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혁명] 돈의 힘 아닌 팬심‧디지털 미디어로 대성공

방탄소년단(BTS)은 세계에서 가장 사랑받는 보이밴드다. 데이터가 그것을 입증한다. 최근 《DNA》 유튜브 영상이 9억 뷰를 넘었다. 1억 뷰가 넘는 공식 뮤비(뮤직비디오)는 22...

[BTS 혁명] 도전하고 소통하되 사회적 약자까지 배려

독일 사회학자 막스 베버는 정치가의 세 가지 자질을 균형·열정·책임감으로 들고, 용기를 갖고 올바른 정치에 나설 것을 제언했다. 베버는 두 가지 유형의 정치적 신념으로 신념윤리(信...

[BTS 혁명] 北도 열광하는 BTS…아미가 바꾼 권력 지도

언론의 비판에는 성역이 없다지만, 그래도 암암리에 존재한다는 우스갯소리가 있다. 성(性)과 종교, 그리고 아이돌이다. 간혹 성역을 향한 맹목적 충성은 스스로의 허물을 보지 못하는 ...

[BTS 혁명] ‘BTS는 세계에서 가장 훌륭한 보이밴드’, 과장 아니다

K팝에 약점이 있다면 ‘아이돌’이라는 고정관념이 빚어내는 부정적 인상, 즉 그건 춤이지 음악이 아니라는 인식이다. 얼마 전만 해도 해외에선 K팝에 대해 공장에서 찍어낸 천편일률적 ...

[BTS 혁명] 개인적 성찰이 곧 우주에 대한 성찰

뭐든 열심히, 그리고 참 잘한다. 기성세대가 물려준 경쟁과 불평등과 정의롭지 못한 사회를 너끈히 극복하고 멋진 모습을 보여주는 젊은이들은 항상 감동이다. ‘헬 조선’이니 어쩌니 하...

[BTS 혁명] 상장으로 ‘3兆 빅히트’ 노리는 빅히트

방탄소년단(BTS) 컴백으로 가요계가 들썩이는 가운데 증권가에서는 BTS의 소속사인 빅히트엔터테인먼트(이하 빅히트)가 상장에 시동을 걸면서 기업공개(IPO) 시장이 술렁이고 있다....

빅히트, 쏘스뮤직 인수…‘BTS+여자친구’ 조합은?

아이돌 그룹 ‘방탄소년단(BTS)’과 ‘여자친구’가 한솥밥을 먹게 됐다. BTS의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가 여자친구의 소속사 쏘스뮤직을 인수하면서다.빅히트엔터는 7월29일 공식입...

[마블 열풍] ‘마블 열광’ 만든 두 개의 공식

자, 솔직해져 보자. 과연 어느 쪽인지. BTS가 왜 이렇게 세계적으로 인기가 있는지 이해할 수 있는가. 5월5일 미국에서 월드투어를 시작한 BTS를 보기 위해 LA의 로즈볼 스타...

[노혜경의 시시한 페미니즘] 방시혁에게 바란다

BTS(방탄소년단)의 소속사 대표인 방시혁씨가 서울대 졸업식에서 했던 연설의 전문을 읽었다. 감동적이었다. 모범적 시민의 사례가 극히 드문 시대에 그와 같은 사람이 등장해 준 자체...

[올해의 인물①] 2018년도 ‘방탄소년단’의 해였다

RM, 진, 슈가, 제이홉, 지민, 뷔, 정국. 이들이 전 세계를 무대로 쓴 ‘역동적 서사’는 아직도 현재진행형이다. 2018년 역시 방탄소년단의 ‘봄날’이었다. 지난 12월14일...

[Up&Down] 방탄소년단 vs 사립유치원

Up방탄소년단, 빅히트와 7년 재계약 전 세계에 ‘아이돌 열풍’을 일으킨 그룹 방탄소년단이 빅히트 엔터테인먼트와 7년 재계약을 체결했다. 방탄소년단은 2013년 6월 데뷔해 올해로...

방탄소년단, 빌보드 어워드서 ‘한국식 떼창’ 재현

방탄소년단이 정규 3집 ‘러브 유어셀프 전 티어(LOVE YOURSELF 轉 Tear)’로 미국 ‘빌보드 200’ 차트 1위에 올랐다. 그것도 ‘핫샷데뷔(Hot Shot Debut...

방시혁·피독이 그린 밑그림에 칼군무 담당 손성득이 색 입혀

한 스타 아이돌 그룹의 탄생에는 숨은 조력자들이 있기 마련이다. 지금 글로벌 스타가 된 방탄소년단의 경우는 더더욱 그렇다. 이들의 가능성을 발견하고 발굴하며 육성시켰던 장본인들. ...

‘K팝 대세돌’ 방탄소년단 팝의 본고장 뚫다

K팝의 역사는 2017년을 기점으로 전과 후로 나뉜다는 말이 있다. 그 말을 불러일으킨 주인공이 바로 방탄소년단(BTS)이다. 방탄소년단은 K팝이라는 하나의 문화를, 미국을 비롯한...

‘新한류’의 역사 새로 쓰는 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이 ‘2017 아메리칸 뮤직 어워드(AMA)’ 무대에 올랐다. 지난 9월 발매 앨범 《러브 유어셀프 승 허(Love Yourself 承 Her)》의 타이틀 곡 《디엔에이(...

따뜻함이 ‘긴장’ 밀쳐버린 ‘시청자 제작·김태원 기획’ 드라마

은 끝으로 갈수록 긴장감과 화제성이 떨어진 이상한 오디션 프로그램이다. 보통 오디션 프로그램은 생방송 결선과 함께 긴장감이 고조되기 시작해서 4강, 결승 즈음에 화제성이 정점을 찍...

시청자 눈높이에 맞춰 변한 방송, 변한 아나운서

10년 전만 해도 아나운서는 조신한 존재였다. 허리를 똑바로 펴고 앉거나 서서 손에 마이크 하나를 들고 오로지 입으로만 드러나는 존재, 심지어 뉴스 도중 누군가 난입해 “내 귀에 ...

‘따뜻한 멘토’ 탄생에 시청자들은 열광했다

은 처음에 비웃음을 들으며 시작했다. 지상파 방송사가 케이블TV의 를 따라 한다는 점 때문이다. 의 내용이 도전자들에게 상당히 냉혹하고 독했기 때문에 더욱 지상파 방송사가 할 일은...

70만 대 1 경쟁 뚫고 가수의 꿈 이룬 ‘실력파’

서인국(22)은 몇 달 전까지만 해도 가수를 꿈꾸는 청년에 불과했다. 실용음악과에서 대중음악을 전공하고 기획사 오디션을 찾아가기도 했지만 가수라는 꿈을 이루기는 쉽지 않았다. 하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