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 격전의 현장을 가다] ‘어공’ 靑참모들, ‘어의’까지 노린다

21대 총선이 약 150일 앞으로 다가왔다. 시사저널은 이번 호부터 총선을 준비하는 여야 정치권의 움직임과 각 지역구의 현황 등을 분석하는 ‘총선, 격전의 현장을 가다’ 기획연재를...

‘조국 후임’ 하마평 오른 전해철은 누구

지난 10월14일 전격 사퇴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후임으로 전해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거론되면서 그에 대한 관심이 쏠리고 있다.박지원 변화와 희망의 대안신당 소속 의원은 10월...

치킨게임 치닫는 ‘조국 사태’…‘출구전략’도 안 보인다

지난 9월9일 오전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이 국회에 도착했다. 9월6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가 끝났지만 임명을 둘러싼 찬반 대결 구도는 더욱 강경해졌다....

靑, 인사수석·법제처장·국세청장 등 차관급 인사

청와대가 5월28일 오후 새 차관급 인사 3명을 발표했다. 김외숙(52) 법제처장이 청와대 인사수석으로 가게 됐고, 법제처장 자리는 김형연(53) 전 청와대 법무비서관이 맡게 됐다...

부산·울산·경남(PK) 사수 위한 여권의 3대 무기

더불어민주당이 4·3 재보선이 끝난 뒤 당 전략기획국 차원에서 매우 이례적인 여론조사를 실시했다. 민주당은 거의 매달 전국을 대상으로 정당 지지율과 대통령 직무수행 평가 등의 여론...

[민변 전성시대②] 민변 출신 파워엘리트 10人(下)

30돌을 맞은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이 회원 1000명을 넘어섰다. 1980년대 민주화를 향한 열망에 회원 50명으로 시작한 민변이 어느덧 국내 최대 진보 법조단체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