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권위 있는 당의 리더십을 만드는 게 중요”

지난해 4월21일 이인영 민주당 의원은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총선 승리의 야전사령관이 되겠다”며 당내 원내대표 경선에 가장 먼저 출사표를 던졌다. 당시 이 의원은 “차...

윤미향 논란, 조국 이슈보다 무거운 이유 [배종찬의 민심풍향계]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이 정국의 한복판에 서 있다. 정의기억연대(정의연)와 그 전신인 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의 기부금과 지원금 회계 착오가 논란의 출발이었다. 영화 《아이...

한국, ‘G7 정상회의’ 참석하나…靑 “미국과 협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 한국을 초청하고 싶다는 의사를 밝힌 데 대해 청와대가 "미국 측과 협의해 나가야 할 부분"이라고 말했다. 청와대 핵심관계...

또 대구로 간 안철수…영남 끌어안기 나섰나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올해 들어서만 세 번째 대구를 찾았다. 안 대표가 범보수진영 대권 주자를 노리고 영남 지역에서 지지율 확보를 고려한 행보라는 분석이다.안 대표는 30일 대한...

[포토뉴스] ‘비상대책 전문가’ 김종인, 통합당에도 통할까

‘비상사태’에 처해 있는 미래통합당의 선택은 결국 ‘비상대책 전문가’의 옹립이었다.통합당은 5월27일 오후 국회에서 상임전국위원회를 열어 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 체제 임기 보장을 위...

“그 대통령에 그 대변인”…‘트럼프의 입’ 케일리 매커너니

11월 대선을 앞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낮은 지지율에 초조한 심정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그러자 트럼프 대통령은 외부의 적인 중국 때리기에 나섰다. 미·중 무역전쟁으로 인기 몰...

원희룡 대선 출마 선언…“모든 걸 던질 것”

야권 잠룡 중 하나로 꼽히는 원희룡(56) 제주지사가 다음 대통령 선거에 출마하겠다는 뜻을 공식적으로 밝혔다.원 지사는 28일 공개된 한 언론 인터뷰에서 “절체절명의 위기 속에 다...

산재공화국 현대중공업 “정부 특별관리 받는다”

산재공화국 오명을 쓰고 있는 현대중공업이 결국 정부 특별관리를 받는다. 노동부가 "현대중공업을 안전관리 불량 사업장"으로 지정하고 고강도 밀착관리에 나섰다. 반복되는 산재사고를 두...

이낙연·김부겸·홍영표·우원식…與 당대표 4파전 유력

이낙연 전 총리와 김부겸 의원이 8월 예정된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에서 맞붙게 됐다. 홍영표·우원식 의원도 당 대표에 도전해 4파전이 치러질 전망이다.김부겸 의원 보좌진은 28일 한...

김종인 체제는 통합당을 어떻게 바꿀까 [시사끝짱]

미래통합당이 ‘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를 공식화한 가운데, 김 위원장이 기본소득을 앞세워 정책 의제를 주도할 것이란 관측이 나왔다.이준석 통합당 최고위원은 26일 시사저널TV ...

‘김종인 비대위’ 80년대생 3명 포함…“보수 강조 그만”

미래통합당이 여성과 청년 세대를 절반 이상으로 구성한 비상대책위원 임명을 마쳤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 내정자는 대선 승리를 위해 비대위가 대대적인 당 혁신을 주도하겠다고 밝혔다....

文정부 독립적 검찰 인사기구 ‘公約’이 ‘空約’ 됐다

윤석열호(號) 검찰을 ‘검찰 정치’ ‘검찰 파쇼’로 규정하고 검찰권 통제 강화를 촉구하는 목소리가 이어지고 있다. 참여연대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등 정치권 수사에서 ‘검찰 사법...

탁현민 靑 승진 복귀…다시 불거지는 ‘회전문 인사’ 논란

탁현민 대통령 행사기획 자문위원이 청와대 의전비서관으로 복귀한다. 지난해 1월 의전비서관실 선임행정관에서 물러난 뒤 1년 4개월 만이다. 행정관에서 비서관으로 한 단계 승진해 청와...

대선 도전 선언한 유승민 “보수 단일 후보 되겠다”

유승민(62) 미래통합당 의원이 보수 진영 단일후보로 대통령 선거에 출마하겠다고 밝혔다. 대권 도전에 실패하면 정치권에서 은퇴하겠다는 뜻도 내비쳤다.유 의원은 26일 자신의 팬클럽...

장애 예술인·아싸‧싱글맘 등 비주류의 화려한 국회 입성기

재산 22억원을 가진 55세 법조인 남성. 6월 문을 여는 21대 국회 당선인 300명의 평균상(像)이다. 국민의 대변인이 정작 국민의 평균과 거리가 멀다는 건 우리 국회를 향한 ...

이재명·박원순의 전국민 복지 경쟁…“기본소득” vs “고용보험”

차기 대선에 도전하려는 여당 소속 지방자치단체장들이 국민 피부에 와닿는 복지 정책을 제시하면서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다. 박원순 서울시장과 이재명 경기지사는 각각 고용보험 확대와 전...

‘1일1깡’ 현상, 조롱을 찬사로 바꾸다

가수 비가 오랜만에 다시 트렌드의 중심에 섰다. 비의 노래인 《깡》이 화제를 불러왔기 때문이다. 바로 ‘밈’ 현상이다. 《깡》은 비가 2017년에 발표한 곡인데 당시엔 인기를 얻지...

통합당, ‘김종인 비대위’에 임기 11개월 보장…내년 4월 재보선까지

미래통합당이 내년 재보궐 선거 때까지 임기를 보장하는 '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 출범을 재결의했다. 통합당은 비대위 출범과 함께 미래한국당과의 5월 내 합당을 추진하면서 총선 참패 ...

떠나는 문희상 “55년 정치인생 후회 없어”

퇴임을 앞둔 문희상 국회의장이 "평생 정치의 길을 걸었다 해도 과언이 아니었다"며 "만감이 교차하지만 후회가 없는 삶이었다"고 말했다.문 의장은 21일 국회 사랑채에서 퇴임 기자간...

막말 그만하자는데…홍준표 “한가하게 품격 찾을 때인가”

미래통합당 복귀를 기다리는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당내 비판에 복잡한 심경을 토로했다. 막말 때문에 야당이 계속 선거에 패배했다는 여론을 고려하지 않을 수 없는 상황이다.홍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