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 벗은 장대호…“죽을 짓해서 죽였다”

‘한강 몸통 시신 사건’의 피의자 장대호(38)의 얼굴이 8월21일 공개됐다. 취재진 앞에 선 장대호는 “아무리 생각해도 상대방이 죽을 짓을 했다”며 당당한 표정으로 일관했다.장대...

칼로 난도질하고 군화발로 짓밟은 범인

전남 여수시 돌산읍에는 국내에서 아홉 번째로 큰 섬 ‘돌산도’가 있다. 여수 시내와 돌산도 사이에는 길이 450m의 ‘돌산대교’가 연결돼 있다. 인심 좋고 아름다운 이 섬에는 억울...

“또 그러면 또 죽는다” 큰소리친 ‘한강 토막살인’ 피의자 얼굴 공개되나

경찰이 ‘한강 토막살인’ 사건의 피의자 A씨(39)의 신상정보 공개 여부를 검토한다. 경기북부지방경찰청은 8월19일 신상공개위원회를 열어 A씨의 신상 공개 여부와 범위를 결정할 예...

“혐오를 팝니다”…‘혐오 비즈니스’에 빠진 대한민국

새로운 천 년이 시작되기 전, 그러니까 호랑이 담배 피우던 시절인 1999년, 사람들은 ‘도토리’를 선물했고 ‘파도’를 탔다. 1990년대 중반 이후 태어난 Z세대는 무슨 얘기인가...

“변태적 성폭행에 따른 범행” 처음 재판정에 선 고유정의 말

전남편 강아무개씨(36)를 살해한 혐의로 구속기소 된 고유정(36)이 첫 정식 공판에서 강씨의 변태적 성욕을 강조하며 자신을 성폭행하려던 과정에서 일어난 우발적 범행임을 다시 한 ...

몽타주 속에 드러난  범인의 얼굴

울산광역시 남구 달동은 삼산동과 더불어 울산 최대의 번화가로 꼽힌다. 전휘복씨(여·52)는 이곳의 한 식당에서 주방 보조로 일했다. 식당은 24시간 영업했으며 전씨는 야간을 담당했...

일본의 ‘피해자 행세’, 그 속셈은 전쟁 명분 ‘자작극’

중동 호르무즈 해협을 둘러싸고 미국과 이란 사이에 ‘자작극’ 공방이 뜨겁다. 자작극(自作劇)은 전쟁 준비를 끝낸 침략자가 개전의 명분으로 흔히 쓰는 수법이다. 자작극 공방이 치열할...

추악한 비밀거래, 죽음으로 묻힌 돈의 종착지

광주광역시 광산구 외곽에 농협에서 운영하는 직영 주유소가 있었다. 인근에는 특정 성씨가 집성촌을 이루고 있다. 2005년 5월16일 오전 8시30분쯤, 주유소 직원 A씨(30)가 ...

욕구 채우려 간호사 꿈 짓밟은 냉혹한 살인자

전남 목포시 용해동에 살던 조아무개씨(여·23)는 간호사가 꿈이었다. 대학도 간호학과에 들어갔고 열심히 공부해 상위권 성적을 유지할 수 있었다. 4학년 때는 서울에 있는 대학병원에...

누가 대한민국에 ‘조현병 포비아’ 퍼뜨리나

“누나도 나를 찌르면 어떡해 엄마?”지난 4월 주부 최민숙씨(가명·40)는 9살 막내아들의 물음에 숨이 턱 막혔다. 학교에서 돌아온 아들은 스마트폰을 대뜸 내밀었다. 진주 방화살인...

‘재력가 아들’로  위장한 제비의 두 얼굴

제주도 출신인 이방연씨(여·30)는 어려운 가정환경 속에서도 열심히 공부했다. 대학을 졸업하고 서울에 있는 치과에 취업해 치위생사로 일했다. 이씨는 자신의 직업에 상당한 자부심과 ...

식용 곤충 ‘고소애’ 암환자에 효과적 

식용 곤충 고소애(갈색거저리)가 암 수술 환자의 영양 상태 개선과 면역력 향상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강남세브란스병원과 농촌진흥청 연구팀이 암 수술 후 고소애 분말을 섭취...

패대기치고 세제 먹이고…경의선숲길 고양이 잔혹살해

서울 마포 경의선 숲길에서 고양이가 학대 끝에 죽은 채로 발견됐다. 한 남성이 범행을 계획적으로 준비한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7월15일 마포경찰서는 지난 ...

“약속 못 지켜 죄송” 거제 아파트 흉기살해범, 밤샘대치 끝 투신사망

경남 거제시의 한 아파트에서 흉기를 휘둘러 1명을 살해하고 옥상으로 달아났던 박모(45)씨가 경찰과 대치 끝에 투신 사망했다.7월9일 경찰에 따르면, 박씨는 이날 오전 6시쯤 거제...

현장을 조작하고 연출한 치밀한 ‘잔혹 게임’

부산시 서구 서대신동에 살던 구아무개씨(여·38)는 일찍 사회에 나와 유흥업소 생활을 오래했다. 구씨는 약 9년 정도 동거하던 박아무개씨(남·45)와 2007년 9월 조촐한 결혼식...

윤소하 의원실에 온 ‘죽은 새’ 소포…협박죄 적용 가능성 有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 의원실에 죽은 새가 든 협박성 소포가 배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정의당은 “명백한 백색테러로 묵과할 수 없는 범죄”라고 비판했다. 정호진 대변인은 7월3...

‘전남편 살해’ 고유정, 범행 장면 사진으로 남겼다

제주 전남편 살해 사건’의 피의자 고유정(36)이 범행 직전과 시신 유기 전에 전남편의 시신이 든 가방 등을 휴대전화로 찍었던 것으로 확인돼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제주지검...

결국 시신 못 찾고 고유정 기소

전 남편을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한 뒤 유기한 혐의로 구속된 고유정이 7월1일 재판에 넘겨졌다. 다만 아직 시신은 발견되지 않았고, 범행 동기 역시 끝내 밝혀내지 못했다.제주지검 형...

엽기살인 뒤에 숨겨진 범인의 두 얼굴

서울시 양천구 중앙에 위치한 ‘신정동’은 자연마을인 신기(新機)의 ‘신’과 은행정(銀杏亭)의 ‘정’에서 유래한다. 1963년 영등포구에 편입되면서 신정동(新亭洞)이 됐다. 이후 두...

“승리만 승리해” 국회 행안위, 경찰청장에 버닝썬 등 부실수사 질타

국회 행정안전위원회는 6월27일 전체회의를 열어 버닝썬·제주 전(前) 남편 살해 사건 등에 대해 경찰이 부실하게 수사했다고 질타했다.권미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국민들은 버닝썬 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