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안한 미래에 대한 해법 사람에게서 찾는다

개인과 기업에겐 미래는 가장 불안한 요소다. 특히 지능 분야에서는 인공지능과, 노동 분야에서는 로봇과 경쟁해야 하는 불안감이 상존해 있다. 이 때문에 미래의 코드를 읽고, 대비하는...

스페인 아동복, ‘日전범기’ 닮은 문양 파장…“글로벌 매출 절반 한국인데”

국내에서 수십억원의 매출을 올리는 스페인 의류업체가 일본 전범기를 닮은 디자인을 선보여 빈축을 사고 있다. 최근 불거진 한·일 갈등과 맞물려 불매운동 조짐까지 일고 있다. 업체 측...

[단독] ‘지프 하자 논란’ 어디까지…이번엔 엔진결함 의혹

시동 꺼짐, 내부부품 문제 등 논란(시사저널 3월21일자 '[단독] "운행 중 보닛 들썩"…지프 체로키, 차체결함 의혹' 기사 참조)이 된 크라이슬러 지프 차량에서 이번에는 엔진 ...

현대차는 과연 혁신하고 있는가

작년 여름 생소한 모빌리티 업계로 이직하고 새로운 걱정이 하나 생겼다. 대기업과 연예인 걱정은 하지 말라지만 현대자동차를 생각하면 밤잠이 달아난다. 모빌리티 업계가 전진할수록 자동...

재규어·렉서스·페라리 등 35개 차종 2만여 대 리콜

재규어 등 제작 결함을 안은 수입차들이 대규모 리콜을 단행하게 됐다. 에어백 금속 파편 등으로 운전자를 다치게 할 우려가 있다는 이유에서다.4월18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재규어,...

[New Book] 《가족도 리콜이 되나요?》 外

가족도 리콜이 되나요?양지열 지음│휴머니스트 펴냄│252쪽│1만5000원‘슬기로운 결혼 생활’을 위해 출간한 명쾌한 ‘가족법’ 해설집. 연애에서 상속에 이르기까지 일반적인 가족법의...

[단독] FCA코리아, '결함 차량' 제3자에 되판 정황 논란

지프 체로키 수입·판매업체인 피아트크라이슬러(FCA) 코리아가 '차체 결함'으로 환불 조치한 차량을 제 3자에게 판매한 정황이 드러나 논란이 예상된다. 안전성 문제도 심각하지만, ...

[단독] “운행 중 보닛 들썩”…지프 체로키, 차체결함 의혹

시동 꺼짐, 에어백 내부부품 문제 등 홍역을 치렀던 크라이슬러 지프 체로키에서 또 다른 차체 결함 의혹이 제기됐다.경기도 안산에 사는 김아무개씨(55)에 따르면, 지난달 4090만...

[단독]현대·기아차 내부문건으로 본 세타2엔진 결함 은폐 의혹

현대·기아차가 최근 검찰 압수수색을 받았다. 세타2엔진 등 차량 제작결함을 은폐했다는 의혹과 관련해서다. 세타2엔진은 그랜저와 쏘나타, K5 등 현대·기아차 주력 차종에 탑재된 엔...

현대차, 사상 최악의 영업이익도 결국 리콜 때문

품질 문제에서 비롯된 리콜 사태는 현대·기아차에 핵폭탄급 악재로 작용하고 있다. 현대차가 지난해 3분기 사상 최악의 성적표를 받아든 까닭도 사실상 리콜 때문으로 분석된다. 당시 현...

KC마크 장난감 ‘스퀴시’ 간독성물질 방출

어린이 장난감 '스퀴시(Squishy)' 상당수 제품에서 인체에 해로운 휘발성 유기화합물이 뿜어져 나오는 것으로 나타났다. 스퀴시는 빵, 아이스크림, 과일, 동물 등의 모양으로 스...

“‘액체 괴물’의 유해성 실제보다 과장됐다”

어른 세대의 예전 어린 시절 공기놀이만큼 요즘 아이들 사이에서는 소위 '액괴'가 인기다. 액괴는 액체 괴물(슬라임)의 준말이다. 그런데 이 슬라임에 독성물질이 기준치 이상 들어있다...

끝까지 책임진다더니, BMW 결함 은폐 의혹

‘프리미엄 브랜드’를 자처해 온 BMW코리아가 2018년에 이어 2019년 새해에도 계속 ‘품질 논란’에 휩싸일 전망이다. 2015년부터 최근까지 발생했던 BMW 차량의 연쇄 화재...

‘액체 괴물’ 유해성분에 대한 정부의 두 목소리

요즘 어린이들 사이에 액체 물질로 된 장난감(슬라임)이 인기다. 이른바 '액체 괴물'로 불리는 이 장난감 70여 개에서 가습기 살균제 성분이 검출돼 리콜 명령이 내려졌다. 그러나 ...

[단독] 소비자 기만하는 랜드로버…난리 쳐야 보상, 조용하면 호구

고급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브랜드 랜드로버가 차량품질 및 보상방식을 두고 논란에 휩싸였다. 고가(高價)의 랜드로버 차량에서 잦은 결함이 발생하고 있다는 제보가 줄을 잇는 가운...

징벌적 손배제 제2의 BMW 화재 사태 막을까

올여름 터진 BMW 연쇄 화재 사건이 자동차 부문의 ‘징벌적 손해배상제’ 도입에 불을 붙인 모양새가 됐다. 자동차 및 부품 제작사에 결함 은폐로 불거진 손해의 최대 5배까지 배상 ...

“사립유치원, 소득 있음 세금 내고 지원 있음 감사 받아야”

지난 10월5일 국회 의원회관 제2세미나실이 말 그대로 아수라장이 됐다.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회에서 사상 최초로 개최한 ‘유치원 비리 근절을 위한 정책토론회’에 반발한 유...

수입차업체 9곳, 1000억 배당하고 60억만 기부

국내 수입차업체 9곳은 지난해 11조6932억원의 매출과 1703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이 중 1014억원을 해외에 있는 본사에 배당했다. 하지만 사회공헌 활동의 척도로 꼽히...

BMW 화재 불똥, 한국 LPGA투어 무산되나

한국에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가 없어질까. 결론부터 말하면 내년에도 열린다. 다만, 2개로 늘어날 것 같았던 대회는 그동안 LPGA투어를 주최했던 하나금융그룹이 대회를 포...

당국의 망설임이 낳은 BMW의 ‘배짱’

BMW의 배짱이 과연 그들만의 탓일까. BMW가 연일 화재사고로 입방아에 오르면서도 정부의 자료제출 요구엔 소극적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럼에도 사법 당국은 압수수색 카드를 꺼내들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