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시절 은희였을, 우리 모두의 이야기

1994년, 그해 대한민국은 유난히 다사다난했다. 기상 관측 사상 최고의 무더위가 전국을 달궜고, 김일성이 사망했고, 아현동 가스가 폭발했으며, 성수대교가 붕괴했다. 지존파 사건으...

[누가 한국을 움직이는가] 2019 대한민국 관통한 5대 키워드

올해는 시사저널 창간 30주년이다. 1989년 창간과 함께 실시해 온 ‘누가 한국을 움직이는가’ 전문가 설문조사도 어느덧 서른 번째를 맞았다. 국내 언론 사상 단일 주제로 이렇듯 ...

북한 축구, 베일을 벗는다

7월17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의 AFC(아시아축구연맹) 본부에서 열린 2022 FIFA(국제축구연맹) 카타르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조 추첨식. 호주의 축구 영웅 팀 케이...

‘부모 따라 월북’ 최인국은 누구?

북한 대남 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는 지난 7월7일 "류미영 전 천도교청우당 중앙위원회 위원장의 아들 최인국 선생이 공화국(북한)에 영주하기 위하여 7월6일 평양에 도착하였다"고 ...

“재벌을 잡을 게 아니라 재벌 비리를 잡아야 한다”

혼돈의 시대다. 혹자는 난세(亂世)라 부른다. 갈피를 못 잡고, 갈 길을 못 정한 채 방황하는, 우왕좌왕하는 시대다. 시사저널은 2019년 올해 창간 30주년을 맞았다. 특별기획으...

“이승만 前대통령 명예 훼손” 유족에 고소당한 도올 김용옥

도올 김용옥(71) 한신대 석좌교수가 이승만 전 대통령 유족에게 고소당했다. TV 프로그램, 저서 등에서 허위 사실을 들어 이 전 대통령을 비판했다는 이유에서다.6월26일 경찰 등...

[송두율 인터뷰③] “사회학·철학 접목시킨 연구 하고 싶었다”

혼돈의 시대다. 혹자는 난세(亂世)라 부른다. 갈피를 못 잡고, 갈 길을 못 정한 채 방황하는, 우왕좌왕하는 시대다. 시사저널은 2019년 올해 창간 30주년을 맞았다. 특별기획으...

文대통령이 기름 부은 ‘김원봉 논란’…서훈 찬성 43% vs 반대 40%

문재인 대통령의 현충일 추념사로 촉발된 '약산 김원봉 공적' 논란에 대해 여론이 팽팽하게 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리얼미터가 CBS 의뢰를 받아 지난 6월7일 전국 성인 남녀 50...

차명진 前 의원 “문재인은 빨갱이” 또다시 막말

세월호 유가족을 상대로 심각한 막말을 해 물의를 일으켰던 차명진 전 자유한국당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문재인은 빨갱이’라고 주장해 또다시 막말 논란에 휩싸였다.차 전 의원은...

8년 만에 다시 열린 북·러 정상회담, 비핵화 논의 개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정상회담이 4월25일 열렸다. 북·러 정상이 만난 것은 2011년 당시 김정일 국방위원장과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러시아 대통...

“스페인 北대사관 습격 주도한 홍 창, 북한인 1000명 탈북시켰다”

“그들은 단순한 자체 조직이 아니다. 스페인 주재 북한대사관 습격 사건이 이를 잘 말해 준다. FBI 배후설이 나도는 것도 그들의 배후를 숨기려는 고도의 작전일 수 있다.”지난 2...

“주한미군 철수” 외쳤던 美대통령이 존경받는 이유

3월22일 미국에서 잔잔한 소식 하나가 전해졌다. 지미 카터 전 미국 대통령이 ‘미국 역사상 가장 장수한 대통령’이란 기록을 세운 것. 그의 나이 94세하고도 172일째 되는 날이...

[단독] 北 군부에 숙청 태풍 불고 있다

‘어지러운 상태를 바로잡는다’는 의미의 숙청(肅淸). ‘반대파를 처단하거나 제거한다’는 뜻으로도 쓰인다. 숙청에도 종류가 있다. 부정부패 혐의자 숙청과 정적(政敵) 숙청이다. 이 ...

김일성, 김정일, 그리고 김정은의 북한 ‘숙청史’

북한 역사는 숙청의 연속이었다. 물론 숙청의 명분은 부정부패 혐의자나 세력 처단이었다. 하지만 실제론 정적을 제거하기 위한 수단으로 숙청을 악용한 사례가 적지 않다. 김일성·김정일...

[단독] 절박한 김정은 “식량 대책, 4월까지 마련하라”

“경제발전과 인민생활 향상보다 더 절박한 혁명 임무는 없다.”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2차 북·미 정상회담 이후 나온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첫 공개 메시지다. 3월6일, 7일 평...

‘김일성 루트’ 재현한 김정은의 베트남 방문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베트남 방문은 할아버지인 김일성 주석의 행보를 떠올리게 한다. 이른바 ‘김일성 루트’다. 김 주석이 베트남을 방문한 것은 1958년과 1964년 두 차례....

[윤후정 인터뷰]① “‘여성은 원래 그래야만 한다’는 건 없다”

혼돈의 시대다. 혹자는 난세(亂世)라 부른다. 갈피를 못 잡고, 갈 길을 못 정한 채 방황하는, 우왕좌왕하는 시대다. 시사저널은 2019년 올해 창간 30주년을 맞았다. 특별기획으...

“김정은 위원장이 아이 좋아하는 모습 보고 감동받아”

‘베트남-북한 우정유치원’은 2차 북미 정상회담을 계기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방문이 예상되는 장소 중 하나다. 원장 응오 티 밍 하(54)는 2월20일 AFP통신 등 외신에 ...

월급만큼 비싼 학비에도 인기 ‘하노이 北유치원’  

베트남 하노이 한복판에서 아리랑이 흘러나왔다. 한복을 입은 아이들은 삼삼오오 모여 북한 인공기를 흔들고 있었다. 평양에 유치원이 있다면 흡사 이런 모습일 것 같았다. 이곳의 이름은...

김정은, ‘핵’ MLB에서 연봉 대박 터뜨릴까

‘북한 선수’ 김정은의 연봉협상이 시작됐다. 김정은은 오랜 기간 마이너리그를 맴돌다 2017년 메이저리그로 승격했다. 핵무기 개발 능력을 보이며 싱글A에서 뛰다 플루토늄과 우라늄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