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별장 접대 보도’는 검찰개혁 반대파의 음모?

건설업자 윤중천씨가 과거 윤석열 검찰총장을 만난 적이 없다고 밝힘에 따라, 윤 총장 접대 의혹 사건이 새 전기를 맞고 있다.쟁점은 윤씨가 진짜로 그런 말을 했느냐다. 한겨레21은 ...

[New Book] 《산티아고 프리미티보》 外

산티아고 프리미티보김지상 지음│미래문화사 펴냄│224쪽│1만2800원스페인 북부 산악을 관통하는 320km의 프리미티보 순례길을 안내하는 국내 최초의 실전 가이드북. 아스투리아스 ...

[포토] 검찰 과거사위, '김학의 사건' 최종 조사결과 발표

29일 오후 검찰 과거사위원회는 정부과천청사에서 정례회의를 마치고 김학의 전 차관의 별장 성범죄 의혹 사건 진상조사 결과에 대한 심의 한 후, 최종 조사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유시민의 유튜브 도전, ‘정복’은 어려워 보인다

유튜브 크리에이터 겸 가수 제이플라(JFla)가 운영하는 채널 제이플라뮤직(JFlaMusic)의 12월26일 현재 구독자수는 1047만여명에 달한다. 국내 유튜브 채널 중 1위다....

완전범죄 노리는 잔혹한 살인자들

사람을 잔혹하게 죽인 살인자들이 완전범죄를 노리며 장기간 도피행각을 벌이고 있다. 이 중에는 얼굴과 인적사항이 공개됐는데도 보란 듯이 거리를 활보하고 있다. 경찰은 변장하거나 성형...

“이런 선거를 왜 하나”

4월13일은 지긋지긋했던 제20대 총선 전쟁 종전일(終戰日)이다. 따라서 ‘지긋지긋’도 끝나야 맞지만 대다수 국민에겐 ‘아니다’다. 새로운 ‘지긋지긋’이 기다릴 뿐이다. 그토록 국...

[新 한국의 가벌] #11. 동생 세영에게 “교수 하면 배고파! 나랑 일이나 해”

정주영(현대그룹 창업주)의 5남 1녀 형제자매들은 단순히 피를 나눈 사이가 아니다. 정주영가(家)가 오늘날의 위상으로 자리 잡기까지 이들은 동지요, 사업 파트너였다. 이들은 첫째인...

‘3인방’ 문건 사실 아니면 그것대로 큰 문제

박재윤 경제수석의 얼굴이 새파래졌다. 몸을 가누지 못할 정도였지만 신음 소리조차 내지 못했다. 충격이 원체 큰 탓이었다.1993년 8월12일, 청와대에서 벌어진 한 장면이다. 이날...

야릇하게 내질러놓고 속으론 ‘키득키득’

박정희 대통령(5~9대)의 유신 시절, 대통령에 대한 가장 큰 막말은 ‘박통’이었다. ‘박통’은 불경(不敬)과 동일시됐다. 박정희 대통령의 여섯 자를 두 자로 줄인 것에 불과한 단...

‘위스콘신 3인방’ 경제 컨트롤타워 접수하다

“한여름 옷을 한겨울에 입으면 감기에 걸려 죽지 않겠나.” 권력 실세는 역시 달랐다. 말 한마디에 시장이 들썩였다. 관련 당국도 벌써부터 눈치를 보는 분위기다. 말의 힘만으로도 이...

“검찰 제시 문건 공증인은 ‘유령 인물’”

‘서울시 공무원 간첩 사건 증거 조작’ 논란의 여파가 확산되고 있다. 웬만한 이슈는 시간이 지나면 가라앉기 마련인데 이번 사건은 갈수록 확대되는 양상이다. 사태 초기 침묵으로 일관...

화교 ‘유가강’, 간첩 ‘유우성’ 되다

북한에서 화교 ‘유가강’으로 태어났다. 일부 지인들은 그를 ‘유광일’이라 부르기도 했다. 북한식 이름이었다. 10년 전 남한에 넘어왔을 때, 그는 자신을 ‘유가강’이라 소개하지 않...

공안 드라이브 국정원은 ‘반칙왕’?

박근혜정부와 ‘공안 정국’은 떼려야 뗄 수 없는 관계다. ‘종북’이라는 두 글자는 박근혜정부의 확실한 구원투수였다. 박빙의 승부가 예상되던 2012년 18대 대선 당시 새누리당은 ...

안갯속 ‘국민TV’, 곳곳이 장벽

18대 대선이 진보 진영의 패배로 끝난 이후 대안 방송 설립에 대한 논의가 활발하다. 대선 패배의 주요 원인 중 하나로 이명박 정부의 공영방송 장악과 종편 채널 허용이 지목되고 있...

양쪽 모두 “박근혜, 현재 박빙 우세”

그야말로 이제는 막판 초읽기이다. 바둑으로 치면 ‘계가(計家)’를 앞두고 집수를 헤아리는 눈동자가 정신없이 굴러가는 형국이다. 대선을 불과 보름여 앞두고 각종 여론조사에서 오차 범...

절체절명 위기에서 황금 생명줄 찾다

역발상이 주효했다. 오염물질 배출업체가 친환경 사업으로 변신하면서 비약의 발판을 마련했다. 이 우량 중견 기업(제1200호 특집 ‘경제 허리 받치는 우량 중견 기업들’ 참조) 5위...

“대선, 과거사에나 매달려선 안 된다”

대통령 선거가 40여 일 앞으로 다가왔지만 누가 후보가 될지도 모르는 상태이다. 당연히 대한민국 18대 대통령이 누구일지를 예측하기는 불가능하다. 아직 대진표조차 짜여지지 않은 것...

친이계, ‘박근혜의 한계’를 보았다

뜻밖의 상황이다. 김문수 경기도지사가 느닷없이 대권에 도전하겠다고 선언했다. 4월20일 밤, 측근들과의 심야 회동을 통해 결심을 굳히고, 22일 기자회견을 통해 이를 공식화했다. ...

‘설득의 정치’ 기회는 열렸다

살다 보면 말로 인해 힘들어지는 경우가 많습니다. 한번 입 밖으로 나오면 더는 내 것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말은 구르고 굴러, 이 말이 그 말을 낳고, 그 말이 저 말을 낳습니다....

꼼수는 넘치고, 읍참마속은 없고…

4·11 총선은 선거 초반 야권 연대의 압승이 되리라는 예측과는 달리 출구조사 결과 초박빙의 접전이 예상되었다. 방송 3사의 출구조사 예측을 보니 마치 야구 해설가가 ‘올해 이승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