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진들 지역구에 도전장 낸 비례대표 의원들

국회는 멈춰도 총선 시계는 빠르게 돌아가고 있다. 5개월 남은 총선에 대비해 의원들은 지역을 방문하는 일정을 늘리며 표밭 다지기에 한창이다. 특히 새롭게 지역구 쟁취를 노리고 있는...

[현장에서] 조목조목 ‘해명’ 나선 이용섭 광주시장

이용섭 광주시장이 검찰수사가 장기화되고 있는 광주 민간공원 특례사업 2단계 우선협상대상자 변경에 대한 시중의 의혹을 조목조목 해명하고 나섰다. 이 시장은 지난 12월 7일 본인의 ...

‘청와대 의혹’으로 다시 주목받는 김태우의 입

청와대의 ‘감찰 무마’ ‘하명 수사’ 의혹이 정국을 뒤흔들고 있는 가운데, 청와대를 겨냥한 김태우 전 민정수석실 특별감찰반원(수사관)의 공세가 연일 이어지고 있다. 지난해 말부터 ...

[한강로에서] 험지라니

낙원을 닮아 아름다운 섬 하와이가 한국에서 생고생이다. 누군가가 “니가 가라, 하와이”를 외치면서다. 유명 영화 대사인 이 문장 속의 ‘하와이’는 선거에서 당선되기 힘든 곳을 의미...

패스트트랙에 총선·대선 결딴난다

패스트트랙으로 대한민국이 몸살을 앓고 있다. 국민의 대표기관인 국회가 밥값을 못 하고 있는 상태가 계속되고 있다. 당연히 통과되어야 할 민생법안은 벌써 여러 달째 패스트트랙 올가미...

[현장에서] 경남서 부활 노리는 한국당 올드보이들

21대 총선이 4개월 앞으로 다가왔다. 과거 총선과 마찬가지로 현역 물갈이 요구가 쏟아지고 있다. 여권에선 ‘586 세력’, 자유한국당에선 ‘영남 중진’ 등을 겨냥한 용퇴 압박이다...

진퇴양난 문재인 정부...검찰, 정권 턱밑까지 정조준

윤석열 검찰의 칼날이 매섭다. 예측불허다. 문재인 정부 청와대는 진퇴양난에 빠졌다.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에 대한 청와대 민정수석실의 감찰 무마 의혹과 김기현 전 울산시장에 ...

8일째 단식 황교안…나경원 “목숨 걸고 호소하는데 선거제 부의 강행하다니”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단식 투쟁이 8일째에 접어들었다. 한국당은 의원총회를 열어 현안 대응 방안을 모색한 뒤 황 대표를 찾을 계획이다. 황 대표는 11월27일 청와대 앞 분수대...

쇄신론 몰린 중진들, 불출마해야 하는 3가지 이유

내년 국회의원 선거에서 제1당은 어디가 될까. 더불어민주당일까 아니면 자유한국당일까. 어쩌면 두 정당 모두 제1당이 못 될 수도 있다. 역대 총선들도 다 그랬지만, 선거일이 가까워...

[총선 뛰는 여성들①] 국회 유리천장 뚫어낼 ‘여성’은 누구?

30%, 50%…. 총선이 다가오자 정당마다 또다시 각종 숫자와 퍼센트를 논하는 데 여념이 없다. 공천룰을 정하는 과정에서 각 당은 ‘정치적 약자’로 분류되는 여성에게 제공할 가산...

[최보기의 책보기] 읽으라, 사이비 위정자들아!

아주 오래 전에 들었던 ‘개그’가 있다. 인류와 원숭이들이 분간이 안됐던 원시 식인시대에 원숭이들이 사람 한 명을 사냥해왔다. 사냥감을 가마솥에 넣고 끓이기 직전 원숭이 족장이 잡...

이준석이 말하는 ‘임종석 불출마 진짜 이유’

[시사끝짱]■ 진행: 소종섭 시사저널 편집국장■ 대담: 이준석 前 바른미래당 최고위원■ 제작: 시사저널 한동희 PD, 조문희 기자, 양선영 디자이너■ 녹화 : 11월19일(화)소종...

[시론] ‘이게 나라냐’에 응답하는 권력기관 개혁은?

문재인 정부가 권력기관 제도 개혁을 이루지 못한 채 반환점을 돌았다는 것은 여야 공통으로 인정한다. 다만 제도 개혁의 방향과 개혁 지체 책임을 달리 보고 있을 뿐이다. 정부·여당이...

[홍콩LIVE] 진정 국면 접어든 홍콩시위 “선거 반드시 열려야”

11월18일 절정을 이뤘던 홍콩 시위가 진정국면에 접어들었다. 18일의 경우, 홍콩 도심 곳곳에서 화염병과 벽돌, 최루탄과 고무탄이 난무하는 격렬한 시위가 벌어졌지만, 19일에는 ...

[총선, 격전의 현장을 가다] ‘어공’ 靑참모들, ‘어의’까지 노린다

21대 총선이 약 150일 앞으로 다가왔다. 시사저널은 이번 호부터 총선을 준비하는 여야 정치권의 움직임과 각 지역구의 현황 등을 분석하는 ‘총선, 격전의 현장을 가다’ 기획연재를...

‘청와대 실세’로 통하는 윤건영 실장, 총선 나오나?

21대 총선이 약 150일 앞으로 다가왔다. 시사저널은 이번 호부터 총선을 준비하는 여야 정치권의 움직임과 각 지역구의 현황 등을 분석하는 ‘총선, 격전의 현장을 가다’ 기획연재를...

김세연 의원, 불출마 선언 전 기자에 털어놓은 심경

“자유한국당은 이제 수명을 다했다. 대선 승리는커녕, 총선 승리도 이뤄낼 수 없다. 존재 자체가 역사의 민폐다.”김세연 한국당 의원이 11월17일 전격적으로 차기 총선 불출마를 선...

황교안과 유승민, 보수통합보다 더 소중한 건...

보수는 다시 뭉칠 수 있을까.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바른미래당 비당권파 ‘변혁’(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 대표였던 유승민 의원이 보수 통합을 위한 대화를 시작했다. 마침 ...

황교안, 대권 원한다면 3가지는 확 달라져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다음 대통령이 될 수 있을까. 박근혜 정부 막바지에 대통령 권한대행 역할을 했지만, 임시직이었다. 전대미문의 국정농단 사태로 정권이 바뀌면서 잠행에 들어갔...

[단독입수] 정두언 “교수에게 장관 맡겨 성공한 정권 있었나”

“정치라는 수렁에 빠졌다.” 고(故) 정두언 전 의원은 시사저널이 최초로 공개하는 미공개 자서전 초고에서 정치인으로서의 삶에 대해 “운명처럼 정치라는 수렁에 한 발짝 한 발짝 빠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