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지지율 3주 연속 상승…45% 회복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지지도가 3주 연속 상승해 45%에 이르렀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1월8일 나왔다.한국갤럽이 지난 11월5일부터 사흘간 전국 성인남녀 1003명을 대상으로 설문...

文대통령 국정 지지율 41%, 최저치 벗어나 ‘반등’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지지율이 반등해 최저치를 벗어났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0월25일 나왔다. 문 대통령의 직무수행에 대한 긍정 평가는 소폭 상승하고 부정 평가는 하락한 것으로 나...

文대통령 지지율 최저…40%선 결국 무너졌다

문재인 대통령의 직무 긍정률이 취임 후 처음으로 40% 아래로 떨어졌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0월18일 나왔다. 조 전 장관의 자진 사퇴 이후 지지층이 이탈한 것이 영향을 미친 것으...

조국 사퇴 효과?…文대통령·민주당 지지율 일제히 반등

문재인 대통령과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의 지지율이 일제히 반등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0월17일 나왔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퇴로 정부여당에 대한 민심 이반 가속화를 막은 영향이 ...

조국 사퇴 결정적 배경은…이준석이 말하는 ‘사퇴 이유’

[시사끝짱]■ 진행: 소종섭 시사저널 편집국장■ 대담: 이준석 바른미래당 최고위원■ 제작: 시사저널 한동희 PD, 조문희 기자, 양선영 디자이너■ 녹화 : 10월15일(화) 조국 ...

광화문과 서초동…대한민국 두 동강 난 3가지 이유

광화문 집회와 서초동 집회. 대한민국은 두 동강이 나버렸다. 두 집회를 이어주거나 연결해 주는 고리는 어디에서도 찾을 수 없다. 두 집회 사이에 놓여 있는 한강은 이념으로 건너지 ...

文대통령 지지율 취임 후 최저…조국 “빠른 시간 내 개혁 청사진 제시”

조국 법무부 장관을 둘러싼 논란과 분열 속 문재인 대통령 국정지지도가 취임 이후 최저치를 경신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0월7일 나왔다. 조국 이슈가 검찰 등 권력기관 개혁을 넘어 ...

지금의 정당 지지율, 오히려 총선엔 독이 될 수도

내년 4월 국회의원 총선거를 앞두고 이러저런 예측이 봇물처럼 쏟아진다. 관련 예측을 종합해 보면 정당 지지율에서 앞서고 있는 더불어민주당이 유리해 보인다는 설명이다. 제1 야당인 ...

이준석·배종찬의 文대통령 지지율 분석…“문재인-조국은 공동운명체”

[시사끝짱]■ 진행: 소종섭 시사저널 편집국장■ 대담: 이준석 바른미래당 최고위원, 배종찬 인사이트케이 연구소장■ 제작: 시사저널 한동희 PD, 조문희 기자, 양선영 디자이너■ 녹...

조국 압수수색에 文대통령 지지율 웃었다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수행 지지율이 40%대 후반을 회복했다. 긍‧부정평가의 격차도 오차범위 내로 좁혀졌다. 조국 법무부 장관 일가에 대한 검찰의 강도 높은 수사가 여권 지지층을 ...

文대통령 국정수행 지지율 45.2%…최저치 면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45.2%를 기록했다. 주중 한 때 43.8%까지 내려갔지만 주 후반 회복세를 보이며 취임 이후 최저치는 면했다.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강행에 ...

조국 후폭풍…文대통령 지지율 40%, ‘대선득표율’ 붕괴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지지도가 취임 이후 최저치인 40%를 기록했다. 문 대통령의 대선득표율이었던 41%가 붕괴된 것으로,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강행이 문 대통령 지지율에 악영향을...

조국 부메랑, 추석 지나고 더 나빠진 PK 文 지지율

문재인 대통령은 여태까지 국회에 인사청문경과보고서를 재송부 요청한 바로 다음날 대부분의 인사들을 임명해왔다. 하지만 문 대통령은 지난 7~8일 주말 이틀 동안 조국 법무부 장관 후...

文 국정지지도 취임 후 최저치…긍정 43.8%vs부정 53%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지지도가 40%대 초반으로 내려앉으며 취임 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부정평가 역시 최고치를 경신했다.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을 강행한 데 따른 여파로 분석된다.리...

조국 효과?…文대통령 부정평가 ‘최고’…한국당, 반사이익 못 누리는 이유

[시사끝짱]■ 진행: 소종섭 시사저널 편집국장■ 대담: 박원석 정의당 정책위의장, 배종찬 인사이트케이 연구소장■ 제작: 시사저널 한동희 PD, 조문희 기자, 양선영 디자이너■ 녹화...

조국 의혹, 문재인 정부 ‘공정사회’ 흔들다

“우리 사회는 보수와 진보로 나누면 잘 보이지 않는다. 그러나 기득권 세력과 그에 포함되지 않은 사람들로 나누면 희한하게 잘 보인다. 진보라고 표방하면서 기득권 세력으로서 누릴 건...

정권마다 달콤한 ‘NO 재팬’, 그러나 유효기간은 짧다

한·일 관계는 깊은 수렁으로 빠져들고 있다. 일본의 연이은 경제보복 조치에 우리 국민들의 분노는 하늘을 찌른다.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ISOMIA)도 파기하자는 주장이 일반 국...

[시사저널 여론조사] 국민 10명 중 7명 “일본이 북한보다 더 위협적”

일본의 경제보복이 시작된 지 한 달이 넘어가고 있다. 국민들의 자발적 일본 상품 불매운동은 금세 사그라들 것이라는 일각의 전망을 뒤집고 전방위로 확산되고 있다. 산발적으로 이뤄지던...

출범 1년 된 ‘이재명號’, 경기도민 60% “잘했다”

경기도민 10명 중 6명이 출범 1년을 맞은 민선 7기 '이재명호'에 대해 "잘했다"고 후한 점수를 줬다.경기도는 만19세 이상 경기도민 1000명을 대상으로 민선 7기 1주년 도...

”북한 목선에 뚫린 안보, 국민이 믿을 수 있게 하라”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지지도는 최근 찬반이 엇갈린다. 취임 초 한때 70%를 넘기기도 했지만 올 초부터는 40%대 후반 전후에서 지지와 비판이 맞서고 있다. 리얼미터 조사에 따르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