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억만 있으면 나도 파일럿?…유행처럼 번지는 ‘항공유학’

국내 직장인들 사이에 ‘항공유학’이 유행처럼 번지고 있다. 고액 연봉과 안정된 정년이 보장되는 파일럿이 ‘신(神)의 직업’으로 각광받으면서, 한국보다 조종사 자격증을 따기 쉬운 미...

비행기에서 컨디션 지키는 항공 여행 ‘꿀팁’

여름 휴가철을 맞아 항공기로 여행을 계획한 사람이 많다. 그러나 기내에서 컨디션을 제대로 유지하지 못하면 자칫 여행을 마치게 될지도 모른다. 건강한 항공 여행을 위해 대한항공 의료...

[포토] '필리핀 가사도우미 불법고용' 이명희, 조현아 모녀 1심서 집행유예

필리핀 가사도우미를 불법 고용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이명희 전 일우재단 이사장,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이 2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지방법원에서 열린 1심 선고공판에 출석했다...

델타, 한진칼 지분 매입…경영권 확보 탄력받는 조원태 회장

미국 델타항공이 한진칼 지분 매입에 나섰다. 델타 측은 국제 항공편의 서비스 강화를 위해서 내린 결정이라고 했다. 반면 업계에선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의 경영권 확보를 도와주려는 목...

제주항공 비상(飛上)에 비상 걸렸다

최근 잇단 악재로 국내 항공 양대 산맥인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입지가 크게 줄어들었다. 대신 저비용 항공사(LCC·Low Cost Carrier)의 영업이익이 급격하게 증가했다...

‘명품 밀수’ 혐의 이명희·조현아 모녀, 징역형 집행유예

명품 밀수 혐의로 기소된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과 모친 이명희 일우재단 이사장이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인천지법 형사6단독 오창훈 판사는 6월13일 오전 열린 선고공판에...

한진칼 2대 주주, 조현민 경영 복귀 강력 비판

한진칼의 2대 주주인 사모펀드 KCGI가 ‘물컵 갑질’로 물의를 빚고 경영 일선에서 물러났던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의 한진칼 전무 겸 정석기업 부사장 취임에 대해 강력히 비판하고...

조현민, 14개월 만에 한진그룹 경영 복귀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가 경영 일선에 복귀했다. 이른바 ‘물컵 갑질’ 사건으로 자리에서 물러난 지 14개월 만이다.한진그룹에 따르면, 조 전 전무는 한진칼 전무 겸 정석기업 부사...

카타르 월드컵서 손흥민과 로페즈가 양 날개?

2018 러시아월드컵에서 우승을 차지한 프랑스는 23명 가운데 앙투안 그리즈만, 킬리안 움바페, 폴 포그바, 은골로 강테 등 21명의 선수가 외국 태생이거나 이민자들이었다. 199...

100년 기업 꿈꾸는 ‘장수 기업’의 DNA

260년의 역사를 이어온 초장수기업 파버카스텔은 연필 하나로 그 역사를 이어왔다. 연필로 출발해 볼펜과 만년필 등 문구류를 만들고 있는, 세계에서 가장 잘 알려진 문구 회사다. 일...

한진가家 상속세 출혈 KCGI와 힘겨루기 최대 변수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4월8일 새벽 미국에서 숙환으로 별세하면서 한진그룹 일가의 상속 문제가 불거졌다.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조 회장의 보유 지분 가치(상장사는 최근 한 달간 ...

[포토] 故조양호 회장 빈소 조문 행렬

고(故)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빈소가 12일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이날 빈소에는 조 회장의 장남인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과 장녀 조현아 대한항공 부사...

“이번에도 실패하면 아시아나 팔겠다”…금호그룹의 ‘마지막 카드’

악화일로를 걷고 있는 금호아시아나그룹이 승부수를 띄웠다. 자금난을 타개하기 위해 박삼구 전 회장 일가의 지분을 채권단에 담보로 넘기겠다고 약속했다. 채권단에 5000억원 규모의 유...

故조양호 회장을 울게 한 네 가지 이야기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4월8일 별세하면서 그의 일대기가 주목 받고 있다. 조 회장의 다사다난했던 70년간 삶 중에서 빼놓을 수 없는 네 가지 순간을 짚어봤다. 1. 대기업 총수 ...

‘無情한 주가’ 조양호 회장 별세 소식에 한진株 폭등

역시나 돈에는 정이 없었다. 경제의 한 축을 담당하던 거대 기업의 오너가 세상을 등졌다. 비보가 전해지자 한진그룹 주가가 치솟는 아이러니한 모습이 연출됐다. 4월8일 갑작스럽게 세...

갑작스런 사망,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은 누구

가족 문제, 횡령·배임 등 각종 의혹에 휩싸였던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4월8일 갑작스레 세상을 떠났다.대한항공은 조 회장이 이날 새벽 0시 16분 미국 로스앤젤레스(LA)에서 숙...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美서 별세…향년 70세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4월8일 별세했다. 향년 70세다.대한항공은 조 회장이 이날 새벽 0시 16분 미국 로스앤젤레스(LA)에서 숙환으로 별세했다고 밝혔다. 조 회장은 LA의 한...

1988년 외교문서 공개…대선前 김현희 압송 작전 비화

1987년 11월29일, 이라크 바그다드에서 승객과 승무원 115명을 태우고 서울로 향하던 대한항공(KAL) 858편 비행기가 인도양 부근에서 실종됐다. 결국 비행기는 폭파된 것으...

조양호 이어 조남호 회장도 한진重 경영권 잃어

조남호 한진중공업홀딩스 회장이 그룹 핵심계열사인 한진중공업 사내이사 자리에서 물러났다. 조 회장은 한진그룹 설립자인 고(故) 조중훈 회장의 차남이자 최근 대한항공 경영권을 잃은 조...

총수 경영권 첫 박탈한 국민연금…“경제계의 촛불혁명”

국민연금의 주주권 행사로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대한항공 사내이사 연임에 제동이 걸렸다. 국민연금이 지난해 도입한 스튜어드십 코드가 3월27일 조 회장의 사내이사 연임 부결이라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