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전대①] ‘이해찬 대세론’ 꺾이면서 열기 고조

차기 대표를 뽑는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가 8월25일 열린다. 이번 전당대회 결과는 1년8개월 뒤 치러질 21대 총선뿐만 아니라 그 뒤에 있을 대선에까지 영향을 준다는 점에서 진보진...

“짜증 나는 미세먼지, 제가 확 걷어내겠습니다!”

[편집자 주]​6·13 지방선거가 이제 두 달도 채 안 남았습니다. 그러나 예전처럼 선거 분위기가 달아오르지 않고 있습니다. 남북 정상회담 등 굵직굵직한 뉴스들이 쏟아지는 탓도 있...

내년 6월 수도권 지방선거, 누가 나올까

추석이 지나면 정치권은 내년 지방선거 모드에 돌입한다. 이미 정치권에선 지방선거를 염두에 두고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 합당설, 국민의당 분당설 등 다양한 시나리오가 나오고 있다. 특...

문재인 둘러싼 고소·고발 난무…진흙탕 대선 시작됐다

조기대선을 11일 앞두고 여전히 네거티브 공방이 난무하고 있다. 대선일이 가까워질수록 각 당의 신경전이 거세지면서 서로에 대한 고소∙고발도 급증했다. 각 당 의원들이 다른 당 대선...

“박근혜 대통령의 일생이 모두 다 ‘짜여진 각본’ 아닌가 싶다”

1974년 8월9일, 리처드 닉슨 미국 대통령이 하야했다. 미국 최대의 정치 스캔들이었던 ‘워터게이트 사건’이 터진 지 2년이 넘은 시점이었다. 탄핵 직전까지 몰린 닉슨은 결국 자...

삼성-LG, 진흙탕 ‘세탁기 전쟁’

삼성전자와 LG전자의 ‘세탁기 전쟁’이 막장으로 치닫고 있다. 삼성전자는 2014년 9월15일 조성진 LG전자 홈어플라이언스(HA) 사업본부 사장을 명예훼손과 업무 방해 혐의로 검...

“너를 쳐야 내가 산다!”

박근혜·문재인 여야 대선 후보의 네거티브 전쟁이 치열하다. 자칫 역풍이 불 것을 우려하면서도 공세의 고삐를 늦추지 않고 있다. 얼마 남지 않은 기간, 상대의 강점을 무너뜨리고 약점...

"육영재단에서 여교사 술 시중도 시켰다"

박근혜·문재인 여야 대선 후보의 네거티브 전쟁이 치열하다. 자칫 역풍이 불 것을 우려하면서도 공세의 고삐를 늦추지 않고 있다. 얼마 남지 않은 기간, 상대의 감정을 무너뜨리고 약점...

출전 임박 안철수, 승부수 던졌다

안철수 원장이 마침내 정면 승부에 나섰다. 안원장측은 ‘새누리당의 대선 불출마 종용’과 관련한 기자회견을 열고 맞대응의 칼을 꺼내들었다. 타이밍이 절묘한 이번 폭로로 안원장이 다시...

‘문재인 대세’ 굳힌 민주당 경선과 안철수의 대선 행보

민주당 대선 후보 경선이 ‘문재인 대세론’을 확인하는 방향으로 전개되고 있다. 문재인 상임고문은 지난 8월25일 제주 경선을 시작으로 9월6일 광주·전남 경선까지 한 차례도 1위 ...

정책 대결 간데 없고 ‘인물’만 있었다

이번처럼 싱거운 대선이 또 있었을까. 투표일을 앞두고 많은 사람들의 입에서 나오는 소리이다. ‘1위 후보’의 독주 양상에 따라 대선 결과에 대한 국민의 관심도 전보다는 덜해진 듯하...

‘돛’으로 갈까, ‘바람’으로 갈까

민주노동당 경선이 시작되었다. 8월20일 제주도를 시작으로 9월9일 서울, 경기, 인천까지 전국 순회 투표에 들어갔다. 9월9일, 득표 1위자가 과반수 획득에 실패하면 9월10일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