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의 눈물] ‘兩制’보다 ‘一國’에 꽂힌 시진핑

11월17일 홍콩 이공대 주변에서 벌어진 경찰과 시위대 간 충돌은 마치 전쟁터를 방불케 했다. 경찰 장갑차가 전진하자 시위대는 화염병으로 맞섰고 시위대 차량이 돌진하자 경찰은 실탄...

진주시, 이탈리아 비엘라와 함께 ‘유네스코 창의도시’ 지정

경남 진주시가 유네스코 로고를 단다. 진주시는 유네스코 ‘공예-민속예술 창의도시’로 지정됐다고 31일 밝혔다. 유네스코는 현지 시각 10월 30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세계 66개...

“사람을 살리는 의사에서 나라를 살리는 열사”로

[편집자 주]역사를 살피다 보면 데자뷰처럼 반복되는 삶이나 사건들을 마주하게 된다. 제국주의의 침략부터 해방을 맞이하기까지, 우리와 비슷한 경험을 가진 나라들의 역사를 접할 때 더...

조국 사퇴에 근심 깊어진 언론들…“돌아오라, 손석희!” 왜 나왔나

“돌아오라, 손석희!” 지난 9월28일 JTBC 《뉴스룸》 생중계 보도에 손팻말이 등장했다. 마이크를 쥔 JTBC 기자가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 앞 ‘검찰개혁’ ‘조국수호’ 촛불집회...

[시사저널 대학언론상] 공허함 파고드는 위장 포교…청춘들은 그들의 먹잇감이다

“활동에 계속 빠지니까 아르바이트 하는 곳까지 찾아오더라고요.”경희대학교 아동가족학과 3학년 김아무개씨는 한 차례 몸서리를 치며 말했다. 김씨는 “네이버 스펙업 카페에서 실 팔찌를...

[한강로에서] “사다리가 있어 다행이다”

‘조국’으로 아침이 열리고, ‘조국’으로 해가 저물던 날들 사이로 우울한 소식 하나가 전해졌다. 정부가 소득주도성장 정책을 펼쳤음에도 소득 격차는 오히려 2분기 기준 역대 최대 수...

템플스테이는 정신건강에 좋을까?

스트레스를 받는 현대인은 도시를 떠나 사찰에서 여유를 찾고 싶을 때가 있다. 흔히 템플스테이라고 하는 사찰 생활 체험은 정신건강에 이로울까. 이에 대한 과학적 해답이 나왔다. 권준...

[한승헌 인터뷰①] “법은 피지배자의 지배자 견제 수단 돼야”

혼돈의 시대다. 혹자는 난세(亂世)라 부른다. 갈피를 못 잡고, 갈 길을 못 정한 채 방황하는, 우왕좌왕하는 시대다. 시사저널은 2019년 올해 창간 30주년을 맞았다. 특별기획으...

홍콩 갑부의 “폭력시위 반대” 광고에 숨겨진 ‘반전 암호’

‘폭력(暴力)’이란 두 글자 위에 찍힌 빨간색 금지 마크. 홍콩 최고 부자 리카싱(李嘉誠·91)이 8월16일 현지 신문에 실은 광고다. 홍콩 사태에 관한 이 광고는 누가 봐도 폭력...

[누가 한국을 움직이는가] ‘봉준호: 더 비기닝’ 시작됐다

올해는 시사저널 창간 30주년이다. 1989년 창간과 함께 실시해 온 ‘누가 한국을 움직이는가’ 전문가 설문조사도 어느덧 서른 번째를 맞았다. 국내 언론 사상 단일 주제로 이렇듯 ...

민경욱 “생방송에서 한판 붙자” vs 고민정 “마이크 잘 쓰길”

한 사람은 KBS에서 아나운서를 지냈고, 또 한 사람은 같은 KBS에서 기자와 앵커를 지냈다. KBS 보도국 선후배 사이로, 둘 다 각자 소속한 집단의 ‘입’ 역할을 하고 있다. ...

‘조국 없으면 검찰 개혁 못 한다’는 게 실화냐?

“한마디로 대한민국 헌법 질서에 대한 모욕입니다.”(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청와대가 조국 민정수석의 법무부 장관 기용을 적극 검토하고 있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나온 한국당의 예정...

[경남브리핑] 경남교육청 ‘수다스런 간담회’ 개최…미래 인재상 등 논의

경상남도교육청(교육감 박종훈)은 교육부와 함께 6월 20일 진주시 진양고등학교에서 ‘미래:수다(秀多)-미래:변화를 꿈꾸는 수다’를 개최했다고 밝혔다.‘미래수다’는 지난 2월 발족한...

[시론] 미술, 혹은 미술가의 지위

옛날 양반이 행세하다 망신당한 얘기가 있다. 얘기인즉슨 이렇다. 한 양반짜리가 길을 가다가 갑자기 내린 비로 개울물이 불어 건너지 못하고 쩔쩔매고 있는데, 그 근처의 농부가 이를 ...

이인호 "문재인 대통령과 주변 386세대들 역사관 위험하다"

혼돈의 시대다. 혹자는 난세(亂世)라 부른다. 갈피를 못 잡고, 갈 길을 못 정한 채 방황하는, 우왕좌왕하는 시대다. 시사저널은 2019년 올해 창간 30주년을 맞았다. 특별기획으...

누구도 비켜갈 수 없는 ‘정권 실세 흑역사’

‘양비(양정철 전 청와대 비서관의 약칭)’가 다시 언론을 타고 있다. 19대 대선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탄생시키고 ‘제 역할은 여기까지입니다’라는 제목의 문자를 남기고 떠났던 그가 ...

‘손세이셔널’ 손흥민, 광고판에서도 ‘슈퍼손’으로 날다

역시 ‘슈퍼손’이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 홋스퍼에서 뛰고 있는 손흥민 선수는 올 시즌 최고의 활약을 보여주고 있다. 손흥민의 활약에 힘입어 토트넘은 유럽챔피언스리...

완성도와 재미 동시에 잡은 ‘봉준호리즘’

반지하에는 백수인 기택(송강호)네 식구가 입에 풀칠하며 산다. 언덕 위에 자리한 고급 저택에는 신흥 재벌 박 사장(이선균)네 식구가 아쉬울 것 없이 산다. 현실에선 두 가족이 만날...

“‘나만의 뿌리’ 제대로 찾으면 신생도 원조”

“오래간다는 것은 자신만의 본질을 갖고, 지속적으로 시대와 호흡한다는 것이다. 그런데 그것만으로는 부족하다. 가장 중요한 것은 이런 노력이 반드시 ‘눈에 보여야’ 한다는 것이다. ...

‘꿈의 무대’ 챔스 결승전, ‘뉴발 vs 나이키’ 대결도 관심

꿈의 무대인 UEFA 챔피언스리그는 올해 EPL(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팀끼리 격돌한다.리버풀과 토트넘은 다음달 2일(현지시각) 스페인의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홈구장인 완다 메트로폴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