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매운동’ 대상인 日 빅3 맥주, 모두 전범기업 제품

여름은 맥주의 계절이다. 무더위나 바캉스 시즌에는 시원한 맥주 한 잔이 그리워진다. 그래서 해마다 이맘때면 맥주 업체들의 치열한 마케팅 전쟁이 벌어지곤 하는데, 요 며칠 사이 사뭇...

[경남브리핑] 서울 광화문에 경남 유명축제들 총집합

경상남도는 5월 24일부터 26일까지 3일간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도내 5개 시군과 함께 ‘K-Festival 2019(제7회 한국축제여행박람회)’에 참가해 경남 축제&관광 홍보관...

‘추석은 가족과 함께’ 옛말...호텔·항공업계 ‘金특수’ 누린다

직장인 전민기씨(32)는 추석 연휴를 앞둔 9월15일 태국 방콕으로 여행을 떠났다. 친척들께 드리는 명절인사는 문자와 전화로 대신했다. ‘명절에 놀러가는 것은 못 배운 행동’이라는...

[관광산업④] “‘남북 평화관광’ 훌륭한 관광자원 될 것”

17년째 관광수지 적자가 계속되는 나라. 한국 관광에 적신호가 들어온 것은 오래된 일이다. 심지어 2018년 상반기 관광수지 적자는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정부는 지난해 12월과...

"올해 대장경문화축전, 관광합천 역사적 계기 될 것"

천혜의 자연환경을 자랑하는 경남 합천군이 올해 여름축제를 마무리하면서 사상 최대의 경제 효과를 거둔 것으로 나타났다. 여름철 내내 최고 기온이 갱신되는 상황에서 합천군은 이열치열(...

"금반지 머금은 은어 잡고 축제도 즐긴다"

태양보다 더 뜨거운 열정의 페스티벌 ‘합천여름바캉스축​제'가 황강을 끼고 있는 정양레포츠공원 일대에서 오는 7월28일부터 8월1일까지 열린다. 올해 페스티벌은 지난 21년 동안 지...

‘인구 절벽’ 합천군, 6차 산업 활성화로 ‘황강의 기적’ 일군다

경남 합천군이 ​초고령 지역이라는 열악한 여건을 헤치고 ​6차 산업 활성화와 천혜의 관광명소를 바탕으로 '황강의 기적'을 일궈나가고 있다. 인구 감소에다 고령화로 인해 미래를 담보...

에메랄드 빛 바다물결 넘실대는 남해 '상주은모래비치'

여름 휴가철이 성큼 다가왔다. 해외로 휴가를 떠나는 사람들도 많지만 호주머니가 가벼운 직장인이나 대학생, 연인 등은 국내에서 '기분'을 내보려 휴가일정을 잡느라 분주한 요즘이다. ...

선진국 ‘빅세일’ 뭐가 다른가

한국판 블랙프라이데이가 이달 1일부터 2주간 진행된다. 외국에서 성공한 빅세일 행사를 통해 내수를 활성화하자는 시도다.그렇다면 미국이나 영국, 프랑스 등 선진국의 빅세일은 어떻게 ...

“망자들 기념일도 축제로 만들다”

프랑스에는 바캉스와 휴일이 많다. 학사 일정을 기준으로 두 달에 가까운 긴 여름방학과 짧은 2주간의 겨울방학이 있다. 사이사이에 부활절 방학, 스키 방학 그리고 투생 방학이 있다....

미술관으로 피서를 떠나자

피서철이다. ‘더위를 피해 다른 곳으로 옮겨가는 일’을 뜻하는 피서는 요즘 바캉스라는 말로 대체되고 있다. 그래도 왠지 ‘피서’라는 말을 쓰면 운치가 있고 더 시원해 보인다. 하지...

“충전 없는 노동이 감성 에너지 다 태워버려”

어디론가 훌쩍 떠나고 싶다. 하지만 무엇인가 발목을 잡고 있다. 떠날 수 있는데도 못 떠나는 인생. 대신 밤늦게까지 일하는 습관이 몸에 붙은 듯 자연스럽다. 쉬는 날에는 무엇을 해...

휴가지에서 지친 몸에 ‘휴식’을…

1994년 이후 최고의 폭염을 기록한 올여름. 무더위가 기승을 부릴수록 전국의 휴양지에는 피서객이 몰렸고, 해외여행객들도 인천공항을 무섭게 빠져나갔다. 게다가 올여름에는 열대야와 ...

수출 경쟁력 키운 ‘숨은 챔피언’들의 힘

지금도 채무 위기에 흔들리는 유럽에서 독일은 왜 ‘단독 승리’를 하고 있는 것일까? 현지에서 활약하는 저널리스트가 독일이 갖는 강인함의 원천을 찾는다. 드디어 보이기 시작한 것이 ...

일광 화상에는 찬 우유·얼음이 ‘명약’

한국에 잘못 전해진 외국 풍습 가운데 하나가 일광욕이다. 일조량이 적은 북유럽 사람들은 햇빛만 나면 일광욕을 즐긴다. 한국에서는 그럴 필요가 없는데도 일부러 피부를 태운다. 자외선...

달리기하다 병원 실려 간 슈퍼 대통령

프랑스의 여름 스포츠는 뭐니뭐니해도 사이클이다. 프랑스 전국을 질주하는 ‘뚜르 드 프랑스’는 여름 바캉스를 알리는 전례 행사이며, 경주의 종착점은 파리 개선문이다. 샹젤리제와 콩코...

‘배부른 처녀’ 그게 뭐 어때서

섹시 스타 이효리가 만약 홀로 아이를 키우는 미혼모라면 지금 같은 인기를 누릴 수 있을까? 또한 최초의 여성 법무부장관이었던 황산성 전 장관이나 강금실 전 장관이 미혼의 몸으로 재...

상처만 남긴 ‘그 여름의 MT’

프랑스의 여름 바캉스는 길기로 유명하다. 기본이 4주다. 대통령부터 장관들까지 심지어 저녁 뉴스의 간판 앵커들까지 바캉스를 떠난다. 도시의 대중교통 편수가 줄어드는 것은 기본이며,...

참한 ‘바깥세상’ 길잡이

중국 등 해외 여행지에서 주의해야 할 내용을 담은 괴담이 항간에 떠돌아다닌다. 이를테면 한국 여인의 장기를 적출해 팔았다는 중국 택시 기사 이야기이다. 중국으로 여행을 떠난 한국인...

격정의 리듬에 홀려 태양을 향해 쏴라

한 사람의 음악 애호가로서, 반팔에 반바지를 입을 때가 오면 늘 통장 잔고를 확인해야했다. 7월 말과 8월 초의 황금의 바캉스 시즌 계획을 짜기 위해서였다. 오죽이나 수입이 옹색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