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무 前LG회장, 평양서 폭탄주 먹은 이유는?

김대중 대통령과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은 ‘낮은 단계의 연합국가’가 생긴 한반도가 하나의 통일국가로 발전하기까지 얼마나 걸린다고 봤을까.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보(연세대 특임명...

남재희 “文정부, 차기 정권이 북핵 협상 과실 따 먹게 해 줘야”

혼돈의 시대다. 혹자는 난세(亂世)라 부른다. 갈피를 못 잡고, 갈 길을 못 정한 채 방황하는, 우왕좌왕하는 시대다. 시사저널은 2019년 올해 창간 30주년을 맞았다. 특별기획으...

국가지도자 모임 주도한 남재희 전 장관

혼돈의 시대다. 혹자는 난세(亂世)라 부른다. 갈피를 못 잡고, 갈 길을 못 정한 채 방황하는, 우왕좌왕하는 시대다. 시사저널은 2019년 올해 창간 30주년을 맞았다. 특별기획으...

김원기 “여야, 협치 통해 정치 불신의 벽 허물어야”

혼돈의 시대다. 변화의 시대다. 시사저널은 창간 30주년을 맞아 ‘대한민국, 길을 묻다’ 특별기획을 진행하고 있다. 정치·경제·사회·문화·종교 등 각계 원로(元老) 30인을 만나 ...

‘김원기 秘話’ 노태우 정부의 운명 바꾼 ‘비밀각서’

혼돈의 시대다. 변화의 시대다. 시사저널은 창간 30주년을 맞아 ‘대한민국, 길을 묻다’ 특별기획을 진행하고 있다. 정치·경제·사회·문화·종교 등 각계 원로(元老) 30인을 만나 ...

참 언론인 향한 ‘은빛 그리움’ 그리다

일본 시인 시바타 도요는 아흔이 넘은 나이에 처음으로 시를 쓰기 시작했다. 허리가 아파 취미였던 일본무용을 할 수 없게 되면서다. 낙담한 그녀에게 아들이 시 쓰기를 권했다. 시를 ...

“언론의 생명은 진실에 대한 신앙”

언론인 박권상 선생이 별세한 후 1년이 흐른 지난 2월3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 국제회의장에서 추모식이 열렸다. 행사 중에 박 선생을 기리는 영상이 흘렀다. 고인의 생전 모습 위로...

그는 떠났지만 ‘진실’ 외침은 살아 있다

“언론과 언론인에게 있어서 가장 중요한 일은 진실이 모든 것에 앞서는 가치라는 진실에 대한 신앙이다.” 지난 2월4일 별세한 언론계의 거목이었던 박권상 전 KBS 사장은 평소 이렇...

아늑한 땅, 인재의 향기도 ‘은은’

전라북도 남서부에 위치한 고창군과 부안군은 곰소만(灣)을 사이에 두고 남북으로 인접한 이웃이다. 오른쪽에는 정읍시가 있어 같은 생활권을 이룬다. 고창·부안 하면 먼저 떠오르는 인물...

전통 빛나는 인재의 ‘황금 벌판’

전주고 전북 지역을 대표하는 고등학교를 전주고등학교와 익산의 남성고등학교로 보는 데는 대체적으로 이견이 없다. 특히 전주에서는 전주고 이외의 학교를 모두 뭉뚱그려 ‘나머지 고등학교...

창간 20주년, 독수리의 눈으로 세상을 보겠습니다

이 창간 20주년을 맞았습니다. 에는 ‘사람이 태어나서 20세가 되면 약(弱)이라고 하며 비로소 갓을 쓴다’라고 나와 있습니다. 여기서 비롯된 말이 ‘남자 나이 20세’를 일컫는 ...

김대중 ‘10년 아성’ 깨뜨리고 손석희, 새로운 철옹성 높이 쌓다

‘가장 영향력 있는 언론인’을 묻는 지난 20년간 조사에서는 신·구 간의 배턴 터치가 확실하게 이루어졌다. 1990년대와 2000년대 초반까지 김대중 조선일보 고문의 ‘아성’은 좀...

이 땅에 ‘양심의 소리’를 울리고 싶었다

오랜 세월이 흘렀다. 20년 전 가혹한 투쟁의 결과로 6·29를 쟁취했고 민주화의 길이 열렸다. 그보다 7년 전 1980년 8월9일, 나는 전두환 정권의 폭거에 밀려 28년간 몸담...

새 지평 연 그 시절 ‘초심’ 잃지 않기를

의 창간 열아홉 돌을 축하한다. 은 한국 시사 잡지사에 주목할 만한 이정표를 세웠다. 격조 있는 시사 주간지 시장을 연 것이다. 1989년 박권상 선생과 진철수 선생 등 창간 멤버...

‘이병순호’ KBS는 어떤 작품 만들까

이병순 KBS 비즈니스 사장이 이명박 정부의 KBS 수장으로 취임했다. 오피니언 리더들을 대상으로 한 의 여론조사에서 지난 2000년대 들어 가장 영향력 있는 언론 매체로 떠오른 ...

기름 붓기냐 불끄기냐 인사가 만사

가장 영향력 있는 언론 매체의 위상을 지켜온 KBS의 미래가 불투명하다. KBS는 이 매년 실시하고 있는 국내 오피니언 리더들을 대상으로 한 ‘누가 한국을 움직이는가’ 여론조사에서...

‘낙하산’ 뚫을전파의 독립이 우선이다

정연주 KBS 사장이 사면초가에 몰려 있다. 정권 교체기를 맞아 정사장을 사실상 임명했던 노무현 정부가 물러가는 입장으로 이렇다하게 정사장의 보호막 역할을 할 처지가 아닌 상황에서...

진실이 생명이다!

박권상 편집인 겸 주필이 창간호에 쓴 칼럼 ‘디오게네스 철학과 참언론’에는 그의 언론관과 이 추구하는 방향이 잘 정리되어 있다. 박 전 사장은 “창간 정신을 계승해 이 훌륭한 매체...

“성역 없는 진실 추구가 <시사저널> 창간 정신이었다”

어느덧 18년이 흘렀다. 1989년 은 언론계에 새로운 지평을 열었다. 주간지다운 주간지, 자본과 권력 등 그 어느 것에도 구애받지 않고 언론의 본령을 가는 독립 언론의 탄생이었다...

KBS, ‘영향력·신뢰’ 두 토끼 잡다

미디어 분야는 그 어느 때보다 격변하고 있다. 밖으로는 시장 개방이라는 거센 압력이 밀려오는 가운데 내부적으로는 신문과 방송, 통신 사이에 시장 다툼이 치열하게 벌어지고 있다. 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