패하고 있다

바둑의 최강자 이창호 9단(30)이 젊은 기사들 사이에서 책에 미쳤다는 뜻의 ‘서치(書痴)’라는 별명을 얻은 것은 꽤 오래 전 일이다. 그는 닥치는대로 책을 읽었는데, 이나 같은...

박세리 뛰어넘어 소렌스탐 잡는다.

“움츠렸다가 뛰는 개구리가 더 멀리 뜁니다.” 커다란 눈망울에 복스러운 얼굴, 해맑은 웃음. 2004년을 최고의 한 해로 보낸 ‘슈퍼 루키’ 송보배(18·슈페리어)의 인생관이다.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