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리비아 대선 불복 시위 격화…女시장 강제 삭발까지

볼리비아 시민들의 대선 불복 시위가 격화하고 있다. 시위 현장에서 학생이 사망한 데 이어 지방에서 여당 소속 여성 시장이 머리카락을 잘리는 공격을 당하는 사건이 발생했다.AFP통신...

[강천구의 자원외교 이야기] 리튬, 무너진 백색황금의 꿈

글쓴이 강천구 부회장은?1986년 한국광물공사 전신인 대한광업진흥공사에 입사해 30년 가까이 광업 분야에 종사한 국내 최고 광업 전문가다. MB정부 시절 한국광물자원공사 개발지원본...

[MB권력 5년 막후] #17. 실세들이 설친 자리엔 빚더미만 남아

2010년 8월25일 저녁 7시30분, 서울 장충동에 있는 신라호텔 영빈관. 후안 에보 모랄레스 볼리비아 대통령과 이상득 한나라당 의원이 함께 들어섰다. 30시간 넘게 비행기를 타...

중남미 ‘반미 연대’ 풀릴까

지난 4월18일 트리니다드 토바고의 포트 오브 스페인에서 열린 제5차 미주국가회의 정상회의에서 세계의 이목을 끌 만한 돌발 상황이 발생했다. 차베스 베네수엘라 대통령이 갑자기 자리...

파벌 싸움하지 말고 진짜 씨름을 보여줘

”피눈물이 나는 것 같아 차마 눈을 뜨고 볼 수가 없었다.” 지난 2006년 9월10일 일본 사이타마 슈퍼아레나에서 벌어진 ‘프라이드 2006 결승전’ 번외 경기에서 프라이드 데뷔...

좌경화 뒤에 감추어진 ‘인기주의’

남미의 좌경화가 연일 국제 언론의 도마에 오르고 있다. 2004년부터 일기 시작한 좌경화 현상이 2005년 말 남미 각국에서 치러진 선거 결과로 절정에 올랐기 때문이다. ‘좌경화’...

동상이몽 ‘남미 에너지 동맹’

남미 네 나라(브라질·베네수엘라·아르헨티나·볼리비아) 간의 이른바 ‘에너지 동맹’은 경제난을 배경으로 등장한 각국 좌파 정권이 유가 급등과 최근 미국과의 무역 및 방위산업 부문 마...

고갈되는 석유, 장기 대책 이 없다

“한국의 가장 큰 관심사는 페루다. 페루 대선 결과를 긴장 속에 지켜보고 있다.” 남미에서 벌어지고 있는 이른바 자원 국유화 도미노 현상을 놓고 정부의 한 관계자는 이렇게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