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터 뉴스] #BlackOutTuesday 저항의 이유

미국의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가 백인 경찰의 ‘목 누르기’ 과잉 진압으로 숨지면서 인종차별 규탄 시위가 미국 전역으로 확산하고 있다. 전 세계는 지금 사망자를 추모하고 인종차별에...

[시론] 금태섭 ‘소신투표 징계’가 떠올리게 하는 것들

금태섭 전 의원에 대한 민주당의 징계 처분이 당 내외에서 비판받고 있다. 무엇보다 양심에 따른 직무수행과 자유투표를 규정한 헌법, 국회법에 반한다는 것이다. 더구나 국회법에 자유투...

홍인성 인천 중구청장 “어린이가 안전한 도시 구현할 것”

한국소비자원의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CISS)을 통해 2018년에 접수된 어린이 안전사고는 2만4097건이다. 그런데 특히 눈에 띄는 것은 인천의 어린이 안전사고가 3053건으로 서...

윤미향 논란, 조국 이슈보다 무거운 이유 [배종찬의 민심풍향계]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이 정국의 한복판에 서 있다. 정의기억연대(정의연)와 그 전신인 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의 기부금과 지원금 회계 착오가 논란의 출발이었다. 영화 《아이...

‘생활권 공원’에 목마른 부산 시민 갈증 해결될까 [김지나의 문화로 도시읽기]

부산은 공원이 부족한 도시다. 2018년 기준으로, 인구 1000명당 도시공원 면적이 광역지자체 중에서 뒤에서 세 번째였다. 바다를 끼고 있는 우리나라 최대 항구도시란 명성 이면에...

월세 탈출? 정부 전세대출 노려라

직장인 최인철씨(28)는 지난해까지 월급의 20% 이상을 주거비로 사용했다. 고향을 떠나 서울에 첫 직장을 잡고 독립하면서 집을 구해야 했는데, 모은 돈이 없었기에 당연히 ‘월세’...

[2020 자살 리포트] 위기의 10대 “어른한테 털어놓으면 나아져요?”

‘우리 자연사하자. 우리 자연사하자. 혼자 먼저 가지 마.’2018년 듀오 ‘미미시스터즈’가 발표한 노래 《우리, 자연사하자》. 곡은 계속 ‘죽음’을 말한다. 다만 ‘자연스러운 죽...

클럽 방문 2000명 ‘연락두절’…카드·기지국 정보 추적

방역당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을 촉발한 이태원 클럽 방문자 가운데 연락이 닿지 않는 약 2000명의 소재를 파악하기 위해 카드이용 내역과 기지국 정보를...

[평택24시] 4인가구 이상 긴급재난지원금 87만1000원

평택시민 한 명당 받게 될 정부 긴급재난지원금 규모가 확정됐다. 전체 중 정부가 87.1%를, 경기도와 평택시는 나머지 12.9%를 분담키로 했다. 평택시는 2020년 3월 29일...

[진주24시] 진주시, 유치원 간식꾸러미 가정 배달

경남 진주시는 코로나19 여파로 유치원에 등원하지 못한 원아들에게 간식꾸러미를 제공한다. 장기간 휴원으로 등원하지 못한 52개 유치원 4417명의 유치원생이 대상이다.진주시는 3~...

황금연휴, 한국의 사찰을 찾아라

부처님 오신 날을 시작으로 5월의 어린이날까지 이어지는 황금연휴 기간이다. 소원등을 밝히려 사찰을 찾는 시주 인파부터 수려한 자연경관이 있는 가까운 사찰을 찾아 여유를 느끼려는 사...

[울산24시] 울산에 ‘세계 최대’ 액화수소 공장 들어선다

울산에 세대 최대 규모의 액화수소 공장이 들어선다.효성그룹은 29일 울산 용연공장에 세계 최대 규모의 액화수소 공장을 설립한다고 밝혔다. 효성은 세계 최고 수준의 액화수소 생산기술...

[울산24시] “결함 많은 물질이 좋은 촉매 만든다“

물건은 대부분 빈자리 없이 매끈한 게 좋지만 연료전지나 물의 전기분해 등의 화학반응을 돕는 ‘촉매’는 반대다. 촉매 속 ‘산소 원자’가 빠진 자리가 많을수록 성능이 좋기 때문이다....

진정한 코로나19 방역 모범국은 대만·홍콩·베트남

미국 존스홉킨스의대 통계에 따르면 4월8일 기준으로 세계 코로나19 감염자는 약 143만 명이고 사망자는 8만2000명을 넘었다. 이 숫자 대부분은 중국·미국·유럽 국가가 차지한다...

최소한의 필터링조차 없이 전해진 ‘황당무계 공약’들

’긴급생계지원금 가구당 1억원 지급’ ‘결혼수당 1억원 지원’ 등. 허경영 총재가 이끄는 국가혁명배당금당의 핵심 공약에 소요되는 예산은 총 2800조원. 한 해 국가 예산의 8배에...

코로나19로 허덕이는 프랑스 “응급실이 응급 상황이다”

“프랑스 공립병원은 지금까지 겪어보지 못한 위기를 맞이하고 있다.” 프랑스 내 유력한 응급의료학 교수 프레데릭 아드네의 말이다. 이 발언은 현재 지구촌을 뒤덮고 있는 코로나19 사...

[인터뷰] 코로나19와 사투 벌이는 이탈리아 의사 테자

이탈리아가 세계에서 가장 높은 코로나19 치명률(10.1%)로 국가적 위기를 맞고 있다. 30분마다 1명꼴로 사망자가 매장되고 있다는 북부의 베르가모시에서는 지역신문의 하루 부고만...

27일부터 미국發 입국자 모두 ‘2주 자가격리’

최근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 추세를 보이고 있는 미국으로부터 입국하는 사람들에 대해 정부가 검역을 강화하기로 했다. 27일 0시부터 미국에서 들어오는 모든 내·외국인은 2주간 자...

명품업계 ‘코로나 차별기부’…中엔 수억원, 韓엔 “…”

일부 명품 브랜드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닥치자 명품다운 태도를 저버렸다. 한국 시장에서 수천억원의 돈을 벌어가면서도 기부에는 선을 그은 것이다. 법 개...

코로나19 공포가 팬데믹 아닌 패닉만 불러와

국제보건기구 WHO가 3월 11일(현지시각), "코로나19를 팬데믹으로 특정할 수 있다고 본다(We have therefore made the assessment that #CO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