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김문수에 일갈 “쿠데타 외에 탄핵 무효 방법 있나”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무효·구속 반대'를 주장하는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에 대해 "망가졌다" "안타깝다"는 표현을 쓰며 비판했다. 홍 전 대표는 8월...

아스팔트 벗어나 여의도 진입 꿈꾸는 태극기부대

지난 2월 자유한국당 전당대회장을 ‘태극기부대’가 가득 메운 장면은 꽤나 상징적이었다. 더 이상 태극기부대가 ‘아스팔트 시민단체’에만 머물지 않는, 한국 정치의 장으로 진입했음을 ...

3당3색 “완벽한 보수대통합은 쉽지 않을 듯”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8월14일 국회에서 대국민담화를 통해 ‘보수 대통합’ 의지를 밝혔다. “자유 우파의 통합은 꼭 필요하고 반드시 해낼 것”이라고 다짐한 것이다. 며칠 전 나...

‘애들 영화’? 세상에 사소한 이야기는 없다

시작에 《우리들》(2016)이 있었다. 느닷없이 가까워지고, 또 정확히 알 수 없는 이유로 서로 멀어지기도 하는 아이들의 세계를 내밀하게 들여다본 영화다. 여기에는 ‘우리’라는 관...

이준석 “황교안, 지금처럼 가면 죽는다”…이유는

[시사끝짱]■ 진행: 소종섭 시사저널 편집국장■ 대담: 이준석 바른미래당 최고위원■ 제작: 시사저널 조문희 기자, 한동희 PD, 양선영 디자이너■ 녹화: 2019년 8월6일 소종섭...

조국, ‘폴리페서’ 비판에 “앙가주망” 정면 반박

서울대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로 복직한 조국 천 청와대 민정수석이 8월1일 자신을 둘러싼 ‘폴리페서(politics+professor의 합성어‧정치교수)’ 논란에 “지식인의 사...

편집숍에 끼어 등 터지는 원브랜드 가맹점

K뷰티는 크게 두 갈래로 나뉜다. 모든 브랜드의 모든 제품을 파는 ‘편집숍’과 한 브랜드의 제품만 파는 ‘원브랜드숍’이 그것이다. 올리브영으로 대표되는 화장품 편집숍은 ‘잘되고 있...

막 오른 ‘안보 국회’…日 때리는 여당 vs 정부 때리는 야당

여야의 국회 정상화 합의에 따라 야당이 요구했던 ‘안보 국회’가 7월30일 시작됐다. 첫날부터 여야는 뜨거운 설전을 벌이며 7월국회의 험로를 예고했다. 이날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

윤석열 검찰총장 시대 열렸다…정치 판도 ‘들썩’

윤석열(59·사법연수원 23기) 검찰총장의 임기가 7월25일 시작됐다. 총장 후보에 올랐을 때부터 '어총윤', 즉 '어차피 총장은 윤석열'이란 수식어를 달고다닌 그다. 역사상 손꼽...

신세계는 왜 자꾸 표절 의혹에 휩싸일까

신세계그룹 소속인 이마트가 1인 가구를 겨냥해 7월17일 출시한 자연여과 방식 정수기가 표절 논란에 휩싸였다. 이번에 선보인 이마트의 ‘일렉트로맨 혼족 정수기’는 전기 없이 필터로...

황교안 “문재인, 사실상 아베가 바라는 길로 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7월24일 일본의 경제 보복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이 사실상 일본 아베 신조(安倍晋三) 정권이 바라는 길로 가는 게 아닌가 걱정"이라고 밝혔다. 황 대표...

집안싸움에 빠진 한국당, 총선전략 ‘빨간불’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일본의 경제 보복 조치와 관련해 여야 5당 대표가 참석하는 회담을 제안한 7월15일 국회에서는 황 대표의 회담 제의를 놓고 다양한 의견이 쏟아져 나왔다. ...

몰락한 도시의 30대 게이 시장, 트럼프에 도전하다

지금 미국 민주당은 20명이 넘는 대선 주자가 각축전을 벌이고 있다. 지지율도 몇몇 거물급을 제외하곤 거기서 거기다. 그런데 예상치 못한 다크호스가 나타났다. 미국 부통령 마이크 ...

[보수재편⑤] “친박 문신 지우고 싶겠지만, 쉽게 지워지나”

‘친박 핵심’ ‘친박 감별사’라고 불리며 박근혜 정부에서 실세로 통했던 홍문종 의원이 6월15일 자유한국당을 탈당했다. 동시에 조원진 의원이 대표로 있는 대한애국당에 입당, 공동대...

한국당 ‘女엉덩이춤’에 쏟아진 질타…성인지 감수성 ‘제로’

자유한국당이 여성 희화화로 뭇매를 맞고 있다. 당이 진행한 행사에서 여성 당원이 바지를 내리고 엉덩이를 보여주는 춤을 춘 게 문제였다. 한국당 중앙여성위원회는 6월26일 서울 양재...

[송두율 인터뷰②] “젊음과 지성이 반항하지 않으면 그 사회는 죽는다”

혼돈의 시대다. 혹자는 난세(亂世)라 부른다. 갈피를 못 잡고, 갈 길을 못 정한 채 방황하는, 우왕좌왕하는 시대다. 시사저널은 2019년 올해 창간 30주년을 맞았다. 특별기획으...

나경원 “달창, ‘달빛 창문’ 줄임말인 줄 알고 썼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6월20일 국회 정상화의 조건으로 자신이 제시한 경제청문회와 관련해 "홍남기 경제부총리와 김수현 청와대 정책실장 정도가 (토론회에) 나오면 어떤 형식이...

“교수님, 제발 떠나주세요"…미투에 멍든 캠퍼스

학문의 상아탑인 대학이 사제 갈등으로 몸살을 앓고 있다. 지난해 대학가에서 교수의 성폭력을 고발하는 '미투(Me Too)'가 제기된 지 1년여가 흘렀지만, 시사저널 취재 결과 사태...

윤석열 검찰총장 지명에 민주 “적임자” vs 한국 “반문인사 탄압 우려”

차기 검찰총장으로 윤석열(59·사법연수원 23기) 서울중앙지검장이 지명되자 여야는 엇갈린 반응을 나타냈다.문재인 대통령이 6월17일 윤 지검장을 차기 검찰총장으로 지명한 직후 홍익...

‘반기문 총리설’에 與도 野도 웅성웅성

여의도 정가에 ‘반기문 총리설’이 불거져 화제다. 올 하반기 이낙연 국무총리를 비롯, 내각에 포진한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속속 당으로 복귀할 거라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반기문 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