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병언 음모론’에 숨은 수상한 의혹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사망 당시 73세)의 죽음은 여전히 미스터리다. 공식적으로는 ‘사망’으로 처리됐지만 그의 죽음을 둘러싼 의혹은 지금까지 꼬리에 꼬리를 물고 있다. 세월호 ...

‘구원파 본산’ 금수원 “일상으로 돌아왔다”

“어떻게 오셨어요?” 6월5일 오후 1시 경기도 안성시에 위치한 금수원에 들어서려 하자 정문을 지키던 수위가 방문 목적을 물었다. 시사저널 취재진이라고 밝히자 “누굴 만나기로 했느...

유병언 일가…만기출소한 장남, 행방 묘연한 차남

세월호 참사 직후 검경 합동수사본부는 화물 과적과 조작 미숙 등을 사고의 주원인으로 지목했다. 과도한 화물 적재, 부실한 결박(고박), 미숙한 운항, 여기에 기상 악화와 인재가 겹...

기독교복음침례회(구원파) 및 유병언 전 회장 관련 정정 및 반론 2

본 언론사는 기독교복음침례회(일명 구원파)및 유병언 전 회장 관련 보도에 대하여, 기독교복음침례회 교단 및 유병언 전 회장의 유족과 합의를 통해 다음과 같이 두 번째 통합 정정 및...

‘유병언 왕국’ 사람들, 추적은 계속된다

세월호 참사가 터진 후 검찰은 초대형 특별수사팀을 꾸리고 전 방위 수사에 들어갔다. 1차 타깃은 세월호 선사인 ‘청해진해운’이었다. 세월호는 총체적인 부실덩어리였다. 배가 침몰한 ...

유병언 죽음 1년, 구원파는 지금…

유병언 전 기독교복음침례회 회장의 시신이 발견된 지 1년여가 지났다. 세월호 참사 당시 배후로 지목됐던 기독교복음침례회(구원파)는 그동안 물밑에서 행동을 취했다. 엄청난 양의 언론...

고단한 ‘미생’들, ‘삼시세끼’라도 먹자

2014년은 1000만 관객 영화 열풍과 함께 시작됐다. 블록버스터 영화에 으레 나타나는 액션이나 대형 볼거리도 없는 이 소품 드라마에 국민적 성원이 쏟아졌다. 국민은 이 영화에...

누가 유병언 죽음을 자연사로 몰아가는가

8월12일 인천지검 특별수사팀은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과 관련한 수사 결과를 발표했다. 지난 6월 초 순천의 한 묵전(다음 해 농사를 위해 경작을 쉬고 있는 밭)에서 사체로 발견...

[將軍들의 전쟁] #31. 장군들의 권력욕이 군을 망쳤다

높은 곳에서 떨어질수록 더 아프다. 위관급보다 영관급이, 영관급보다는 장군이 진급이 좌절됐을 때 더 큰 상실감을 갖는다는 이야기다. 사람들은 장교들이 일단 장군이 되면 웬만히 누릴...

‘유병언 의혹’ 풀 핵심 5인, 숨거나 입 다물어

‘세월호’ 참사도 그렇고,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의 죽음도 그렇고, 점점 더 미궁 속으로 빠져드는 느낌이다. 유 전 회장 사망 이후 검찰의 곤혹스러움은 오히려 더 깊어졌다. 유 ...

SNS 통해 급속 확산되는 ‘유병언 괴담’

‘억울하게 유병언이 되신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최근 트위터를 통해 급속히 확산된 ‘유병언 시신 발견 기사에 달린 최고의 댓글’이다. 고인의 명복을 비는 추모 댓글 형태지만 그 이...

“유 회장님은 돌아가실 분 아니다”

“유 회장이 죽었다면 지금 통곡해도 모자랄 판이다.”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의 변사체가 언론에 공개된 다음 날인 7월23일 전남 보성에서 만난 기독교복음침례회(구원파) 신도 박 ...

“팔·다리는 분리되지 않았는데, 왜 목만…”

유병언 시신 수습한 경력 20년 순천장례식장 관계자...“자연사나 약 먹고 자살하면 반듯이 누워 있을 수 없다” 최초 신고자 박윤석씨 ... “6월 초까지 밭을 방문했을 때 시체 ...

‘유병언 키즈’들이 치밀한 도주극 기획했다

세월호 참사가 일어난 지 100일이 다 되어가지만, 사건의 핵심 배후 인물인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은 여전히 어딘가에 숨어서 대한민국 공권력을 조롱하고 있다. 유씨가 공개 수배된...

‘투자 귀재’ 유병언이 쌈짓돈 굴린 곳

세월호 참사의 주범인 유병언 전 청해진해운 회장은 사업·투자의 귀재였다. 그룹이 부도 위기에 처할 때마다 법원에서 빚을 탕감받고 화려하게 재기했다. 유씨가 개인적으로 애용한 금융상...

“유병언 밀항한다면 서해안 루트 노렸을 것”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의 행방이 오리무중이다. 검찰, 경찰 심지어 군까지 동원됐지만 7월4일 현재까지 꼬리가 잡히지 않고 있다. 역대 사상 최고액인 현상금 5억원도 별 효과를 거...

“돈만 쥐여주면, 지금 당장이라도 밀항은 일도 아니다”

세상으로부터 자신의 존재가 지워지기를 바라는 사람들이 있다. 그들에겐 ‘용의자’ ‘지명수배자’ 등의 낙인이 찍혀 있다. 검거를 피해 그들은 도망친다. 하지만 이내 한계에 부닥친다....

‘신엄마’의 자수, 유병언 밀항 준비 완료?

유병언(73) 전 세모그룹 회장의 도피를 도운 혐의로 지명수배 중이던 일명 ‘신엄마’ 신명희씨(64·여)가 6월13일 검찰에 자수했다. 신씨는 ‘김엄마’ 김명숙씨(59·여)와 함께...

폭풍전야 금수원

6월6일 오후 8시, 경기도 안성 금수원 입구에는 전운이 감돌았다.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 비리를 수사 중인 검찰이 조만간 재진입을 시도할 것이라는 얘기가 나돌았기 때문이다. 7...

구원파는 왕실장에게 왜 ‘우리가 남이가’라 하나

“우리가 남이가.”기독교복음침례교회(세칭 구원파)가 금수원에 내건 붉은 글씨 여섯 자가 ‘오대양 사건’의 망령을 깨웠다. ‘우리가 남이가’는 김기춘 청와대 비서실장이 연루됐던 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