떠나는 문희상 “55년 정치인생 후회 없어”

퇴임을 앞둔 문희상 국회의장이 "평생 정치의 길을 걸었다 해도 과언이 아니었다"며 "만감이 교차하지만 후회가 없는 삶이었다"고 말했다.문 의장은 21일 국회 사랑채에서 퇴임 기자간...

[정의연 논란] 해명 적극 나섰지만, 그래도 안 풀린 의혹들

“할머니한테 써야지요!”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의 울음 섞인 외침은 파장을 낳았다. 위안부 지원을 목적으로 설립된 정의기억연대(정의연)가 기부금을 제대로 쓰지 않았다는 취지다...

[총선 르포] 목포, 정치 ‘초단 vs 9단’ 누가 최후에 웃을까

‘강력한 신제품’ 대 ‘목포의 자존심’전국이 주목하는 전남 목포에서 맞붙는 김원이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박지원 민생당 후보가 각각 강조하는 홍보 문구다. 여기엔 두 후보의 서로 다른...

[격전지 분석-목포] 김원이-박지원-윤소하 지지율 순서 굳어지나

전 세계가 바이러스와 전쟁을 벌이는 와중에도 총선 시곗바늘은 어김없이 돌아가고 있다. 이제 4·15 총선은 카운트다운에 들어갔고, 거대 양당은 판세 분석에 분주한 모습이다. 더불어...

[격전지 분석-동대문을·금천] 민주 출신 무소속 후보 출마가 변수

전 세계가 바이러스와 전쟁을 벌이는 와중에도 총선 시곗바늘은 어김없이 돌아가고 있다. 이제 4·15 총선은 카운트다운에 들어갔고, 거대 양당은 판세 분석에 분주한 모습이다. 더불어...

[총선 격전지-호남] 舊민주와 新민주의 진검승부

21대 총선은 사상 유례없는 선거로 기록될 듯하다. 그야말로 안갯속이다. 한 달여 앞으로 다가왔지만, 코로나19 사태라는 돌발 변수가 덮쳤다.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 등 여야는 ...

[총선 격전지-경남] 홍준표 행보따라 요동칠 경남 판세

21대 총선은 사상 유례없는 선거로 기록될 듯하다. 그야말로 안갯속이다. 한 달여 앞으로 다가왔지만, 코로나19 사태라는 돌발 변수가 덮쳤다.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 등 여야는 ...

D-50 이후 판세 뒤집혔던 총선의 역사, 이번에도 반복될까?

‘코로나19’로 인해 국회가 폐쇄된 2월25일은 공교롭게도 21대 총선 ‘D-50일’이었다. 대한민국 헌정 사상 초유의 일이 벌어진 이날 이후, 총선 정국 또한 사상 유례없는 대혼...

‘나다르크’ 나경원, 동작을서 생환할 수 있을까

더불어민주당이 나경원 미래통합당 의원의 지역구인 서울 동작을에 이수진 전 판사 투입을 저울질하고 있다. 민주당 공천관리위원회는 이 전 판사의 투입을 결정하고, 당 최고위원회에 보고...

‘대통령 복심’ 윤건영 vs ‘자객’ 김용태 빅매치 성사되나

[여론끝짱]■ 진행: 소종섭 시사저널 편집국장■ 대담: 배종찬 인사이트케이 연구소장■ 제작: 시사저널 한동희 PD, 최인철 PD, 조문희 기자, 양선영 디자이너■ 녹화 : 2월24...

총선 민심 사로잡을 3대 변수…여론조사 ‘숨겨진 1인치’ 꿀팁 공개

[여론끝짱]■ 진행: 소종섭 시사저널 편집국장■ 대담: 배종찬 인사이트케이 연구소장■ 제작: 시사저널 한동희 PD, 최인철 PD, 조문희 기자, 양선영 디자이너■ 녹화 : 2월17...

“누가 더 망가지나” 경쟁하는  제3지대 도토리 정당들 [유창선의 시시비비]

2월9일 창당 발기인대회를 연 ‘안철수 신당’은 당명을 ‘국민당’으로 결정했으나 선관위에서 불허됐다. 그런데 바른정당과 통합해 바른미래당을 만들기 위해 국민의당을 공중분해시켰던 장...

바른미래당, 헌정사상 첫 ‘셀프제명’ 현실화…실정법 위반 논란도

바른미래당 내홍이 깊어지는 가운데 소속 비례대표 의원들에 대한 제명이 현실적으로 가능한지를 놓고 의견이 분분하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17일 오전 최고위원회 회의에서 자신의 ...

총선 앞두고 정당명도 복고 열풍?

바른미래당과 대안신당, 민주평화당 등 호남을 지지기반으로 한 중도정당이 2월17일 통합출범한다. 당명은 ‘민주통합당(통합당)‘으로 결정됐다.박주선 바른미래당 대통합개혁위원장과 유성...

‘스윙보터’ 선거구 인천 부평갑, 이번도 전국 최대 격전지 예고

인천 ‘부평갑 선거구’는 지난 20대 총선에서 단 26표 차이로 당락이 결정 난 초박빙 선거구다. 당시 범진보세력에서 2명의 후보가 출마했고, 범보수세력에서 2명의 후보가 출마해 ...

‘누가 더 오만한가’를 심판하는 선거 [유창선의 시시비비]

‘예측 가능한 총선은 없다.’ 2012년의 19대 총선, 2016년의 20대 총선 결과를 기억하는 사람이라면 이 같은 말에 공감할 것이다. 두 선거는 대부분의 예상과는 정반대의 결...

이준석이 보는 21대 총선 전망 “닭 쫓던 개 될 수 있다”

[시사끝짱]■ 진행: 소종섭 시사저널 편집국장■ 대담: 이준석 새로운보수당 젊은정당비전위원장■ 제작: 시사저널 한동희 PD, 최인철 PD, 조문희 기자, 양선영 디자이너■ 녹화 :...

이종걸, 진중권 향해 “‘입진보’가 ‘입보수’로 변해”

이종걸 더불어민주당 의원(안양만안·5선)이 12월3일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를 두고 "'입진보'가 '입보수'로 변했다"고 일침을 가했다. 이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 글을 통해...

‘브렉시트’ 눈앞에 두고도 끝나지 않는 영국의 혼돈

세 차례 연기를 거듭하던 브렉시트의 시한이 이제 두 달 앞으로 다가왔다. 브렉시트를 화두로 한 올 한 해 영국 정치는 한 편의 드라마를 방불케 했다. 세 번의 극적인 브렉시트 시행...

민주당 원혜영‧백재현 ‘불출마’ 선언…중진용퇴론 다시 힘 얻나

더불어민주당 5선 원혜영(경기 부천시 오정구) 의원과 3선 백재현(경기 광명시갑) 의원이 12월11일 합동 기자회견을 열고 내년 총선 불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민주당 중진 의원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