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저스는 FA 류현진 계약에 관심이 있긴 한 걸까?

2019 메이저리그 시즌이 막을 내리고 본격적인 스토브 시즌이 시작됐다. 이번 스토브 시즌이 예년에 비해 관심을 끄는 가장 큰 이유는 메이저리그 진출 이후 최고의 성적을 거둔 LA...

류현진, 사이영상 아시아 최초 1위표…메이저리그 역사 새로 썼다

류현진(32·LA다저스)이 한 시즌 동안 최고의 활약을 펼친 투수에게 주는 사이영상 수상에 실패했다. 그러나 아시아 출신 선수로서 최초로 1위 표를 받아 야구 역사에 한 획을 그었...

히어로즈, ‘도깨비 구단’에서 ‘미스터리 구단’으로

올 시즌 포스트시즌에서 돌풍을 일으키며 준우승까지 차지한 키움 히어로즈는 미스터리 구단이다. 우선 태생부터 남다르다. 전신은 ‘도깨비팀’으로 불리던 인천 연고의 삼미-청보-태평양으...

류현진은 다저스 팀내에서 여전히 의문부호인가

10월7일 류현진은 메이저리그에 진출한 이후 8번째로 포스트시즌 경기에 선발투수로 나섰다. 5이닝 동안 2실점을 했지만, 4·5회 두 번의 큰 위기를 잘 넘기며 포스트시즌 통산 3...

‘커쇼에 켈리마저…’ LA다저스 역전패···류현진의 시즌도 끝났다

마운드 운용의 치명적인 실패였다. 믿고 내보냈던 클레이튼 커쇼가 홈런 두 방에 무너졌고, 시즌 내내 불안감을 안겼던 조 켈리가 연장전에서 결정적인 만루홈런을 맞고 대참사의 마지막을...

류현진, 1점대 평균자책점만 유지했더라면…

9월23일 새벽 류현진은 시즌 13승째를 거뒀다. 비록 홈런 두 방 허용으로 평균자책점(방어율)이 2.41로 좀 더 높아졌지만, 여전히 이 부문 1위를 지키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

[Up&Down] 류현진 vs 김상현

UPMLB 데뷔 7시즌 만에 첫 홈런 날린 ‘류현진’ LA 다저스의 류현진이 메이저리그 데뷔 첫 홈런을 쏘아올렸다. 류현진은 9월23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LA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류현진, MLB 통상 첫 홈런…6경기 만에 시즌 13승

류현진(32·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정규리그 마지막 홈 경기에 출전해 7이닝 3실점으로 13승(5패)을 달성했다. 특히 메이저리그 진출 이후 처음...

류현진, 사이영상에 얼마나 가까이 있나

LA 다저스 류현진의 역대급 시즌이 마지막 고지를 향해 달리고 있다. 지난 애틀랜타 원정에서 주춤하며 5.2이닝 동안 홈런 2개 포함해 4실점하며 50일 만에 패전을 안았지만 그의...

[Up&Down] 류현진 / 후쿠시마 오염수

UP 류현진 올 시즌 MLB FA 최대어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이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자유계약(FA) 시장을 흔들 것이라는 현지 언론의 분석이 나왔다. 8월22일 ...

‘백투백 홈런’에 무너진 류현진, 사이영상 전선은 ‘이상무’

류현진(32·LA다저스)이 ‘코리안 몬스터’ 답지않은 모습을 보이면서 시즌 세 번째 패전을 떠안았다. 데뷔 후 처음으로 백투백 홈런을 허용하는 등 4실점 하면서 방어율도 치솟았다....

‘우물 안 개구리’로 전락하는 국내 프로야구 스타들

올 시즌 메이저리그가 개막했을 때 코리안 메이저리거는 모두 5명으로 출발했다. 맏형 추신수를 필두로 류현진·오승환·강정호·최지만 등이 모두 개막전 로스터에서 시즌을 맞이했다. 하지...

사랑을 던지는 린드블럼…실력도 인성도 최고인 ‘린엔젤’

두산 베어스 외국인 투수 조쉬 린드블럼에게는 많은 별명이 붙어 있다. 롯데 자이언츠에 있을 때는 롯데의 전설 최동원 투수에 빗대어 ‘린동원’이라 불렸고, 두산으로 와서는 두산의 원...

류현진, 6이닝 무실점…천적 밟고 쿠어스 필드 정복

LA 다저스의 류현진이 8월1일(한국 시간) 콜로라도 로키스와의 원정경기에서 6이닝 무실점으로 호투했다. 비록 타선의 지원을 받지 못해 승리를 거머쥐진 못했지만, '쿠어스 필드 악...

류현진 ‘올스타전 선발투수’가 말해 주는 모든 것

1933년 시카고 화이트삭스의 홈구장 카미스키 파크에서 열린 1회 대회를 시작으로 메이저리그 올스타전은 ‘별들의 전쟁’으로 야구 팬들의 사랑을 차지해 왔다. 이번 클리블랜드 인디언...

‘올스타전 선발 자격’ 증명한 안정감…류현진, 1이닝 무실점

LA 다저스 류현진이 역사적인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올스타전 선발 등판에서 1이닝을 무실점으로 틀어막았다. 뛰어난 안정감으로 왜 그가 선발투수여야 했는지를 증명했다.류현...

‘올스타전 선발’ 출격 앞둔 류현진, 10승으로 전반기 마무리

LA 다저스 류현진이 5차례 도전 끝에 시즌 10승과 개인 통산 50승을 동시에 달성하며 전반기를 마쳤다.류현진은 7월5일(한국시간) 홈구장인 미국 캘리포니아주 LA 다저스타디움에...

류현진, 10승 또다시 무산…“선발투수 역할한 데 만족”

LA 다저스 류현진의 시즌 10승과 통산 50승 수확이 또다시 아쉽게 무산됐다. 그러나 류현진은 선발투수로서 팀 승리에 보탬이 된 데 만족한다며 평정심을 유지했다.류현진은 6월17...

[한강로에서] 새 역사 쓴 U-20 축구대표팀

자고 나면 새로운 역사가 만들어집니다. 불가능할 것만 같던 일들이 현실로 등장합니다. 이러한 역동성과 도전에 힘입어 우리는 숱한 역경 속에서도 조금씩 앞으로 전진해 왔습니다. 대한...

류현진의 놀라운 반전, 그 이유는?···“결혼 후 많은 변화”

기자는 얼마 전 류현진(32·LA 다저스)의 초·중학교 스승인 이호영 전 창영초등학교 코치와 이찬선 전 동산중학교 감독을 한자리에서 만난 적이 있었다. 두 지도자는 류현진이 올 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