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의 삶을 어떤 방식으로든 바꾸어 놓았던 기록들

​ “우리는 기록의 시대에 살고 있다. 기록은 역사의 이정표이자, 21세기 삶의 전령이다. 기록은 디지털시대에 컴퓨터파일로 모습을 바꿔 곳곳에 존재하며, 무수히 열람되고 생산되고 ...

검증안된 ‘마술’ 클린터노믹스

세계정치의 중심지 워싱턴에 상주하는 미국 언론사의 고참 기자들은 경험 없는 기자가 새로 발령받아 오면 흔히 이런 충고를 한다. “협잡꾼과 로비스트가 난무하기 때문에 워싱턴에서는 미...

“클린턴 성 추문은 보수파 작품”

일본은 21세기가 두렵다

미국의 칼럼니스트 로버트 새뮤얼슨은 작년말‘저팬 애스 넘버 투’라는 글에서 일본 경제의 침몰과 미국경제의 부활을 예고해 큰 화제를 모았다. 그는 일본의 경제적 실패로 ‘일본 모델’...

‘백인국' 한인의 꿈, 땀, 좌절

4월 29일 인종폭동으로 로스앤젤레스의 교포들이 받은 가장 큰 상처는 3억달러 이상에 달하는 물질적 피해보다 미국사회에 대한 신뢰를 잃었다는 데 있을 것이다. 독재와 빈곤에 허덕이...

예고된 검은 狂風 명백한 '한인 차별'

‘로스앤젤레스 흑인폭동'으로 사흘간 방화약탈의 공포에 떨어야 했던 한인들은 세계경찰임을 자처하며 각국의 문제에 관여하고 무력사용까지 불사하던 미국이 이렇게 무력한가 한숨지었다. 지...

만화책 한권에 미국언론 생트집

한권의 만화책이 국제적인 파문을 일으키고 있다. 미국의 유력자들은 지난 11월 중순부터 최근까지 우리 농협중앙회가 출판한 만화책의 내용이 수입품 불매 운동을 부추긴다며 일제히 포문...

한·소 우여곡절 ‘끝' 남북관계 이제부터

총체적 난국 희석 노린 ‘정치외교’지적돼야 盧·고르비의 샌프란시스코 정상회담은 성공사례로 치부될 수 있다. 여기서 말하는 ‘성공??이란 단순한 외교관계의 수립이나, 양국 정상들이 ...

워싱턴 영향력 퇴조 논쟁

“세계적 드라마의 사이드라인" "세계 변화속의 미국지도자들 마비증세" "미국 수도의 자부심과 영향력 하강은 일시적인가 영구적인가" "미국 열등의식의 치료…" 이 표현들은 최근 미국...

敵將을 존경하는 직업군인들

동베블린의 한 찻집에서 미국의 CIA, 소련의 KGB, 영국과 프랑스의 정보기관인 MI-5와 SURETE의 거물 스파이들이 모여 한탄을 한다. 이들은 냉전시절이 그립다. 이제는 동...

人權⋅通商 문제 視角엇갈려

盧泰愚대통령이 5박6일간이 미국방문을 마치고 지난 10월20일 귀국했다 盧대통령은 부시 美대통령과의 회담에서 안보⋅통상 등 양국간 중요 현안에 대해 의견을 나눈 한편 李承晩대통령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