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김 세진 행동주의 펀드에 재계 ‘벌벌’ 떤다

1999년 4월, 미국계 행동주의 펀드인 타이거펀드는 SK텔레콤을 상대로 선전포고를 했다. 사외이사 제도 도입과 주식 액면분할, 경영진 퇴진 등을 회사 측에 요구한 것이다. 계열사...

IMF 이어 OECD도 하향…“韓 올 성장률 2.0%”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올해 한국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2.0%로 낮췄다. 올 들어 3번째 하향 조정이다. 11월21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OECD는 이날 공개한 ‘OECD ...

대박인 줄 알았더니…이커머스는 ‘쪽박’?

‘온라인이 대세’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쇼핑의 중심이 오프라인에서 온라인으로 옮겨가고 있다. 하지만 정작 내실은 없다는 지적이 끊이지 않고 있다. 매년 눈부신 성장을 거듭하고 있지...

PK 상장사, 올 3분기 매출 늘었지만 순익 53% 감소

올해 3분기 PK(부산·울산·경남) 지역 12월 결산 상장사의 매출액은 전년 대비 증가했으나, 영업이익과 순이익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11월19일 한국거래소가 PK 지역 12월...

“부산도시공사 방만한 경영…지속가능성‧미래 먹거리 없다”

부산도시공사의 부채비율이 10년 전 수준으로 뒷걸음치고 기업의 성장률 지표인 매출액 증가율이 수년간 마이너스성장을 하고 있어 향후 2~3년 이내에 경영수지가 악화로 도시공사의 존폐...

[차세대 리더-경제] 김남정…밑바닥부터 경험 다지고 종합식품기업 꿈꾼다

김남정 동원그룹 부회장은 2014년 부회장에 취임하며 경영 최전선에 나선 데 이어 지난 4월 부친인 김재철 동원그룹 회장이 경영에서 물러나면서 사실상 총수가 됐다. 김 부회장도 구...

오너 2세 헛발질에 대명그룹 위상도 ‘흔들’

홍천 비발디파크와 오션월드로 잘 알려진 대명그룹은 올해 2월 창립 40주년을 맞았다. 그룹의 모태는 고(故) 서홍송 창업주가 1979년 경북 포항에 설립한 대명주택이다. 건설 붐을...

경기도, 광교신도시에 ‘분양→임대 대체’ 중산층 임대주택 공급

경기 수원시 광교신도시에 분양을 임대방식으로 대체한 중산층 임대주택 시범모델이 첫 선을 보인다. 이헌욱 경기도시공사 사장은 10일 경기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경기도형 중산층 임...

카카오뱅크, 진짜 ‘카카오의 뱅크’ 됐다

카카오가 카카오뱅크의 최대주주 자리를 꿰차게 됐다. 비금융기업이 은행 경영권을 쥐게 된 첫 사례다. 금융위원회는 7월24일 정례회의에서 카카오뱅크에 대한 카카오의 주식 한도초과보유...

결승선은 없다

창문이 다 깨져 두꺼운 스웨터를 입고 출근해야 하는 사무실. 햄버거 값도 없어 당일 면접을 본 이에게 돈을 빌려야 할 만큼 가난한 주머니 사정. 창업을 하고 3년이 지났지만 창업자...

중견기업 밥그릇 빼앗는 현대산업개발 ‘갑질’ 논란

중견기업을 상대로 한 HDC현대산업개발(현대산업개발)의 ‘갑질’ 논란이 최근 불거졌다. 진원은 중견 유통업체인 엔터식스. 주택개발사업 수주를 위해 자사를 끌어들인 뒤, 막상 사업을...

서희건설 오너 2세들의 수상한 지분 승계

서희건설은 도급순위(시공능력평가) 37위의 중견 건설회사다. ‘스타힐스’라는 아파트 브랜드로 일반인에게 더 잘 알려져 있다. 지난해 기준으로 매출은 1조333억원, 영업이익은 88...

[못믿을 국가회계] 국가재무제표 이대론 안 된다

기업은 한 회계연도가 끝나면 실적을 마감해 재무제표를 만들고 이를 정보이용자에게 제공해 경제적 의사결정에 활용하게 한다. 투자자가 기업 재무제표를 분석해 실적이 기대에 미치지 못하...

주택 공급과잉 해소에 급급한 창원…서민 주거 안정은 뒷전?

경남 창원은 주택보급률이 100%를 웃돌고, 미분양 주택이 6800여 채에 이르는 등 공급과잉으로 몸살을 앓고 있다. 심지어 앞으로 2년 동안 주택 1만4234 채가 준공을 대기하...

‘사내유보금’ 대신 ‘이윤’이라고 부르자

‘사내유보금 환수론’(환수론)이 또 논란이다. 이번엔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불을 지폈다. 지난달 경제인들과 만난 자리에서 그는 “지난해 60조원의 이윤을 거둔 삼성이 20...

아시아나항공, 기내식 대란에 재무부담 ‘노심초사’

아시아나항공의 기내식 대란으로 오너 리스크가 부각되면서 향후 재무구조에 악영향을 미치지 않을지 재계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이미 수년간 재무 상태에 위험 신호가 감지되던 상황에서...

아시아나 위기, 시작점은 ‘기내식 대란’이 아니었다

한여름이 왔다. 그 와중에 아시아나항공은 계속 된서리를 맞고 있다. 부채비율은 지난해 700%를 넘겼고, 채권단은 심층관리가 필요하다고 판단해 작년 말부터 실사를 진행하고 있다. ...

공공기관, 회사는 ‘빚더미’ 임원은 ‘돈잔치’

“구멍 난 살림에 와주는 게 고마운 거지.” 한 현직 국회의원이 기자와 만난 자리에서 공기업 인사를 묻는 질문에 “능력 있는 사람들이 (경영이 어려운) 공기업 꼭대기에 굳이 가려고...

진흙탕 싸움 빠진 박남춘·유정복 인천시장 선거전

6·13 지방선거에 출마한 여·야 유력 인천시장 후보들의 난타전이 갈수록 확산되고 있다. 구태의연한 인신공격과 함께 경쟁 후보가 내세운 공약을 조목조목 헐뜯으며 흠집 내기에 열중하...

[단독] KT 황창규 회장 4년 경영 성적표 '낙제점'

황창규 회장은 그동안 ‘KT의 구원투수’로 알려져 왔다. 경영 합리화와 인적 구조조정을 통해 적자 회사를 단기간에 흑자로 탈바꿈시켰기 때문이다. 황 회장은 2014년 1월 KT 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