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의 발롱도르, 여자축구라면 한국도 가능하다

‘발롱도르(Ballon d’Or·황금공)’는 축구선수가 받을 수 있는 최고 권위의 개인상이다. 1956년 프랑스의 축구잡지 ‘프랑스 풋볼’이 창설한 발롱도르는 의미 그대로 그해에 ...

제2의 슈틸리케 뽑는 건 아니겠죠?

디펜딩 챔피언 독일을 2대0으로 꺾는 유의미한 성과를 냈지만, 러시아월드컵은 냉정한 기준에서 한국 축구의 실패였다. 두 대회 연속 16강 진출이라는 목표를 달성하지 못했다. 조별리...

영웅을 향한 향수

거스 히딩크. 1998년 프랑스월드컵에서 악연으로 만난 네덜란드 출신의 축구 감독은 2000년 12월 한국 땅을 밟았다. 당시 한국 축구도, 히딩크도 위기였다. PSV 에인트호번과...

설기현 “5개월가량 대표팀 코치, 느낀 부분 많았다”

아직은 선수로 뛴 그의 모습이 더 자연스럽게 기억된다. 그래서 감독 타이틀을 달고 있는 그가 어색해 보였다. 몸은 선수 때보다 더 좋아진 듯해 “지금 당장 선수로 뛰어도 손색이 없...

월드컵 가는 길, 갈수록 가시밭길

대한민국은 월드컵 본선의 단골손님이다. 1954년 스위스 대회에 처음 출전한 한국은 1986년 멕시코 대회부터 지난 2014년 브라질 대회까지 8회 연속 본선에 올랐다. 총 9회 ...

코치만 7번째 교체, 슈틸리케의 속내는…

흔들리는 슈틸리케호가 7번째 코치 교체를 단행했다. 2002년 한·일월드컵이 낳은 영웅 설기현 성균관대 감독이 국가대표팀 새 코치로 합류한다. 박지성·이영표와 함께 유럽파 2세대의...

‘절망의 아이콘’으로 전락한 시민구단

프로축구 K리그는 현재 1부 리그(클래식)와 2부 리그(챌린지)까지 총 23개 구단 체제로 운영되고 있다. 그중 12개 팀이 지역자치단체(지자체)의 시민주 공모를 통해 탄생한 시민...

스타들의 무덤 EPL에서 살아남기

유럽 축구 여름 이적 시장이 마감하기 직전인 지난 8월28일, 예상치 못했던 이적이 이뤄졌다. 분데스리가의 명문 바이엘 레버쿠젠에서 활약 중이던 손흥민이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

박주영·김신욱, ‘킬러 본능’을 깨워라

2002년 한·일월드컵을 전후해 익숙해진 표현 중 하나가 ‘킬러 본능’이다. 골 결정력이 부족한 한국 축구에 상대를 확실히 잡을 수 있는 마무리를 지어줄 선수가 필요하다는 의미에서...

시간은 없는데… 홍명보호 걱정되네

히딩크 감독과의 평행이론일까, 평가전 패배라는 겉모습만 닮은 부진일까. 1월 해외 전지훈련을 통해 축구 대표팀의 완성도를 높이려 했던 홍명보 감독의 의도와는 다른 결과와 현상이 나...

2014 향한 손흥민의 질주

1992년 7월8일생. 아직 만 20세에 불과한 한국 청년의 활약에 유럽 3대 리그 중 하나인 독일 분데스리가가 들썩이고 있다. 주인공은 함부르크 SV의 공격수 손흥민. 호들갑과는...

부상 극복한 자에게 ‘동아줄’이…

축구 선수의 정년은 보통 33세로 통하고 있다. 근지구력과 민첩성, 회복력이 33세를 기점으로 확연한 하락세를 보인다. 2002년 월드컵의 주역인 홍명보, 황선홍, 유상철, 김태영...

인생이라는 경기에서 역전승을 꿈꾸게 하라

평균 수명이 점점 길어지고 있다. 현재의 10대들은 건강 관리를 꾸준히 하고 사고를 당할 확률을 줄이기 위해 노력한다면 아마도 평균 90세까지는 살 것이 확실해 보인다. 심지어 의...

10년 만에 결실 맺은 축구협회 유학 프로젝트

조광래호의 발전 동력과 희망을 찾은 2011 아시안컵 대회가 끝난 지 1주일 만에 대표팀은 새로운 출발을 했다. 2002 한·일월드컵 이후 대표팀의 주춧돌로 자리 잡았던 박지성과 ...

그래도 우리는 미래를 쏘았다

‘한국 국가대표팀 만세!’이다. 비록 우루과이에 2-1로 져 8강에 오르지는 못했지만, 대표팀은 정말 잘 싸웠다. 한국 축구가 어디까지 진화했는지를 세계에 제대로 보여주었다. 이른...

시험대 오른 ‘준비된 명장’들

1986년 6월2일 멕시코월드컵 한국-아르헨티나전이 끝난 뒤 외신은 한 장의 사진을 타전했다. 당시 ‘축구 신동’으로 전세계에 이름을 떨쳤던 마라도나가 붉은 유니폼을 입은 한국 선...

국내 스포츠 스타 수입 ‘왕중왕’은?

“한국의 한 언론 매체가, 여자 피겨스케이팅 선수 김연아가 한 해 5백만 달러가 넘는 수입을 올렸다고 보도했습니다, 위원장님.” “뭐라고! 당장 관련 내용을 자세히 확인해. 선수 ...

중동 축구 스러진 자리 동북아 축구가 일어선다

아시아 바깥 세계 축구팬들의 뇌리에 가장 강렬하게 각인되어 있는 아시아 축구의 ‘한 장면’이 있다면 과연 무엇일까? 물론 그 답은 1966년 잉글랜드월드컵에서 북한이 축구 명가 이...

돌아와 반갑다! 중원의 해결사 김두현·오범석

떠나는 이가 있으면 돌아오는 이도 있다. FC서울의 이청용이 볼턴행을 이룬 것과 때를 같이해 두 명의 국가대표급 스타가 K리그로 귀환했다. 바로 김두현(수원 삼성)과 오범석(울산 ...

꿈꾸던 리그에서 박지성 대 이어라

FC서울의 이청용이 꿈에 그리던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로 향한다. 행선지는 볼턴 원더러스. 이적료는 40억원이 넘는 것으로 알려졌다. 마무리 절차를 밟기 위해 영국으로 떠난 이청용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