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등한 부부의 모범사례’를 만들다

‘DJ 아내’ 아닌 ‘단독자’로서의 이희호 선생

노혜경 시인

좋은 소식과 나쁜 소식, 뭐부터 들으실래요

[노혜경의 시시한 페미니즘] 퀴어퍼레이드 흥행과 흐지부지된 ‘장학썬’

노혜경 시인

디지털 성범죄에 분노하며 ‘걸캅스2’를 상상한다

[노혜경의 시시한 페미니즘] 죄의식 없는 디지털 성범죄 방조자들

노혜경 시인

기록 기억, 장자연·일본·조선일보

[노혜경의 시시한 페미니즘] 은폐하려는 자들과 기억하려는 자들

노혜경 시인

[노혜경의 시시한 페미니즘] 다시 시작하는 5월

1980년 5월의 역사를 기억하며

노혜경 시인

엄빠들이여, 페미니스트가 됩시다

[노혜경의 시시한 페미니즘] “내 아이들의 더 나은 미래를 위해”

노혜경 시인

‘개혁 법안 패스트트랙’ 바라보며, 성 평등한 선거법 개정 촉구한다

[노혜경의 시시한 페미니즘] ‘소수자 대표성’ 고려 필요

노혜경 시인

그들은 왜 2차 가해를 할까

[노혜경의 시시한 페미니즘] 두려움이 낳은 반동

노혜경 시인

[노혜경의 시시한 페미니즘] #미투 당할 염려 없는 사랑?

‘연애’와 ‘성폭력’ 간 그 이상한 거리

노혜경 시인

‘능력 있는 아내’라는 코르셋을 벗자

[노혜경의 시시한 페미니즘] 페미니스트도 부동산 투기를 할까②

노혜경 시인

페미니스트도 부동산 투기라는 걸 할까

[노혜경의 시시한 페미니즘] 드라마 《SKY캐슬》의 속임수…부동산 확보는 아내·엄마의 몫

노혜경 시인

[노혜경의 시시한 페미니즘] 다른 것과 틀린 것

다른 것을 틀리다고 하는 건 권위주의적 의식
틀린 것을 다르다고 하는 건 잘못된 자유주의

노혜경 시인

[노혜경의 시시한 페미니즘] 요셉은 그렇게 아버지가 되었다

“낙태죄는 위헌이다”
교회, 수태고지의 시점에서 생명의 잉태 생각해야

노혜경 시인

‘페미니즘 영화’라고? 《캡틴마블》을 보러 갔다

[노혜경의 시시한 페미니즘] 성공적이고 모범적인 페미니즘 영화의 사례

노혜경 시인

여성의 생존 투쟁과 존엄 투쟁은 분리될 수 없어

[노혜경의 시시한 페미니즘] 다시 ‘빵’과 ‘장미’를 생각한다

노혜경 시인

[노혜경의 시시한 페미니즘] 방시혁에게 바란다

기성세대가 청년들 꿈 방해하는 일에 비판 목소리 높여주길

노혜경 시인

서지현 검사 “미투 성공하려면 검찰이 개혁돼야”

[대담] ‘미투’ 폭로한 서지현 검사와 ‘시시한 페미니즘’의 필자 노혜경 시인

유지만 기자·류선우 인턴기자

괴벨스가 남긴 교훈

[노혜경의 시시한 페미니즘] 여가부 ‘성평등 방송 프로그램 제작 제안서’가 “아이돌 외모 가이드라인”으로 과장돼

노혜경 시인

화성남자 금성여자는 지구에선 못 산다

[노혜경의 시시한 페미니즘] 서로 다른 생물학적 특성 아닌 성차별적 분업구조가 문제

노혜경 시인

故 장자연을 ‘열사’라 부를 수 있을까?

[노혜경의 시시한 페미니즘] ‘피해자’가 아닌 ‘고발자’ 장자연을 기리며

노혜경 시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