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란물은 없다, 성착취물이 있을 뿐 [노혜경의 시시한 페미니즘]

집단 성착취 영상거래방 또는 조직 강간 범죄 모의 및 실행방. 어디를 말하는지 아실 것이다. 이 텔레그램 대화방을 그들은 왜 “성범죄 저지르는 방”이라고 이름 붙이지 않고, n번방...

“당신이 즐겨 보던 ‘포르노’가 ‘n번방’을 낳았다”

성착취 영상물 거래로 논란이 된 텔레그램 대화방 ‘n번방’. 대중에게 공개된 n번방의 모습은 범죄 현장보단 놀이터에 가까웠다. 가해자들은 잔인한 성착취 영상을 찍고 공유하며 ‘ㅋㅋ...

조주빈 “공범 잘 몰라”…‘범죄단체조직죄’ 회피 목적?

모바일 메신저 텔레그램을 이용해 성착취물을 유포한 혐의를 받는 ‘박사방’의 운영자 조주빈이 검찰 조사에서 “공범들과 잘 알지 못한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이 검토 중인 ...

경찰, ‘n번방’ 등 디지털성범죄 140명 검거…23명 구속

경찰이 성착취물을 만들어 텔레그램 등 소셜미디어를 통해 유포한 혐의로 140명을 검거해 23명을 구속했다.경찰청 디지털 성범죄 특별수사본부는 2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 같이 밝혔다...

조여오는 수사망에…‘박사방’ 유료회원 3명 자수

성착취물을 만들어 모바일 메신저인 텔레그램을 통해 유포한 ‘박사방’의 유료회원들이 경찰에 잇따라 자수했다. 최근 ‘박사방’의 운영자인 조주빈이 검거된 이후 유료회원들도 공범으로 처...

법원, ‘n번방’ 재판부 교체…오덕식 판사가 자진 요청

조주빈의 공범이자 ‘텔레그램 n번방 사건’의 주요 피의자인 이른바 ‘태평양’ 이아무개군(16) 사건의 재판장이 교체됐다. 이 사건을 맡은 오덕식 부장판사가 여론을 의식하고 스스로 ...

‘n번방 막을 수 있었다’…국회에서 잠자는 법안

‘텔레그램 n번방’ 사건에 대한 국민적 분노가 거세다.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을 향한 공분과 익명 속에 숨어 있는 26만 명을 향한 칼날이 날카롭지만 대의기관인 국회와 정치권은 ...

[단독 인터뷰] n번방 최초폭로자 ‘저격계’…“‘완장질’ 비판에 지쳤다”

n번방 사건 공론화는 언론이 이끌었다. 최초 취재는 대학생 기자단 ‘추적단 불꽃’이 맡았다. 그런데 거슬러 올라가보면 또 하나의 주역이 등장한다. 관련 사건의 최초 폭로자로 알려진...

[한강로에서] 다락방이 통곡한다

전기가 안 들어오는 집에 살았습니다. 사랑방, 문간방이 있는 양철집이었습니다. 아랫동네로 이사했습니다. 경운기에 짐을 싣고 이사하던 그날 풍경이 지금도 아스라이 떠오릅니다. 그때부...

더 악랄해진 성착취 음란물 제작·유통

텔레그램 ‘n번방’ 사태는 이미 예견돼 있었다. 그동안 성착취 음란물은 꾸준히 온라인에서 유통돼 왔다. 진화에 진화를 거듭하다가 텔레그램에서 터진 것뿐이다. 우리 사회에 만연한 관...

고담방의 ‘생존수칙’…“접속시 번호·IP 주의하라”

‘드루킹’ 김동원씨, 안희정 전 충남지사,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고담방’ 운영자 전아무개씨, 그리고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 이들은 모두 저마다의 혐의로 구속되거나 징...

[이 주의 키워드] 조주빈

인터넷 메신저 텔레그램에서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들의 성착취물을 제작·유포한 혐의를 받는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이 검거됐다. 조주빈은 스스로를 ‘박사’로 칭하며 피해 여성들에게 ...

[고담방 대화록 단독입수] 죄책감마저 사치였던 ‘성착취 놀이터’

그곳에서 죄책감은 사치였다. 피해자들에게 미안한 감정이라도 표현할라치면 어김없이 야유가 이어졌다. n번방의 후계자 ‘와치맨’이 운영한 텔레그램 대화방은 성의식의 바닥을 드러내 보이...

n번방: 두 얼굴로 가득 찬 악의 연대기[권상집 교수의 시사유감]

2019년부터 수십 명의 여성을 협박해 입에 담기 어려운 성적 착취 영상을 찍어, 이를 거래하고 유포한 범죄자 조주빈의 모습이 드디어 공개됐다. 이미 그의 범죄 행각은 그해 9월부...

검찰, 텔레그램 ‘박사방’ 조주빈 수사상황 공개하기로

검찰이 모바일 메신저인 텔레그램 대화방인 일명 ‘박사방’을 통해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들의 성착취물을 제작·유포한 조주빈(25)의 수사상황을 공개하기로 했다.서울중앙지검은 26일 ...

[고담방 대화록 단독입수] “짭새는 안 잡는다” 경찰 조롱

n번방의 후계자로 알려진 ‘와치맨’이 텔레그램에서 활약한 추악한 실태가 드러났다. 시사저널은 3월24일 와치맨 전아무개(38)씨가 운영했던 ‘고담방’의 대화 기록 등을 입수했다. ...

‘텔레그램 n번방’ 26만 명에 조여 오는 수사망…검‧경 칼 빼들었다

전 국민적 공분을 일으킨 ‘텔레그램 n번방 사건’과 관련해 검‧경이 모두 칼을 빼들었다. 이 사건을 수사하는 전담 인력을 구성하면서다. 특히 검‧경 모두 주요 피의자인 조주빈뿐만 ...

조주빈이 뜬금없이 손석희·윤장현·김웅 언급한 이유는?

텔레그램 ‘n번방(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씨가 포토라인에서 사건과 무관해 보이는 손석희 JTBC 사장, 윤장현 전 광주시장, 김웅 프리랜서 기자 등을 돌연 언급해 그 배경에 관심이...

[포토] 텔레그램 n번방 박사 조주빈 "악마의 삶 멈춰줘 감사"

인터넷 메신저 텔레그램에서 미성년자를 포함한 최소 74명의 성 착취물을 제작·유포한 혐의를 받는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25)이 2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종로경찰서에서 서울중앙지...

‘박사’ 조주빈, 당당히 카메라 응시하며 ‘악마’ 자칭해

해외에 서버를 둔 모바일 메신저 텔레그램에서 미성년자를 포함한 다수 여성의 성 착취물을 제작‧유통한 혐의를 받는 조주빈(25)이 검찰에 넘겨졌다. 검거된 지 일주일여 만에 포토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