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문채원, 《계룡선녀전》의 엉뚱발랄 선녀로 돌아오다

문채원은 예쁘다. 옅은 화장, 자연스러운 이목구비, 고전미와 단아함을 동시에 겸비했다. 올해 나이 33세, 데뷔 11년째인 그녀는 여전히 신인의 풋풋함마저 지녔다. 브랜드 행사장이...

《명당》 《안시성》 《협상》으로 불타오르는 추석 극장가

하루가 멀다 하고 흥행을 둘러싼 전쟁이 벌어지는 게 극장가지만, 이번 추석 연휴야말로 그 정점이다. 9월19일 추석 대작 한국영화 세 편이 나란히 격돌했다. 《명당》 《안시성》 그...

송중기, ‘미소년+상남자’의 이상적 존재에 대한 열망

드라마 는 끝났지만 ‘송중기 신드롬’은 이제 시작이다. 송중기는 이 드라마 한 편으로 국내는 물론이고 중국에서도 가장 뜨거운 인물이 되었다. 사실 드라마 한 편이 이토록 한 인물에...

<공주의 남자> 등 뒤로 본격 팩션의 시대 열리나

는 특이한 사극이다. 제목에서도 드러나듯 이 사극은 멜로를 그 중심에 세워두고 있다. 공주의 남자는 도대체 어땠을까. 또 그 공주는 남자 앞에서 어땠을까. 그것만으로도 일단 호기심...

여전사 대결도 흥미진진

초반 네티즌의 관심은 김태희(오른쪽)에게 모아졌었다. 최근 ‘여배우’가 네티즌들의 화두였기 때문이다. 손담비, 윤은혜, 이지아, 성유리 등이 맹폭을 받았었다. 가 시작되면서 자연스...

‘이병헌’과 ‘이야기’의 힘이 통했다

가 시청률 30%를 가볍게 돌파했다. 드디어 수목극 강자에 등극한 것이다. 그동안 수목드라마에서는 이상하게 강자가 나타나지 않았었다. 별로 주목받지 못하는 고만고만한 작품들이 동시...

국민 드라마에는 이유가 있다

이 이른바 ‘국민 드라마’ 반열에 오르려 하고 있다. 시청률이 40%에 육박하기 때문이다. 그동안 주부 드라마들은 높은 시청률을 손쉽게 올려 왔다. 하지만 젊은 시청자를 대상으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