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사능 폐기물 유출’ 뉴스 보기 힘든 일본, 왜?

지난 10월12일 제19호 태풍 하기비스가 일본 열도를 덮쳤다. NHK의 발표에 따르면 15일 기준 66명이 숨지고 15명이 실종되었으며 200명 이상이 부상을 입었다. 지난 15...

경기도민 83% “일본산 석탄재 혼합시멘트 사용 제한 적절”

경기도민 10명중 8명이 방사능 오염 검사 등 안전성이 입증될 때까지 경기도 발주 공사에서 ‘일본산 석탄재’ 혼합 시멘트의 사용을 제한하는 것에 대해 적절한 조치라고 응답했다.경기...

정부, 일본의 ‘감추고픈 비밀’ 파헤친다…“후쿠시마 오염수에 적극 대응”

정부가 “일본 후쿠시마(福島) 원전 오염수에 적극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2020년 도쿄올림픽을 앞두고 일본이 민감해하는 부분을 공론화해 압박을 이어가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김인...

그린피스 “일본, 방사성 오염수 111만 톤 방류 계획” 폭로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원전에 쌓아놓은 고준위 방사성 오염수를 바다에 방류할 계획이라고 국제환경단체 그린피스가 주장했다. 그 양이 무려 100만 톤이 넘는다고 알려져 일본의 방류 계...

“안보 불량·방사능 위험” 日 압박 본격화하는 여당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대(對)한국 수출 규제와 함께 헌법 개정 드라이브를 걸고 있는 일본에 대한 압박에 나섰다. 당내 특별 기구인 '일본경제침략대응특별위원회'가 국내외를 향한 여론...

국민 10명 중 7명 “2020 도쿄올림픽 보이콧해야”

국민 10명 중 7명은 2020년에 열리게 되는 도쿄올림픽을 '보이콧'하는 데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방사능 논란이 일고 있는 후쿠시마산 농수산물로부터 우리 선수단의 안전을 지...

핵폐기물 옆에서 농사를?…‘후쿠시마 공포의 쌀’ 사진의 진실

벼베기가 한창인 논밭. 맞은편엔 정체불명의 검은색 비닐봉지가 잔뜩 쌓여 있다. 벼논 가장자리에서 샛길만 건너면 닿을 거리다. 최근 인터넷 게시판과 블로그 등에 퍼지고 있는 사진이다...

[울산브리핑] 태화강 공원, ‘국가정원’ 지정…순천만 이어 국내 2번째

태화강 지방정원이 국내 ‘제2호 국가정원’으로 지정됐다. 울산시는 7월 11일 태화강 지방정원의 국가정원 지정이 확정됐다고 12일 밝혔다. 이에 따라 시는 내년부터 정원의 운영 및...

한빛 1호기 출력 급증은 人災…무자격자에 안전 절차도 무시

한 달 전 재가동 하루만에 멈춰선 한빛 원자력발전소 1호기 열출력 급증 사고는 '인재'라는 정부 특별조사 중간결과가 나왔다. 조사에선 한국수력원자력(한수원)의 원자력안전법(원안법)...

韓, 日과 무역 분쟁서 ‘역전승’…후쿠시마 수산물 수입금지 유지

한국이 일본 후쿠시마 일대 수산물 수입금지 조치를 둘러싼 한일 무역 분쟁에서 승소했다. 후쿠시마 현을 비롯한 8개 현의 수산물에 대한 수입금지 조치는 계속 유지될 것으로 보인다.세...

“미세먼지 논쟁, 너무 정치화 됐다”

악화되는 미세먼지로 인해 ‘탈원전’을 고집하는 문재인 정부의 입장이 난처해졌다. 야권을 중심으로 한 정치권 일각에서는 잿빛 하늘을 만든 주범으로 중국을 낙인찍었고, 그 공범으로 정...

국민들은 왜 아직도 ‘라돈 공포’에 시달리나

생활용품에서, 공동주택에서 라돈에 대한 공포가 끊이지 않는다. 무엇이 진실인지 혼란스러운 국민들은 방사능 피폭 두려움에 떨고 있다. 세계에서 유례가 없는 가습기 살균제 참사를 겪었...

대북제재 '봄날' 올까…유엔, 식량·식수 등 3건 '제재 예외' 승인

오는 2월27~28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2차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유엔의 대북제재가 일부 완화돼 그 배경에 관심이 쏠...

“식품 살 때 중금속보다 방사능이 더 걱정”

소비자가 식품을 살 때 가장 우려하는 점은 방사능 오염인 것으로 조사됐다. 다음은 중금속ㆍ환경호르몬ㆍ잔류농약 순이었다. 소비자단체인 소비자시민모임은 5∼11월 전국의 소비자 184...

“모든 공산품에 방사성물질 사용 금지해야”

원자력안전위원회(원안위)는 11월22일 ‘생활방사선 제품안전 강화대책’을 발표했다. 5월 이른바 ‘라돈 침대' 사건으로 촉발된 생활용품 방사능 공포를 해소하기 위한 종합 대책이다....

또 화재…시한폭탄 같은 원자력연구원 사건 사고들

또 화재가 발생했다. 올해만 벌써 두 번째다. 원자로가 있고 다량의 방사성폐기물이 보관된 한국원자력연구원에서 말이다. 인근에는 대규모 아파트 단지도 있어 자칫 대형사고로 이어질 수...

한수원, 안전불감증 ‘심각’…2013년부터 관련법 19건 위반

최근 5년간 한국수력원자력(한수원)의 원자력안전법 위반이 19건에 달했고, 위험하고 열악한 업무를 협력업체에 떠넘기는 등 원전 현장에서 안전 불감증이 심각한 것으로 드러났다.국회 ...

“‘오늘습관’ 생리대에서 라돈 나왔다”

'오늘습관' 생리대에서 라돈이 검출됐다는 최근 언론 보도에 대해 해당 업체 측은 한국기초과학지원연구원의 실험 결과서를 공개하며 방사성 물질이 검출되지 않았다고 반박했다. 그러나 연...

생리대에서 ‘핵실험’ 방사성 물질이 검출됐다?

친환경을 내세워 사회관계망(SNS)을 중심으로 인기를 끈 '오늘습관' 생리대에서 라돈이 검출됐다는 보도가 나왔다. 이에 대해 해당 업체는 방사성 물질 검출 시험 결과서를 공개하며 ...

[단독] 부처별로 흩어졌던 라돈 관리 ‘일원화’된다

국회가 각 부처별로 흩어져 있는 라돈 관리체계를 일원화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현재 우리나라는 라돈과 같은 생활주변방사선을 환경부·국토교통부·원자력안전위원회·보건복지부·교육부 등 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