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로에서] 덧셈의 정치

한바탕 전쟁 같지 않은, 허접한 진흙탕 싸움이 끝나고 정치권에서는 전과를 따지는 셈이 바쁘다. 선거법과 공수처법 등을 둘러싼 패스트트랙을 놓고 서로 자기네가 옳다고 강변하지만, 아...

“오신환 사보임은 ‘위법’”…대의민주주의와 법치의 위기

한 국가의 권력기관이 자유롭게 양심에 따라 권한행사를 하도록 보장하는 것은 국가라는 정치적 공동체의 존립목적인 국민전체의 공익 추구, 즉 ‘공공선(公共善)’을 위해 매우 중요한 부...

‘국회 부도의 날’…치열했던 몸싸움 현장 기록

여야 4당이 합의한 선거제·공수처(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법 패스트트랙의 지정 여부가 결정되는 결전의 날이었던 4월25일. 국회는 그야말로 ‘쑥대밭’이 됐다. 밤샘농성과 몸싸움이 이어...

[포토] 자유한국당 '패스트트랙' 막아라!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25일 오전부터 국회 본청 정치개혁특별위원회와 사법개혁특별위원회가 열릴 수 있는 회의장을 점거하고 있다. 선거제도 개혁안·사법개혁안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상...

여야 4당, 의총서 ‘선거제·공수처’ 패스트트랙 합의안 추인

더불어민주당·민주평화당·정의당에 이어 바른미래당까지,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이 모두 의원총회에서 패스트트랙(신속 처리 안건 지정) 합의안을 의결했다.이들 정당은 전날 연동률...

바른미래당 패스트트랙 동참…선거개혁·공수처 본궤도 오른다

바른미래당이 내홍 끝에 선거제 개편안과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 설립, 검경수사권 조정안에 대한 패스트트랙 합의안을 추인했다. 한국당을 뺀 여야 4당이 모두 패스스트랙 합의안을...

[포토]자유한국당 뺀 여야4당, 선거제, 공수처 패스트트랙 합의

자유한국당을 뺀 여야 4당 원내대표가 22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선거제 개편안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법안의 신속처리안건(패스트트랙)을 처리하는 내용의 합의안을 발표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