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을 던지는 린드블럼…실력도 인성도 최고인 ‘린엔젤’

두산 베어스 외국인 투수 조쉬 린드블럼에게는 많은 별명이 붙어 있다. 롯데 자이언츠에 있을 때는 롯데의 전설 최동원 투수에 빗대어 ‘린동원’이라 불렸고, 두산으로 와서는 두산의 원...

최동원-선동열-류현진-?…토종 에이스 계보 끊기나

최근 수년간 국내 프로야구 판도를 좌지우지한 절대적 요소는 바로 그해 로테이션의 40%를 차지하는 두 명의 외국인 선발 투수 성적이다. 작년 두산 베어스는 비록 한국시리즈에서 SK...

프로야구 올해 판세, 전력 평준화로 ‘예측불허’

봄기운이 점점 무르익으며 겨우내 움츠렸던 프로야구도 기지개를 켜기 시작한다. 3월13일 시범경기를 펼치고 24일 2018년 시즌이 개막한다. 시즌 개막이 다가옴에 따라 야구팬은 물...

‘5가지 키워드’로 본 2017 프로야구

지난 10월30일, KBO리그는 KIA가 두산에 7대6으로 승리하면서 11번째 한국시리즈 정상에 오르며 그 막을 내렸다. 되돌아보면 여러모로 KBO리그에 빛보다 그림자가 짙게 깔린...

가을야구는 ‘원투 펀치’ 하기 나름

10월5일부터 2017년 포스트 시즌이 시작된다. 우천 순연된 경기가 10월3일까지 치러진다. 아직 가을야구에 턱걸이로 참가할 5위가 결정되지 않은 데다, 1위부터 4위까지의 순위...

2~5위 피 말리는 순위 싸움 가을야구 티켓을 잡아라

프로야구는 봄부터 가을까지 시즌을 치른다. 그러므로 무더운 여름은 프로야구의 볼거리다. 포스트시즌이라는 가을야구를 향한 치열한 순위 싸움이 펼쳐지기 때문이다. 이것은 올해도 변함이...

김성근 내년에도 한화 이끌까

10월5일 KIA 타이거즈가 5위 자리를 확정하며, 2016 KBO리그 포스트시즌에 진출할 팀이 모두 가려졌다. 이는 반대로 이야기하면 포스트시즌 기간에 TV로 중계방송을 보게 될...

프로야구, 전문가 예상은 모두 빗나갔다

“섣불리 예상하지 마라. 특히 미래에 대해서는.” 메이저리그 명감독 케이시 스텐겔이 남긴 말처럼, 야구는 결과를 쉽게 예측하기 힘든 의외성이 지배하는 스포츠다. 매년 시즌 전이면 ...

가을야구 티켓? 야구는 끝나봐야 안다

“저희 아직 포기 안 했어요.” 8월16일 롯데 자이언츠의 한 선수가 들려준 말이다. 당시 롯데는 승률 0.453으로 리그 8위까지 내려앉은 상황. 팀당 40경기도 남지 않은 시즌...

두산 독주, 넥센 반란, 삼성 추락

숨 가쁘게 달려온 2016 KBO리그가 7월14일 경기를 끝으로 전반기 모든 일정을 마감했다. 반환점을 통과한 2016 KBO리그 전반기를 다섯 가지 테마로 돌아봤다. ■두산 베어...

‘도토리 키재기’5위는 누가 될까

개막 4개월째를 앞둔 2016시즌 KBO리그 순위표가 ‘전력평준화’를 이뤘다. 평준화는 평준화인데, 1위부터 10위까지 모든 팀이 아닌 중하위권 팀들 간의 평준화라서 문제다. 순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