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계 “상식 못 갖춘 황교안…신앙 우선하면 대표직 내려놔야”

지난 부처님오신날 법요식에서 불교 의식을 따르지 않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에 대해 불교계가 “상식을 갖추지 못한 모습”이라고 비판했다. 대한불교조계종 종교평화위원회는 5월22일 ...

“신라에 최초로 전래된 불교의 성지를 찾아라”

한국의 불교역사는 나말여초(羅末麗初)때 불교문화의 융성기라 할 수 있다. 지금의 천년고찰로 알려진 곳은 대부분 이 시대를 전후해서 창건된 곳이다. 그렇지만 시대적 전환기와 많은 변...

부산시티투어버스 '기장 옐로라인' 둘러보니…풍광에 맛집 '일품'

겨울 여행의 즐거움은 찬바람을 견디고 맞이한 자연의 풍광을 감상하고 대자연이 주는 혜택을 누리는데 있다. 여기에 맛집이 더해지면 완벽해진다. 관광객들이 편리하고 실속 있는 여행을 ...

다가온 수능, 어느 사찰에서 소원 빌어야 하나

예전에는 자손 된 자가 가문을 빛내는 유일한 수단으로 과거공부를 해서 합격함으로써 관리가 되는 것이었다. 시대가 많이 바뀌었다고 하지만 부모들의 희망사항은 예전과 별로 다를 바 없...

[박재락의 풍수미학] 세계유산 가치를 지닌 사찰은 왜 명당으로 불릴까

문화재청은 9월2일 ‘한국의 전통산사’를 2017년 세계유산등재신청 대상으로 선정했다. 이번에 선정된 전통산사(山寺)는 보은의 속리산 법주사, 공주의 태화산 마곡사, 영주의 봉황산...

부처님은 어느 편일까

형광색 물결이 사찰 앞을 장식했다. 2013년 12월26일 서울 조계사 주변에 경찰 100여 명이 배치됐다. 이틀 전 박태만 철도노조 수석부위원장이 이곳으로 피신했기 때문이다. “...

새 정부 출범에 술렁이는 불교계

“차기 박근혜 정부의 ‘종교 편향’은 심각한 정도가 아니라, 아예 대한민국을 ‘불교 국가’로 만들려는 것이 아닌가 하는 의구심이 들 정도이다.” 대통령직인수위원회가 구성된 직후인 ...

‘융합 학문’으로 중생들에게 다가가는 불교문화 전령사

자현 스님은 월정사 교무국장, 부산포교원 원장 등 조계종단에서 활발히 활동하는 승려이다. 그러나 종교인이라는 정체성만으로는 스님을 충분히 설명할 수 없다. 다른 무엇보다도, 그는 ...

고요하던 절 덮은 ‘금괴 미스터리’

대구광역시 동구 도학동 35번지. 팔공산 ‘동화사(桐華寺)’의 주소이다. 신라 때 지어져 1천5백년의 역사를 자랑하는 고찰로, 오동나무가 겨울에 꽃을 피웠다는 설화를 간직한 곳이다...

“염불보다 잿밥” 눈총받는 소림사

‘스융신(釋永信)은 해외에 30억 달러를 은닉해 놓았고 미국과 독일에 호화 별장을 가지고 있다. 그는 과거 여러 유명 여배우와 성관계를 맺었고 심지어 베이징 대학의 한 여학생과는 ...

‘일본 석등’ 불 밝힌 대한제국 상징

서울시 중구 소공동에 있는 민족의 성지 ‘환구단’이 신음하고 있다. 이곳은 지난 1897년 고종이 대한제국의 자주 독립을 알리고, 하늘에 제사를 지내기 위해 황궁(현재의 덕수궁)과...

‘예’와 ‘의’의 고장 명성 빛낸 사람들

덕숭총림(德崇叢林) 수덕사(修德寺)의 방장(方丈)인 설정(雪靖) 스님(속명 전득수)은 산나물을 손수 뜯어 햇볕에 말린다. 농사와 수행이 둘이 아니라는 ‘선농일치(禪農一致)’의 도장...

‘가문·명문의 영광’ 함께 이어서…

5대 사립고교 인맥을 소개하면서 가나다 순에 의거해 배재고-보성고를 전 회에 먼저 다루었다. 순서대로라면 양정고가 그 뒤를 잇게 되겠으나 중앙고 출신 인물의 숫자가 다른 고교에 비...

교회·절 갈등, ‘종교 전쟁’ 치닫나

개신교와 불교의 갈등이 정점으로 치닫고 있다. 개신교가 불교에 지원되는 국고 사업의 저지와 사찰의 땅 밟기에 나서자 불교계가 발끈하고 있다. 불교계는 “더 이상 좌시하지 않겠다”라...

행복전도사와 사찰 주지 스님

‘행복전도사’로 유명한 정덕희 관동대 평생교육원 객원교수(53)가 사찰 소유권을 놓고 소송에 휘말렸다. 경기도 광주시에 위치한 해룡사의 주지 스님과 신도들은 최근 ‘주민등록법 위반...

[세계문화유산 속에 숨은 과학의 비밀 | ③불국사 ] 청운교 · 백운교 올라 절대 진리를 보다

불국사는 ‘안개와 구름을 삼키고 토한다’라는 경주 토함산 서쪽 중턱에 자리 잡고 있다. 1995년에 석굴암과 함께 유네스코의 ‘세계유산’에 등록된 불국사는 대한불교 조계종 제11 ...

종교마저 돌려세운 ‘분열의 강’

불교계와 개신교계의 엇갈린 시국선언이 화제이다. 두 종교계의 유력 단체·인사들이 이처럼 다른 시각의 시국선언을 낸 데는 이명박 정권과 두 종교계의 관계가 배경에 깔려 있다는 분석이...

문화재 찾으러 가는 길 ‘우리는 하나’

남북 불교단체가 해외 약탈 문화재 환수 공조를 위해 평양에서 만났다. 양측은 ‘해외 약탈 문화재 환수를 위한 공동 합의서’에 서명하고 일본의 독도 강탈 책동을 규탄하는 공동 성명을...

“문화재 안 보면 관람료 필요 없다”

경기도 동두천시 소요산발전추진위는 지난해 4월 조계종 봉선사 말사 자재암이 문화재 관람료를 부당하게 징수하고 있다며 법원에 ‘부당이득금 반환 청구’ 소송을 냈다. 당시 법원에 낸 ...

문화재도 없는 절에서 문화재 관람료 받다니…

오늘날 국내 불교는 금권화와 상업주의로 전락했다는 비판을 적지 않게 받는다. 경기도 동두천시에서 벌어지고 있는 사찰과 시민들의 갈등이 이를 잘 대변해주고 있다. 소요산에 있는 자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