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못난 조상 되지 말자” 다짐 또 다짐했던 광복군들

“이런 데서 목숨을 건졌으니, 신이 살려주셨다고 할 수밖에.”탄성과 탄식이 번갈아 터져 나왔다. 탄성은 애국심과 용기에 대한 찬사였고, 탄식은 수많은 젊은이를 사지(死地)로 보내야...

중국서 스러져가는 청년 광복군 유산

11월 13일부터 19일까지 중국에서 청년 광복군들의 흔적을 따라간 독립유공자 후손 19명과 일반 시민 14명 등 탐방대원들은 곳곳에서 난관을 만났다. 기념비가 온데간데없는가 하면...

“일본 기업 대체 제품에 대한 적극적인 정부 지원 필요”

일본의 경제보복이 시작된 지 한 달이 지난 8월7일, 시사저널 여론조사 결과 국민 10명 중 8명은 일본 제품에 대한 불매운동을 지지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그로부터 3달 가량이 지...

“나 밀양사람 김원봉이요”…밀양, 의열단 창단 100주년 행사

“나 밀양사람 김원봉이요.” 1000만 관객을 불러 모은 영화 《암살》에 나오는 의열단장 약산(若山) 김원봉(1898~~1958)역의 배우 조승우가 남긴 짧은 한마디다. 의열단은 ...

밀양 도심 재개발 ‘청신호’…국토부 도시재생 공모 잇따라 선정

경남 밀양시가 청년인구 유출을 억제하고 지역의 내생적 성장을 위해 다양한 도심개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특히 시는 ‘도시혁신 사업’인 도시재생 뉴딜사업을 역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사람을 살리는 의사에서 나라를 살리는 열사”로

[편집자 주]역사를 살피다 보면 데자뷰처럼 반복되는 삶이나 사건들을 마주하게 된다. 제국주의의 침략부터 해방을 맞이하기까지, 우리와 비슷한 경험을 가진 나라들의 역사를 접할 때 더...

[용인브리핑] ‘3·21만세운동’ 미서훈 독립운동가 20명 포상 신청

경기 용인시가 1919년 당시 ‘3․21 만세운동’에 참가했던 용인 원삼면 일대 미서훈 독립운동가 20명의 신원을 파악하고, 국가보훈처에 포상을 신청했다.16일 용인시에 따르면 백...

文대통령 “어떤 권력도 국민 위에 군림할 수 없다”

문재인 대통령이 "어떤 권력도 국민 위에 군림할 수 없다"며 검찰 등 권력기관을 향해 "모든 권력기관은 조직 자체를 위해서가 아니라 국민을 위해서 존재한다는 민주주의의 상식을 명심...

제국주의가 짓누른 ‘국경 넘은 사랑’의 아픈 역사

지금부터 꼭 140년 전인 1879년, 중국 푸젠성 푸저우에서 샤무엘 쇼라는 영국인과 일본 여성이 결혼했다. 푸저우는 청나라가 영국에 개방한 첫 개항지였고, 신랑은 선박회사에서 일...

법정스님 배출한 해남 우수영초교 ‘개교 100년’

전남 해남 우수영초등학교가 개교 100년을 맞았다. 초등학교로는 해남군 관내에서 해남동초교와 현산초교에 이어 세 번째다. 우수영초교는 100년의 긴 세월동안 숱한 인재를 양성하면서...

[안성브리핑] 태풍 대비-ASF 방역 등 부서별 대비태세 점검

경기 안성시가 북상하고 있는 제18호 태풍 ‘미탁’ 및 아프리카 돼지열병(ASF)에 대비해 ‘상황판단회의’를 개최했다.2일 안성시에 따르면 시는 전날(1일) 시청 재난종합상황실에서...

강만길 “친일 쿠데타 정권이 맺은 한일협정, 현대사의 큰 불행”

혼돈의 시대다. 혹자는 난세(亂世)라 부른다. 갈피를 못 잡고, 갈 길을 못 정한 채 방황하는, 우왕좌왕하는 시대다. 시사저널은 2019년 올해 창간 30주년을 맞았다. 특별기획으...

‘불멸의 존재’로 세계인에 다가서는 유관순 열사

살아 있을 때 보다 죽어서 더 이름의 가치가 높아지고 사람들 기억 속에 영원히 살아있는 자를 ‘불멸의 존재’라고 한다. 역사적으로 전쟁은 수많은 영웅들과 신화를 낳았지만, 꽃다운 ...

[수원브리핑] 4차 산업혁명시대, 첨단과학 체험 미래의 꿈 키우세요

첨단 과학기술의 현재와 미래를 조명하고, 청소년들에게 꿈을 심어주는 수원정보과학축제가 다음달 18일~19일 경기 수원시 수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린다. 19일 수원시에 따르면 수원정보과...

광복군을 ‘임정 국군’에서 ‘대한민국 국군’으로

미얀마의 옛 수도 만들레이에서 인도 국경도시 임팔에 이르는 지역은 제2차 세계대전의 최대 격전지 중 하나다. 인도 공략에 나선 일본군과 이에 맞선 연합군이 치열한 전투를 벌여 9만...

[충남브리핑] 11일까지 태풍 피해지역 복구 일손 돕기 총력

충청남도는 9일부터 천안 2곳, 예산 1곳에 각각 직원 40여 명을 투입한 태풍 ‘링링’ 피해 복구 지원을 시작으로 피해 농가를 돕기 위한 실국별 ‘피해 시·군 전담제’를 운영한다...

“우리도 독일처럼…” 시민사회 자성론 애써 외면하는 日

9월1일 독일 대통령은 폴란드를 찾아 사죄했다. 80년 전 이날 독일이 폴란드를 침공하면서 제2차 세계대전이 발발했다. 프랑크 발터 슈타인마이어 대통령은 독일어와 폴란드어로 “용서...

[예춘호 인터뷰①] “ 바른 것은 바르다 말하는 용기 필요”

혼돈의 시대다. 혹자는 난세(亂世)라 부른다. 갈피를 못 잡고, 갈 길을 못 정한 채 방황하는, 우왕좌왕하는 시대다. 시사저널은 2019년 올해 창간 30주년을 맞았다. 특별기획으...

대중문화계 뒤흔든 反日 열풍

‘경제왜란’으로 불리는 일본의 경제공격으로 한국 누리꾼들이 격분했고 유례없는 반일 불매운동이 펼쳐졌다. 대중문화계에선 먼저 여행 프로그램에서 일본이 퇴출됐다. 이미 경제공격 이전부...

[충남브리핑] ‘3.1 평화운동 백년의 집’ 모습 나왔다

충청남도가 독립운동 역사 교육 공간 ‘3.1 평화운동 충남 백년의 집’ 밑그림을 완성했다.충남도는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추진 중인 ‘(가칭)3.1 평화운동 충남 백년의 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