둑 터진 DLS·DLF, ‘제2 키코’ 사태로 비화하나

우리은행과 하나은행 등이 판매한 해외 주요국 금리연계형 파생결합상품(DLF·DLS)이 대규모 원금 손실로 ‘대란’ 우려가 나오고 있다. 상품 판매액이 약 8000억원에 달하는 데다...

김운성 소녀상 제작자 “소녀상은 반일의 상징 아닌 평화의 상징”

지난 2011년 12월 14일, 서울 종로구 일본 대사관 앞에 처음 설치된 김서경·김운성 작가의 ‘평화의 소녀상’은 8년이 지난 지금까지 전시(戰時) 여성 인권 문제를 정면으로 제...

“아우디 A6‧포르쉐 카이엔 등 경유차 8종 못 판다”

아우디와 포르쉐가 국내에 판매한 경유차 8종에 배출가스 불법조작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는 조작이 확인 된 1만여 대의 인증을 취소하고 119억원 상당의 과징금을 부과하기로 했...

[한승헌 인터뷰①] “법은 피지배자의 지배자 견제 수단 돼야”

혼돈의 시대다. 혹자는 난세(亂世)라 부른다. 갈피를 못 잡고, 갈 길을 못 정한 채 방황하는, 우왕좌왕하는 시대다. 시사저널은 2019년 올해 창간 30주년을 맞았다. 특별기획으...

“언론의 클릭 상업주의, 혐오 확산의 주범”

“혐오 문화를 극복해야 할 한국 사회의 주요 세력, 즉 정치권과 종교집단, 언론 등이 각기 다른 이유로 오히려 혐오 문화를 주도하고 있는 상황이다.”정치 커뮤니케이션 회사 스토리닷...

“혐오를 팝니다”…‘혐오 비즈니스’에 빠진 대한민국

새로운 천 년이 시작되기 전, 그러니까 호랑이 담배 피우던 시절인 1999년, 사람들은 ‘도토리’를 선물했고 ‘파도’를 탔다. 1990년대 중반 이후 태어난 Z세대는 무슨 얘기인가...

일본 일거수일투족에 창원공단 ‘초비상’

밸브샤프트를 생산하는 경남 창원의 중소 자동차부품 제조업체 A사는 핵심소재가 일본 수출규제에 걸릴 품목인지 예측하느라 분주하다. 이 업체 관계자는 “자동차부품에 들어가는 특수소재는...

혼돈의 세계경제, 탈출구가 없다

2019년 8월 전 세계 증권시장과 외환시장은 크게 요동쳤다. 한국과 일본에서 시작한 주식시장 급락은 유럽을 거쳐 미국까지 이어지면서 전 세계를 파랗게 물들였다. 미·중 무역분쟁이...

계속된 ‘소녀상’ 압력에 의아한 독일 “일본 왜 이러지?”

일본 정부가 지난해 독일의 한 사회복지시설에 전시된 ‘평화의 소녀상’을 문제 삼고 작품 철거를 요구한 사실이 시사저널 취재로 새롭게 확인됐다. 아이치 트리엔날레의 ‘표현의 부자유전...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 마이너스 채권

돈을 빌리면 이자를 내야 한다. 너무 당연한 상식이다. 이런 상식을 금융이라는 이름으로 구체화한 것이 채권이다. 채권은 언제까지 돈을 빌리는 조건으로 그에 해당하는 이자를 주겠다는...

[포토] 그린피스 숀 버니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는 전세계 인권 위협"

국회 탈핵에너지전환국회의원모임과 그린피스 서울사무소의 공동주최로 14일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후쿠시마 오염수의 문제점과 진실' 기자 간담회가 열렸다. 이 날 발표자로 나선 숀 ...

文정부, 한일 갈등 솔루션은…對일본 전략이 필요한 이유

[시사끝짱]■ 진행: 소종섭 시사저널 편집국장■ 대담: 박형준 동아대학교 교수■ 제작: 시사저널 한동희 PD, 조문희 기자, 양선영 디자이너■ 녹화: 2019년 8월8일소종섭 시사...

[손숙 인터뷰①] “장관 일찍 내려놓은 것은 축복…요즘 여성 정치인들 모습 절망스럽다”

혼돈의 시대다. 혹자는 난세(亂世)라 부른다. 갈피를 못 잡고, 갈 길을 못 정한 채 방황하는, 우왕좌왕하는 시대다. 시사저널은 2019년 올해 창간 30주년을 맞았다. 특별기획으...

[손숙 인터뷰②] “김대중 대통령 부부, 두 별이 졌고 한 시대가 갔다”

혼돈의 시대다. 혹자는 난세(亂世)라 부른다. 갈피를 못 잡고, 갈 길을 못 정한 채 방황하는, 우왕좌왕하는 시대다. 시사저널은 2019년 올해 창간 30주년을 맞았다. 특별기획으...

[손숙 인터뷰③] “위안부 합의·블랙리스트, 박근혜 정부 생각 짧아”

혼돈의 시대다. 혹자는 난세(亂世)라 부른다. 갈피를 못 잡고, 갈 길을 못 정한 채 방황하는, 우왕좌왕하는 시대다. 시사저널은 2019년 올해 창간 30주년을 맞았다. 특별기획으...

일본의 ‘피해자 행세’, 그 속셈은 전쟁 명분 ‘자작극’

중동 호르무즈 해협을 둘러싸고 미국과 이란 사이에 ‘자작극’ 공방이 뜨겁다. 자작극(自作劇)은 전쟁 준비를 끝낸 침략자가 개전의 명분으로 흔히 쓰는 수법이다. 자작극 공방이 치열할...

독일로 간 ‘평화의 소녀상’에 기겁하는 일본대사관

8월1일, 베를린에 위치한 주독일 일본대사관이 독일-오스트리아 여성 예술가 총연맹(GEDOK) 갤러리에 서한을 보냈다. 2일 개막하는 전시회에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형상화한 ‘평...

칼 안 뽑은 정부…‘日 화이트리스트 배제’ 방안 유보

정부가 일본을 화이트리스트에서 빼는 방안을 보류하기로 했다. 당초 일본의 수출규제에 맞서 ‘강대강’ 대응을 할 것으로 보였지만, 일단 추가 논의의 필요성을 시사했다. 정부는 8월8...

‘국산 스포츠카’ 부활할까…車튜닝 대폭 허용

정부가 자동차 튜닝을 대폭 허용하면서 수천억원 규모의 관련 시장이 열릴 전망이다. 캠핑카로 개조할 수 있는 차종도 확대되고, 클래식카나 수제 스포츠카 등 마니아들을 위한 차량 생산...

[시론] ‘우물에 독 타기’의 오류

#1: 1942년 아프리카 전선에서 연패를 당하던 영국군이 엘 알라메인이라는 곳에서 독일군을 크게 격파했다. 영국군의 승리 요인 중 하나는 ‘우물 관리’였다. 총사령관이던 몽고메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