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접대’ 수사무마 의혹에 또 싸우는 與野…“심각한 문제” vs “물타기”

“윤석열 검찰총장이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스폰서였던 윤중천씨로부터 접대 받았다는 진술이 있었다”는 《한겨레21》 보도에 대해 여야가 견해차를 보였다. 더불어민주당은 윤 총장이 ...

50만, 200만, 3억8000… 집회 후, 숫자에 사로잡힌 정치권

조국 법무부 장관 관련한 정반대 성격의 집회가 각각 서초동과 광화문에서 벌어진 후, 정치권은 숫자 싸움에 온통 열을 올리고 있다. 9월28일 서울 서초동 중앙지방검찰청 앞에서 열린...

“촛불이 100만이라면…” 개천절 광화문 집회, 얼마나 모일까

자유한국당과 보수를 표방하는 단체와 인사들이 개천절인 10월3일 광화문 곳곳에서 문재인 정부 규탄과 조국 장관의 퇴진 등을 요구하는 집회를 연다. 지난 주말 서울 서초동에 100만...

개천절 ‘문재인 정부 규탄대회’ 얼마나 모일까

보수를 표방하는 단체와 인사들로 구성된 '문재인 하야 범국민투쟁본부'가 10월3일 개최하는 ‘문재인 정부 규탄대회’가 하루 앞으로 다가오면서 이 집회에 어느 정도의 인원이 모일지에...

검찰개혁 촛불집회에 與 ‘부풀리기’ 野 ‘깎아내리기’ 대결

9월28일 검찰개혁을 촉구하는 대규모 촛불집회가 열린 것을 두고 정치권은 각기 다른 해석을 내놓았다. 여당은 검찰개혁이 시대적 사명임을 보여주는 증거라고 강조한 반면, 야당은 집회...

홍준표 “내부총질? 그런 시각으로 정치하니 탄핵 당한 것”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이제부터는 당에 대해 한마디도 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그러면서 나경원 원내대표의 자녀 원정출산 의혹에 대한 해법을 제시한 본인에게 ‘내부총질’이라...

비례대표 47인의 지역구 도전, 성공할까

정치권은 청문회 정국으로 시끄럽지만 물밑에서는 이미 표밭갈이가 한창이다. 비례대표로 국회에 입성한 국회의원들 가운데 지역구에서 재선에 성공하는 비율은 얼마나 될까. 19대 국회 비...

조국 의혹, 문재인 정부 ‘공정사회’ 흔들다

“우리 사회는 보수와 진보로 나누면 잘 보이지 않는다. 그러나 기득권 세력과 그에 포함되지 않은 사람들로 나누면 희한하게 잘 보인다. 진보라고 표방하면서 기득권 세력으로서 누릴 건...

이준석이 보는 장외투쟁 시즌2 “황교안, 이번에도 실패하면 끝난다”

[시사끝짱]■ 진행: 소종섭 시사저널 편집국장■ 대담: 이준석 바른미래당 최고위원■ 제작: 시사저널 한동희 PD, 조문희 기자, 양선영 디자이너■ 녹화: 2019년 8월20일 소종...

조국 법무장관 후보자 둘러싸고 여야 ‘강대강’ 충돌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지명을 둘러싸고 8월12일 여야가 강대강으로 정면충돌하고 있다. 이번 개각에 따른 인사청문회가 줄줄이 예고된 가운데 하한기 정국이 ‘조국 변수’로 뜨겁게 ...

‘격전’ 예고된 조국 청문회…야당, 정국 반전 사활 건다

8월9일 정부의 개각 발표로 국회 인사청문회의 막이 올랐다.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를 비롯해 7명의 장관급 인사에 대한 청문회가 예정돼 있다. 그 중에서도 조국 후보자에 대해 야당...

‘법무장관’ 조국 지명 논란...검찰개혁 vs 내로남불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8월9일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 지명됐다. ‘실세 장관’의 등장이다. 조 후보자는 “문재인 정부의 법무부 장관이 된다면 서해맹산(誓海盟山)의 정신으로 공정...

이준석 “황교안, 지금처럼 가면 죽는다”…이유는

[시사끝짱]■ 진행: 소종섭 시사저널 편집국장■ 대담: 이준석 바른미래당 최고위원■ 제작: 시사저널 조문희 기자, 한동희 PD, 양선영 디자이너■ 녹화: 2019년 8월6일 소종섭...

[2020총선-호남] ‘2016 녹색 열풍’ 재현될 수 있을까

지난 2016년 총선에서 더불어민주당은 아성인 호남에서 국민의당 녹색 열풍에 휩쓸려 28석 중 단 3석만 챙기는 ‘대패’를 경험했다. 충격을 받은 민주당은 이후 정부 인사 과정에서...

[2020총선-PK] ‘조국 vs 이언주’ 맞대결 성사되면 전국 최고 빅매치

역대 총선 때마다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은 전국 표심의 바로미터로 통했다. 이후에는 충청으로 대표되는 중원 공략에 공을 들였다. 최근 선거에서는 PK로 불리는 부산·울산·경남이 여야...

[2020총선-강원·제주] 춘천 민심, 김진태 다시 선택할까

전통적인 보수 텃밭 강원이 이번 21대 총선에선 예측 불가의 격전지가 될 전망이다. 현재 강원 의석수 8석 가운데, 원주을을 제외한 7곳을 자유한국당이 차지하고 있다. 그러나 20...

[2020총선-경기] 민주당 ‘굳히기’냐 한국당 ‘뒤집기’냐

경기도는 신도시 등으로 전국에서 지속적으로 인구가 유입되면서 총선을 치를 때마다 인구가 늘어나고 있다. 지난 20대 총선에서만 8곳의 선거구가 늘어 현재의 60개 선거구가 됐다. ...

[2020총선-인천] 민경욱 지역구에 이정미 도전장

인천 지역은 토박이가 적은 반면 전국 각지에서 모인 유동인구가 많아 초대형 정치 이슈가 발생하지 않는 한 표심이 한쪽으로 쏠리지 않는 편이다. 2012년 19대 총선에서는 민주당과...

[2020총선-충청] 거물급 인사들 줄줄이 中原으로

충청 소외론은 이제 옛말인 듯하다. 여야 모두 내년 4·15 총선에서 충청권을 전국 판세를 좌우하는 캐스팅보트로 삼고 ‘맞춤 전략’에 골몰하고 있다. 충청 지역 출마 후보로 거론되...

[2020총선-TK] 한국당 위기론에 술렁이는 ‘보수 텃밭’

분위기가 심상찮다. 보수의 중심으로 불리는 TK(대구·경북)의 민심이 술렁이고 있다. 내년 총선을 앞두고 이 지역을 텃밭으로 여겼던 자유한국당의 필승 전략에 제동이 걸리는 모양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