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신환 “문 대통령이 최저임금 동결 선언하라”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한국 경제상황에 대해 "총체적 난국"이라고 진단하며 정부에 대해 최저임금 동결과 소득주도성장 폐기를 요구했다. 또한 선거제도 개혁안 합의 처리의 필요성...

민주당에 뿔난 정의당 “정부·여당에 대한 협조 끝!”

국회 정상화의 대가로 심상정 정치개혁특별위원장 교체에 합의한 더불어민주당에 대해 정의당이 단단히 뿔났다. 정의당은 7월1일 자유한국당을 뺀 여야 4당의 개혁 공조 와해 가능성까지 ...

문재인은 노무현의 꿈을 이루고 있나

2년 전 대선 때 문재인 후보가 대통령이 되면 ‘노무현 정부 시즌2’가 될 것이라는 말이 나돌았다. 그럴 만도 한 것이 문재인 대통령은 노무현 전 대통령의 오랜 친구이자 대통령 비...

‘빠루 든 투사’ 변신한 나경원, ‘제2의 박근혜’ 노렸나

요 근래에 언론과 SNS에 가장 많이 실린 사진은 ‘빠루를 든 나경원’이었을 것이다. 잠긴 문을 열기 위해 더불어민주당 측이 준비한 것을 뺏은 것이라는 게 자유한국당의 설명이었지만...

[알고리즘이 비추는 세상] 패스트트랙의 승자와 패자

[편집자 주]뉴스와 정보가 공급자(언론사)에서 수용자(독자)로 전달되는 과정의 일정한 프로세스가 알고리즘이다. 디지털화된 미디어 플랫폼으로 인해 지금 우리 주변에는 뉴스와 정보가 ...

‘개혁 법안 패스트트랙’ 바라보며, 성 평등한 선거법 개정 촉구한다

패스트트랙을 눈으로 볼 수 있는 곳이 있다. 공항의 이동통로나 환승거리가 긴 지하철역이다. 걸어가는 속도를 빨리해 주기도 하지만, 가만히 서 있어도 이동시켜준다. 신속처리안건으로 ...

“오신환 사보임은 ‘위법’”…대의민주주의와 법치의 위기

한 국가의 권력기관이 자유롭게 양심에 따라 권한행사를 하도록 보장하는 것은 국가라는 정치적 공동체의 존립목적인 국민전체의 공익 추구, 즉 ‘공공선(公共善)’을 위해 매우 중요한 부...

왜 성공한 제3정당은 없는가

거대 양당정치에 실망할 때 특히 여야가 충돌해 국회가 대치정국에 접어들게 되면 제3정당의 필요성이 강하게 제기된다. 제3정당은 현재 정치에 대한 불만의 표출이며 대안의 요구다. 이...

[포토] 자유한국당 '패스트트랙' 막아라!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25일 오전부터 국회 본청 정치개혁특별위원회와 사법개혁특별위원회가 열릴 수 있는 회의장을 점거하고 있다. 선거제도 개혁안·사법개혁안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상...

‘일촉즉발’ 與野 보여주는 세 가지 장면

선거제 개편안과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 설치 법안에 대한 패스트트랙 지정안을 둘러싸고 여야가 긴박한 상황을 연출하고 있다. 4월23일 바른미래당 의원총회에서부터 시작된 이른바...

[포토]자유한국당 뺀 여야4당, 선거제, 공수처 패스트트랙 합의

자유한국당을 뺀 여야 4당 원내대표가 22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선거제 개편안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법안의 신속처리안건(패스트트랙)을 처리하는 내용의 합의안을 발표하...

‘내부 갈등’만 확인한 바른미래당 의총

바른미래당이 4월19일 오전 의원총회를 열고 당 지도부가 더불어민주당과 잠정 합의한 선거제도 개편과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 설립 관련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안을 통과시키려 했으...

다시 개헌 불 지피는 文 의장 “국회 총리추천권 국민투표” 제안

문희상 국회의장이 다시 개헌 열차에 시동을 걸었다. 그간 개헌 논의에서 여야간 입장차가 가장 컸던 '국회의 국무총리 추천권' 도입 여부를 2020년 총선에서 국민투표에 부치자는 제...

허영 “문재인 대통령, 분열의 정치 하고 있다”

혼돈의 시대다. 혹자는 난세(亂世)라 부른다. 갈피를 못 잡고, 갈 길을 못 정한 채 방황하는, 우왕좌왕하는 시대다. 시사저널은 2019년 올해 창간 30주년을 맞았다. 특별기획으...

꼬이는 선거제 개편…되레 ‘지역구 확대’ 꺼내 든 한국당

선거제도 개편을 둘러싼 국회 논의가 갈수록 꼬이고 있다. 일단 더불어민주당은 야3당과 함께 선거제 개편안 등 개혁법안에 대한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을 추진하고 있다. 반면 ...

심상정 “한국당 ‘정치 파업’ 1월 선거제 개혁 약속 못 지켜”

‘철의 여인’이라 불리는 정치인이 있다. 멋진 남자를 만나기 위해 시위를 쫓아다니다 노동 현장으로 뛰어든 서울대생, 다소 거친 노동 현장에서 특유의 카리스마로 남성 노동자들을 이끈...

김원기 “여야, 협치 통해 정치 불신의 벽 허물어야”

혼돈의 시대다. 변화의 시대다. 시사저널은 창간 30주년을 맞아 ‘대한민국, 길을 묻다’ 특별기획을 진행하고 있다. 정치·경제·사회·문화·종교 등 각계 원로(元老) 30인을 만나 ...

“민심이 어떻게 바뀔지 모르는 불안한 정국”

통상 1월은 정치 비수기다. 매년 연말에 격하게 대립하던 여야도 새해가 되면 잠시 휴식기를 갖는다. 통상 1월은 임시국회도 소집하지 않는다. 의원들은 지방으로 내려가 의정보고회를 ...

[만사靑통①] “소통하던 대통령이 달라졌다”

“늘 갈등이 있기 마련이다. 그런 갈등을 겪으면서 사회가 성숙한 방향으로 나아갈 것이라고 믿는다. 지지도가 낮다면 정부가 희망을 주지 못하고 있다고 엄중하게 생각해야 한다. (중략...

[만사靑통④] “‘이건 나라냐’ 실망이 지지율 하락세 핵심”

더불어민주당은 2016년 총선, 2017년 대선, 2018년 지방선거를 모두 이겼다. 총선보다 대선을, 대선보다 지방선거를 크게 이겼다. 3연속 전국 선거 승리라는 ‘트리플 크라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