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미리 칼럼’ 놓고 또 충돌한 유시민과 진중권

자칭 '어용 지식인'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과 '진보 독설가'로 불리는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또 충돌했다. 이번에는 임미리 교수의 칼럼을 두고서다. 유 이사장이 "임 교수 칼...

원내대표·최고위원 이름 올린 ‘무서운 아이들’

최연소 국회의원 이력을 가진 정치인은 고(故) 김영삼(YS) 전 대통령이다. YS는 1954년, 만 26세의 나이로 경남 거제에서 제3대 국회의원에 당선됐다. 65년이 흘렀지만 이...

[한강로에서] 누구를 위한?

#. 지난 12월3일 MBC 《PD수첩》이 ‘검찰 기자단’이라는 제목의 프로그램을 방영했다. 검찰 출입 기자들과 현직 검사의 증언을 통해 폐쇄적인 기자단 운영 방식 등을 고발한 이...

조국 사퇴에 근심 깊어진 언론들…“돌아오라, 손석희!” 왜 나왔나

“돌아오라, 손석희!” 지난 9월28일 JTBC 《뉴스룸》 생중계 보도에 손팻말이 등장했다. 마이크를 쥔 JTBC 기자가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 앞 ‘검찰개혁’ ‘조국수호’ 촛불집회...

[시사저널 대학언론상] 발로, 땀으로, 열정으로 써내려간 저널리즘

“기사를 통해 세상을 더 낫게 바꿀 수 있다는 희망이, 저희가 기자를 계속 꿈꾸게 하는 원동력인 것 같습니다.”9월26일 시사저널 강당에 선 대학생 박서빈씨(23)는 “상처를 도려...

다음에는 있고 네이버엔 없는 ‘언론검찰광기’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지지층의 온라인 응원전이 10일째 이어지고 있다. 9월5일의 키워드는 ‘언론검찰광기’였다.이날 ‘언론검찰광기’는 포털 사이트 다음에서 ‘생기부불법유출’과 ...

이번엔 ‘나경원소환조사’…계속되는 실검 대전

이번엔 ‘나경원소환조사’가 각종 포털사이트 실시간 급상승 검색어로 등장했다. 검찰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둘러싼 의혹과 관련해 압수수색에 나서자, 조 후보 지지층이 나경원 자...

검찰 압수수색에 온라인서 ‘보고있다정치검찰’ 응원전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둘러싼 의혹과 관련해 검찰이 압수수색에 나서자, 온라인에서는 ‘보고있다정치검찰’이 실시간 인기 검색어 순위 상위권 올랐다.9월3일 다음을 비롯한 주요 포...

차명진, 세월호 유족들 향해 “징하게 해 처먹는다”

차명진 전 한나라당(현 자유한국당) 의원이 세월호 유가족들을 향해 막말을 퍼부었다.차 전 의원은 세월호 사고 5주기 하루 전날인 4월15일 밤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세월호 유가족들...

“‘삼성 장학생’ 넘어 ‘삼성 고정간첩’ 있다”

방송으로 치면 ‘비방용(방송할 수 없는)’ 얘기가 많았다. “내용 정리하려면 힘들겠습니다.” 심정택 작가는 이렇게 말하며 엷은 미소를 띄었다. 1993년 삼성에 입사한 심 작가는 ...

[시끌시끌 SNS] 두 번 맞은 기자들

12월14일 문재인 대통령의 방중 일정을 취재하던 한국 기자들이 중국 경호원들에게 폭행당했다. 이를 바라보는 우리 네티즌들의 시선은 갈렸다. 중국의 사과를 요구하는 의견이 있는 반...

‘명문대’일수록 고학점 졸업자 비율 높았다

편집자주​ 많은 청춘들이 언론인의 길을 꿈꾼다. 하지만 현실은 녹록지 않다. ‘기레기’라는 신조어가 나돌 정도로 저널리즘이 위기를 맞고 있다. 그럼에도 이들이 험난한 길을 택한 이...

두 번 소외당하는 장애예술인의 삶 “나는 연극인이다”

편집자주​ 많은 청춘들이 언론인의 길을 꿈꾼다. 하지만 현실은 녹록지 않다. ‘기레기’라는 신조어가 나돌 정도로 저널리즘이 위기를 맞고 있다. 그럼에도 이들이 험난한 길을 택한 이...

위(Wee)프로젝트 10년, 갈 길 먼 학생 상담

편집자주​ 많은 청춘들이 언론인의 길을 꿈꾼다. 하지만 현실은 녹록지 않다. ‘기레기’라는 신조어가 나돌 정도로 저널리즘이 위기를 맞고 있다. 그럼에도 이들이 험난한 길을 택한 이...

후쿠시마 피폭 언론인의 77개월 후

편집자주​ 많은 청춘들이 언론인의 길을 꿈꾼다. 하지만 현실은 녹록지 않다. ‘기레기’라는 신조어가 나돌 정도로 저널리즘이 위기를 맞고 있다. 그럼에도 이들이 험난한 길을 택한 이...

“주택가가 위험하다” 주택가 안심벨의 현주소

편집자주​ 많은 청춘들이 언론인의 길을 꿈꾼다. 하지만 현실은 녹록지 않다. ‘기레기’라는 신조어가 나돌 정도로 저널리즘이 위기를 맞고 있다. 그럼에도 이들이 험난한 길을 택한 이...

재건축단지, 어른들 위한 놀이터만 있었다

편집자주​ 많은 청춘들이 언론인의 길을 꿈꾼다. 하지만 현실은 녹록지 않다. ‘기레기’라는 신조어가 나돌 정도로 저널리즘이 위기를 맞고 있다. 그럼에도 이들이 험난한 길을 택한 이...

[취재 後] “전쟁 불안감 조성하려는 게 아닙니다”

9월20일 9시30분에 《한국은 북한 두려워하지 않는 유일한 나라》 제하 기사가 나갔습니다. 그 다음 사무실로 몇 통의 전화가 걸려왔습니다. 누군지 밝히지 않은 독자 한 분은 ‘기...

[대학언론상] 청춘이 흘린 땀방울, 고스란히 전달됐다

“자격도 없고, 누구도 권한 적 없었지만, 세상에 짱돌 하나 던져보고 싶다는 생각이 우리를 여기로 이끌었다. 불의에 저항하고 악행을 미워할 수 있는 용기가 있는 한, 세상은 한 번...

공영방송 ‘잃어버린 10년’ 그린 영화 《공범자들》

지난해 겨울 서울 광화문을 비롯한 전국 광장에서 벌어졌던 풍경을 떠올려 보자.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로 불거진 박근혜 정권의 부패를 심판하기 위해 대한민국 국민들은 촛불을 들고 광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