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광훈 “휠체어 타지 않게 해 달라…생명 위험” 보석 요청

광화문 집회 등에서 특정 정당 지지를 호소한 혐의로 구속된 전광훈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 목사가 건강을 이유로 들며 재판부에 보석을 요청했다.전 목사의 변호인은 1일 서울중앙지...

면역을 키우는 생활습관 3가지

의학의 아버지 히포크라테스는 “면역은 최고의 의사이자 치료법”이라는 말을 남겼다. 특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병(코로나19)처럼 치료제가 없는 질환을 이겨내는 것은 우리 몸의 면...

“코로나19 차단에 만전” 부산 안전 지킴이 자처한 삼육부산병원

부산지역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다소 소강상태에 접어들면서 부산 33곳의 ‘국민안심병원’의 의료진들도 한숨 돌리고 있는 모습이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

아스피린은 진짜 심혈관질환 예방에 효과 있을까 [강재헌의 생생건강]

우리 주위에는 심혈관질환을 예방하기 위해 저용량 아스피린을 복용하는 사람이 많다. 심근경색의 과거력이 있거나 관상동맥 스텐트 시술을 받은 사람이 재발 위험을 막기 위해 복용하는 경...

[인천 24시] 최장혁 인천시 행정부시장 취임

최장혁(57) 행정안전부 전 전자정부 국장이 인천시 민선7기 두 번째 행정부시장으로 23일 취임했다. 최 부시장은 취임사에서 “인천은 '공항경제권 구축'과 '바이오헬스 산업' 등 ...

알코올성 지방간인데, 되돌릴 수 없을까? 

국내 만성 간 질환의 주요 원인은 B형 간염이었다. 그러나 2000년대부터 예방접종 사업으로 B형 간염은 점차 줄고 있다. 또 치료제 등의 발달로 B형 간염과 C형 간염은 많이 줄...

소식(小食)에 성공하는 지름길은? [강재헌의 생생건강]

코로나19 확진자가 늘어나면서 돌아다니는 사람이 크게 줄었다. 헬스클럽, 수영장, 주민운동시설 등 상당수 운동시설도 폐쇄됐다. 코로나19에 대한 두려움 때문에 전 국민의 신체활동량...

코로나19에 취약한 만성질환자, 어떻게 생활해야 할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으로 일반인뿐만 아니라 만성질환자들이 걱정이다. 고혈압, 당뇨 등 만성질환으로 면역력이 떨어진 상태여서 감염병에 취약한 몸 상태이기 때문...

앉아 있는 시간 길면 어떤 문제 생길까 [강재헌의 생생건강]  

세계보건기구의 발표에 따르면 전 세계 인구의 60~85%는 신체활동량이 부족하다. 특히 좌식 생활습관은 사망의 주요 위험요인 중 4위를 차지한다. 앉아 있는 시간이 길어지고 신체활...

코로나19 걸리면 폐 섬유화 된다고? [팩트체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엔 백신과 치료제가 없기 때문에 세간에 여러 소문이 돌고 있다. 세계보건기구와 질병관리본부는 인터넷을 중심으로 퍼지는 소문을 감염병만큼 경계할...

건강한 젊은 사람까지 사망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코로나19 긴급 진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속도와 우리의 낮은 공공의료 수준을 종합해 보면 코로나19의 장기전에 대비해야 한다. 분수령은 대구의 확산 여부에 달렸다. 대구의 확...

흡연 여성에게 ‘경구 피임약’ 위험

서울 성북구에 사는 이아무개씨(38·여)는 얼마 전 해외여행 일정이 생리 주기와 겹치자, 이를 조절하기 위해 경구 피임약을 사려고 약국에 들렀다. 그러나 약사는 약을 판매하지 않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괴담과 진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확산하는 가운데 인포데믹(infodemic·정보감염병)을 걱정하는 목소리가 국제사회에서 나왔다. 인포데믹은 각각 ‘정보’와 ‘감염병 확산’을 뜻하는 인포메이션...

[특집 ②] 일 몰아서 하면 뱃살 나온다

새해를 맞아 살을 빼려는 사람이 많다. 체중을 줄이려고 밥을 적게 먹고 운동도 열심히 하지만 눈으로 봐서는 표도 나지 않아 작심삼일이 되고 만다. 그러나 소식하고 운동하면 당장 체...

[특집 ④] 수면 우선 사고·수면 리듬 유지가 핵심

직장인 10명 중 7명은 수면 부족에 시달린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이 직장인 565명을 대상으로 수면 실태에 대한 설문조사를 한 결과 직장인 74.2%가 ‘수면이 부족하다’...

나은병원 한영민 원장 “신뢰받는 뇌졸중센터 이끌어갈 것”

‘뇌졸중’은 흔히 ‘중풍’으로 불리는 뇌혈관질환이다. 뇌에 혈액을 공급하는 혈관이 막히거나 터져서 뇌에 손상이 생기는 질환이다.심하면 생명을 잃을 수도 있고, 반신마비 증세나 언어...

‘우한 폐렴’, 국제 대유행 단계로 진입?  

이른바 '우한 폐렴'으로 불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병이 이미 풍토병(endemic)과 유행병(epidemic) 단계를 지나 대유행(pandemic) 문턱에 이르렀다는 분석이 ...

맛을 못 느끼는 ‘미각 소실’ 회복할 수 있다

최근 종영한 TV 드라마(초콜릿)엔 미각을 잃은 요리사가 주인공으로 등장한다. 머리에 큰 충격을 받아 맛을 못 느낀다는 설정이다. 이는 의학적으로 사실일까? 물론 외상으로 미각을 ...

설 연휴 때 잘 생기는 7가지 질환 예방법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2018년 설 연휴 나흘 동안 응급의료센터를 찾은 환자는 10만여 명이다. 하루평균 약 2만6000명이다. 설 당일과 다음날 환자가 가장 많이 몰렸다. 질환별로...

다한증 있으면 뇌졸중 위험 크다고?

몸에 땀이 과하게 나는 다한증 환자는 심·뇌혈관 질환 위험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강남세브란스병원 연구팀이 다한증을 진단 받은 1만8613명과 다한증이 없는 1만8613명을 비교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