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리둘레 85cm 이상 폐경 여성, 심장질환 위험 

코로나19 유행으로 국민의 체중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SK플래닛 M&C부문의 실시간 설문조사 플랫폼(틸리언 프로)에 따르면 20~50대 남녀 4010명 중 43%는 "체중이 ...

몸에서 굵을수록 좋은 것, 가늘수록 좋은 것 [강재헌의 생생건강]

비만은 고혈압, 당뇨병, 이상지질혈증, 지방간, 심혈관질환, 뇌혈관질환, 관절염, 암 등 수많은 질환의 주요 위험요인이다. 하지만 키와 체중만으로 비만을 판단하면 비슷한 비만도라 ...

[총선 르포] 목포, 정치 ‘초단 vs 9단’ 누가 최후에 웃을까

‘강력한 신제품’ 대 ‘목포의 자존심’전국이 주목하는 전남 목포에서 맞붙는 김원이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박지원 민생당 후보가 각각 강조하는 홍보 문구다. 여기엔 두 후보의 서로 다른...

심장병을 예방하는 습관, 양치질 [강재헌의 생생건강]

통계청의 사망 원인 통계에 따르면 우리나라에서 심장질환은 사망 원인 중 2위를 차지하고 있으며 최근 10년 사이 43.8%나 급증했다. 식생활이 서구화되고 운동량이 부족해진 것이 ...

[울산 24시] UNIST 김정범 교수팀, ‘혈관줄기세포’ 개발 성공

혈관 질환을 치료할 수 있는 '혈관줄기세포'가 개발돼 주목을 받고 있다.UNIST(울산과기원)는 생명과학부 김정범 교수팀이 환자의 피부세포(섬유아세포)에 특정 유전자 2종을 주입해...

[특집 ②] 일 몰아서 하면 뱃살 나온다

새해를 맞아 살을 빼려는 사람이 많다. 체중을 줄이려고 밥을 적게 먹고 운동도 열심히 하지만 눈으로 봐서는 표도 나지 않아 작심삼일이 되고 만다. 그러나 소식하고 운동하면 당장 체...

환절기 불청객 협심증과 심근경색 예방법

날씨가 쌀쌀해지면서 조심해야 할 것이 있다. 바로 협심증과 심근경색증이다. 환절기 기온차가 커지면 심장이 받는 스트레스가 커져 증상이 나타나는 경우가 많다. 심근경색증은 심장에 혈...

[차세대 리더-의학] 박덕우…새로운 심장질환 치료법 제시해 세계 심장학계가 주목

박덕우 서울아산병원 심장내과 교수는 세계 심장학계가 주목하는 차세대 의사다. 그는 협심증, 심근경색증, 대동맥판막증 치료에 새로운 근거를 제시하고 있다. 예컨대 심장혈관(관상동맥)...

건선 앓는다면 위암·심근경색 위험 증가  

피부질환인 건선이 있으면 위암과 심혈관질환 위험이 커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위암은 1.31배, 심혈관질환은 1.18배 발생률이 높아진다는 것이다. 대표적인 만성염증성 피부질환...

“방탄 커피, 심혈관질환 유발”

다이어트 식품으로 인기를 끌고 있는 방탄 커피에 대해 관계 당국이 심혈관 질환 위엄을 높일 수 있다고 경고했다. 식약처는 8월7일 방탄 커피 등 다이어트 제품을 허위·과대 광고로 ...

당뇨보다 무서운 당뇨합병증을 막으려면

‘당뇨는 있지만 합병증은 없다.’ 이는 장수인의 공통점 중 하나다. 당뇨에 걸려도 당뇨합병증만 없으면 천수를 누릴 수 있다는 얘기다. 합병증 위험 때문에 당뇨를 ‘21세기 인류의 ...

소리 없이 조여오는 위험…‘경동맥 협착’ 주의보

심장과 뇌를 이어주는 경동맥이 목 양쪽에 있다. 이 동맥은 뇌로 가는 혈액의 약 80%를 보내는 중요한 혈관이다. 경동맥이 좁아져 뇌로 혈액공급이 감소하거나 혈전이 발생하면 심각한...

간헐적 단식, 괜찮을까?

간헐적 단식은 일반인에게 필요할까. 단기간 살을 빼는 한 방법은 될 수 있으나, 장기적인 건강 유지 목적으로는 부적절하다는 게 간헐적 단식에 대한 전문의들의 공통적 판단이다. 간헐...

혈관을 깨끗하게 유지하기 위한 다섯 가지 방법

오래돼서 녹이 슬고 이물질이 낀 수도관처럼 혈관에도 기름 찌꺼기가 쌓인다. 콜레스테롤과 중성지방이라는 기름 찌꺼기를 제거하지 않으면 자칫 혈관이 막혀 생명을 잃을 수 있다. 건강검...

[창원브리핑] 진동미더덕축제·불꽃낙화축제…12일 동시 개막

창원시는 오는 4월 12일부터 14일까지 3일간 마산합포구 일원에서 지역특화수산물인 창원진동미더덕 축제와 불꽃낙화축제를 개최한다고 4일 밝혔다.4월 12일부터 13일까지 이틀간 개...

미세먼지, 폐보다 심장·뇌에 치명적이다

호흡기 문제를 일으키는 미세먼지가 폐보다 심장과 뇌에 더 치명적이라는 연구 결과가 최근 심심치 않게 나오고 있다. 심근경색과 치매와 관련이 있다는 증거다. 이런 면에서 미세먼지는 ...

‘미니 뇌졸중’ 때 정신 바짝 차려야 산다

뇌졸중은 뇌로 가는 혈관에 문제가 생겨서 뇌에 피가 돌지 않아 뇌가 손상되는 질환으로, 뇌경색과 뇌출혈로 나눈다. 뇌경색은 뇌혈관이 막히는 병이고, 뇌출혈은 뇌혈관이 터지는 병이다...

[인천브리핑] 인천시 ‘시장 직속 일자리 위원회’ 출범

인천시의 일자리 정책을 총괄하는 심의‧조정 기구가 공식 출범했다. 시는 26일 ‘제물포스마트타운(JST)’에서 '시장 직속 일자리 위원회 출범식'을 개최했다. 이날 출범식에서 일자...

잇몸병 방치하면 심혈관질환 위험 25% 증가 

잇몸병(치주 질환)이 있으면 각종 전신 질환 위험성도 커진다는 게 전문의의 경고다. 치아를 둘러싼 치주조직(잇몸·백악질·치주인대·치조골) 상태가 나쁘면 당뇨병, 고혈압, 심혈관 질...

겨울철의 불청객 수족냉증, ‘가벼운 운동’이 특효약

손이나 발이 찬 사람은 수족냉증이 아닐까 의심한다. 특히 추운 날씨엔 더 손이나 발이 차게 느껴진다. 수족냉증은 손이나 발이 지나칠 정도로 차갑다고 느끼는 증상이다. 손이나 발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