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망 비결은 日 검·경 매수?…‘곤 탈주’ 게임 해보니

카를로스 곤 전 르노닛산자동차 회장(66)을 향해 경찰들이 총을 쏘며 쫓아왔다. 그는 돈뭉치를 던지며 탈출구를 찾아 헤맸다. 현실이 아닌 게임 이야기다. 곤 전 회장의 일본 탈출을...

韓 ‘검찰개혁’, 日 ‘인권탄압’…벼랑 끝 몰린 양국 檢

한·일 검찰이 모두 곤경에 처했다. 국내에선 검찰 인사로 ‘항명 파동’까지 거론되는 가운데, 일본에선 탈출극을 펼친 닛산자동차 전 회장이 검찰을 공개 비난하고 나섰다. 현재 양국 ...

전모 드러나는 카를로스 곤의 ‘일본 탈출 대작전’

도쿄에서 레바논의 수도 베이루트까지 약 9000km. 일본 닛산자동차의 카를로스 곤 전 회장은 아무에게도 들키지 않고, 도쿄 자택에서 베이루트 고급 주택지의 저택까지 도주했다. 영...

[올해의 인물-경제] 독립운동 못 했어도 불매운동은 했다

일본 정부는 지난 7월초 반도체 및 디스플레이 핵심 소재 3종에 대한 수출규제 조치를 전격 단행했다. 아울러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한다고 밝혔다. 한국에 수출한 일본산 전...

영원한 적수, 벤츠와 BMW가 손잡은 이유 

‘C.A.S.E.’ ‘Connected(커넥티트카)’ ‘Autonomous(자율주행차)’ ‘Sharing(모빌리티 셰어링)’ ‘Electrical(전동화)’의 약자다. 130년이 ...

“일본 기업 대체 제품에 대한 적극적인 정부 지원 필요”

일본의 경제보복이 시작된 지 한 달이 지난 8월7일, 시사저널 여론조사 결과 국민 10명 중 8명은 일본 제품에 대한 불매운동을 지지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그로부터 3달 가량이 지...

디젤차가 사라지고 있다

지난달 국내 수입차 시장에서 디젤차 비중이 22.1%를 기록했다. 불과 4~5년 전 수입 디젤차 비중이 60~70%를 차지했던 것을 감안하면 충격적인 하락세다. 해외 자동차 시장 ...

불티나게 팔리던 일본차, 불매운동에 인기 ‘뚝’

올해 들어 한국에서 잘 팔리던 일본차의 인기가 일본 당국의 경제 보복으로 확 식었다. 7월 일본차 판매가 전월보다 30% 넘게 떨어지며 일제 불매 운동의 여파를 실감케 했다. 8월...

르노삼성 5일간 부산공장 ‘셧다운’…노조 파업에 초강수

르노삼성자동차(르노삼성) 노사 분규가 심화되고 있는 가운데 사측이 4월29일부터 5월3일까지 5일간 부산공장 가동 중단을 결정했다. 회사가 필요한 경우 기간을 정해 단체 휴가로 쓸...

[르포] 가전쇼와 세계적 모터쇼 중간서 애매한 ‘서울모터쇼’

충전기가 꽂혀 있는 자동차, 인공지능(AI) 시스템 소개 그림, 사방이 스크린으로 둘러싸인 자동차 조종석…. 신기했다. 그러나 새롭진 않았다. ‘국내 최대 자동차 박람회’로 알려진...

카를로스 곤 구속, 프랑스는 단 1의 움직임도 없었다

2018년 11월19일, 자가용 비행기로 일본 하네다공항에 도착한 카를로스 곤 르노-닛산-미쓰비시 얼라이언스 회장은 일본 땅을 밟기도 전 수갑을 찼다. 일본 특본 수사팀이 비행기로...

수입차 시장에 ‘도요타 바람’ 부는 이유

독일차 일색의 국내 수입차 시장에서 도요타가 약진하고 있다. 한국수입차협회(KAIDA)에 따르면, 도요타는 지난해 전년 대비 43.4% 증가한 1만6774대를 팔아 수입차 판매대수...

도요타 강세, 혼다·닛산 부진…일본차 ‘1강 2약’ 재편

독일차 일색의 국내 수입차 시장에서 도요타가 약진하고 있다. 한국수입차협회(KAIDA)에 따르면, 도요타는 지난해 전년 대비 43.4% 증가한 1만6774대를 팔아 수입차 판매대수...

‘곤’ 없는 르노에서 ‘왕’ 노릇하는 佛 정부, 日 닛산 압박

일본 언론이 의혹을 제기한 ‘르노-닛산 합병설’에 대해 프랑스 정부가 부인하고 나섰다. 그동안 두 회사의 병설을 둘러싼 가능성은 사실 수년 전부터 반복돼왔다. 하지만 늘 회사 관계...

소비자 대신 비용 지불하는 ‘제3자 지불 시장 모델’ 진화

동·서독 통합으로 세상이 시끄럽던 1990년, 대전에서 올라왔다는 한 청년이 찾아왔다. 생활정보지 하나를 창간했는데 정보 제휴를 제안하기 위함이었다. 그는 유럽에서 공학박사 학위를...

[롯데 2차 ‘형제난’] 신동주가 신동빈에 보낸 ‘최후통첩’ 단독입수

한·일 관계가 해를 넘겨서도 끝도 없이 악화하고 있다. 일본 초계기 사건과 일제 강제징용 배상 판결 불복 등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의 도발성 행보가 갈수록 강도를 더해가고 있다...

승자 없는 닛산의 ‘파워게임’

‘카리스마 경영자’ 카를로스 곤 전 닛산자동차 회장이 결국 법원에 서게 됐다. 그 물밑에선 일본 측 경영진과의 세력 다툼이 있었다는 얘기가 흘러나오기도 했다. 하지만 경영진마저 검...

프랑스 노란조끼 시위의 진짜 배경은 ‘전기차’?

2세기 말 중국 후한을 멸망시킨 황건의 난이 21세기 유럽에서 재현될까. 프랑스 정부에 저항하는 시민들의 ‘노란조끼 시위’가 3주째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12월8일(현지시각)엔 ...

‘핵’ 있고 ‘돈’ 없었다…한·미정상회담 ‘절반의 성공’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1월30일(현지시각) 6번째 한·미정상회담에서 "북한이 완전한 비핵화를 달성하기 전까지는 기존의 제재를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의...

르노-닛산 사태에 숨겨진 ‘전기차 패권다툼’

전기차가 자동차 시장의 미래 먹거리라는 데엔 큰 이견이 없다. 전 세계 유수의 자동차 회사들이 전기차 개발에 뛰어드는 현실 또한 이를 방증한다. 그리고 최근 카를로스 곤 르노·닛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