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장악한 운동선수들…스포테이너 전성시대

JTBC 《뭉쳐야 찬다》가 6~7%에 달하는 시청률로 일요일 종편 시청률 1위에 오를 정도로 인기를 구가한다. 특이한 것은 이 프로그램에 연예인 스타 출연이 거의 없다는 점이다. ...

류현진 ‘올스타전 선발투수’가 말해 주는 모든 것

1933년 시카고 화이트삭스의 홈구장 카미스키 파크에서 열린 1회 대회를 시작으로 메이저리그 올스타전은 ‘별들의 전쟁’으로 야구 팬들의 사랑을 차지해 왔다. 이번 클리블랜드 인디언...

‘올스타전 선발 자격’ 증명한 안정감…류현진, 1이닝 무실점

LA 다저스 류현진이 역사적인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올스타전 선발 등판에서 1이닝을 무실점으로 틀어막았다. 뛰어난 안정감으로 왜 그가 선발투수여야 했는지를 증명했다.류현...

‘올스타전 선발’ 출격 앞둔 류현진, 10승으로 전반기 마무리

LA 다저스 류현진이 5차례 도전 끝에 시즌 10승과 개인 통산 50승을 동시에 달성하며 전반기를 마쳤다.류현진은 7월5일(한국시간) 홈구장인 미국 캘리포니아주 LA 다저스타디움에...

류현진, 투수 최고 영예 ‘사이영상’ 더 이상 꿈 아니다

역대 프로야구 선수 출신 가운데 가장 말을 잘한다는 차명석 LG 트윈스 단장은 ‘차덕스’(차명석+그렉 매덕스)라는 별명을 가장 좋아한다. 차 단장이 현역 시절 패스트볼이 130km...

박찬호 기록 ‘도장 깨기’ 나선 류현진

LA 다저스 류현진 투수가 선배 박찬호 따라잡기에 나섰다. 박찬호는 1994년 LA 다저스와 정식계약을 맺고 한국인 최초의 메이저리거가 됐다. 그보다 앞서 미국 프로야구에 진출한 ...

[생생토크] ‘일본 킬러’ 한화의 레전드 구대성 감독

한화 이글스 팬들이라면 잊지 못할 ‘전설’이 한 명 있다. ‘대성불패’로 이글스의 마운드를 지배했던 구대성(49)이다. 1993년부터 2010년까지 한화 소속으로 활약하며(2001...

[이영미의 생생토크] 오승환, “진정한 승부는 내년부터다”

시작은 중간계투였다. ‘필승조’ ‘추격조’로 불리며 선발과 마무리를 잇는 중간에 마운드에 올랐다. 그러다가 원래 마무리를 맡았던 선수가 흔들리며 팀은 고민에 빠졌다. 새로운 마무리...

‘엉터리 패널’ 양산으로 혼란 부추기는 경제채널

‘청담동 주식부자’ 이아무개 M투자자문사 대표가 유명해지기 시작한 것은 한 증권케이블TV에 고정패널로 출연하면서부터다. 현재 이 대표를 사기 혐의로 고소한 피해자들은 한결같이 “공...

서건창·김진우는 언제 나온다는 거야

프로야구에서 성적을 좌우하는 요인은 수없이 많다. 그중에서도 전문가들은 ‘선수들의 기량’과 ‘감독 및 코칭스태프의 리더십’ ‘프런트의 지원’을 세 가지 축으로 꼽는다. 하지만 단 ...

청와대가 검·경 출세의 사다리 됐다

박근혜정부 출범 이후 청와대의 권력 집중 현상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높다. 박근혜 대통령은 지난 1년 6개월여 동안 대통령 자신이 모든 것을 챙기는 만기친람(萬機親覽)형 통치 스타일...

제2의 류현진 추신수를 찾아라

미국 메이저리그(MLB). 세계 최고의 기량을 갖춘 야구선수가 뛰는 무대다. 1940년대 중반만 해도 MLB는 백인 선수의 전유물이었다. 1947년 흑인 선수 재키 로빈슨이 브루클...

“류현진보다 못할 게 뭐 있노?”

‘추추 트레인’ 추신수의 종착역이 결정됐다. 텍사스 레인저스다. 2013년 12월22일 미국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닷컴’은 “추신수와 텍사스가 계약에 합의했다. 추신수가...

[차세대리더 100] 코리아 전사들 ‘글로벌 리더’가 되다

세계적인 리더십 전문가이자 베스트셀러 작가인 미국의 존 맥스웰은 ‘지도자에게 진정한 성공은 차세대 지도자들을 계속 길러낼 때 비로소 이뤄진다’고 했다. ‘차세대 리더’는 그래서 전...

1000억 대박의 꿈 무르익는다

‘추추 트레인’의 기적 소리가 멈췄다. 미국 메이저리그 신시내티 레즈의 추신수는 10월2일(이하 한국 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 주 피츠버그 PNC파크에서 열린 피츠버그 파이어리츠와...

[2013 누가 한국을 움직이는가] 스포츠 /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 정상 직행

스포츠 스타의 영향력 순위는 대체로 성적과 비례한다. 박지성·김연아·박태환·추신수·박찬호 등 세계적 수준의 경기력을 선보인 선수들이 매년 상위권을 차지했다. 올해 조사에서는 미국 ...

기아·두산 처지고 넥센·LG 신바람 냈다

프로야구가 전반기를 소화했다. 올 시즌 프로야구는 예년과 달리 우여곡절이 덜한 가운데 시즌을 차분히 진행했다. 하지만 4강 싸움은 역대 어느 시즌보다 치열했다. 1위부터 6위까지의...

이장석·염경엽, ‘반전’ 장타를 날리다

“넥센 히어로즈가 포스트시즌에 진출하는 건 이대호가 도루왕이 되는 것보다 어렵다.” 2011년 시즌 전이었다. 한 야구해설가는 “주요 선수를 현금 트레이드해 이를 운영비로 쓰는 히...

고교 야구 ‘대어’들, 왜 먼 길 못 떠나나

“서너 명을 제외하고는 대어가 보이지 않는다.” 지난 8월20일 있었던 ‘2013 신인 지명 회의’에 참석한 아홉 개 구단 스카우터들의 표정은 밝지 않았다. 하지만 스카우터들은 한...

다양한 인사 집결한 김두관의‘무지개 연합’

“출발 신호가 울리기만을 기다리는 조직들이 여기저기 굉장히 많은 것 같다. 솔직히 김두관 전 지사를 곁에서 보좌하는 측근들도 어느 조직에 어떤 사람들이 참여하고 있는지 제대로 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