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동조선해양 인수에 M&A 전문기업 뛰어든다

거듭 실패한 성동조선해양 매각에 인수합병 법인 ㈜S.D.D.P가 인수의향서를 제출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회사는 자금을 마련해 일시불로 매각금액을 지불하고 수의계약을 원한다는 견해...

[경남브리핑] “노회찬 의원 보낼 수 없어”…추모행렬

“우리는 아직은 노회찬 의원님을 보내드릴 수 없습니다.” 경남 창원시청 인근에 설치한 시민분향소에는 고(故)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의 분향소를 찾은 조문객들의 발길이 이어졌다. 정...

한경호 경남지사 대행 “지방분권 개헌, 반드시 헌법에 명시돼야”

인구 345만 명에 지역내총생산(GRDP) 108조원 규모인 경남도를 이끌고 있는 한경호 경남지사 권한대행(55)은 자리의 무게를 ‘봉사’라는 한마디로 함축했다. 한 권한대행은 지...

삼성重-대우조선 결국 합병?…'조선업 혁신안'에 관심 고조

삼성중공업과 대우조선해양의 합병설이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정부가 한달여 안에 발표할 것으로 보이는​ ‘조선업 혁신성장 방안'​에 담길 내용이 무엇일까에 대한 부산·경남지역 조선업...

‘금융 논리’ 조선업 구조조정, ‘한진 악몽’ 재현하나

“하이고.” 강기성 성동조선해양 노조지회장은 한숨부터 내쉬었다. 새 정부가 추진하는 조선업 구조조정 논의 주도권을 여전히 금융위원회가 쥐고 있다는 얘길 듣고서다. 지난해 4월부터 ...

[단독] “KAI 감사에 대한 외압 너무 심하다”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은 국책은행이 최대주주인 탓에 항상 정부의 입김에 흔들렸다. 역대 KAI 사장들에게는 항상 ‘낙하산’이라는 꼬리표가 따라다녔다. 2008년 8월 취임한 김홍...

통영시는 절차 무시, 가스공사는 주민 외면

경남 통영시가 시 소유 도로를 한국가스공사에 매각하면서 관련 고시 · 공고 절차를 무시했으며 시민들에게 매각을 알리는 주민설명회를 20일 앞두고 이미 해당 도로의 지목을 도로에서 ...

우리은행, 3분기 순이익 3233억원..전년比 78.6% 증가

우리은행(은행장 이광구)은 29일 3분기에 3233억원의 당기순이익을 올렸다고 밝혔다. 지난해 3분기, 올 2분기와 비교해 각각 약 1400억원(78.5%), 1000억원(43%)...

조선업종연대 반쪽짜리 파업...삼성重 보류, 대우조선 100여명 참가

조선업종연대가 파업에 돌입했지만 참여율은 연대란 말을 무색케했다. 삼성중공업 노조는 파업 참가를 보류했고 대우조선해양 노조는 간부를 중심으로 100여명이 참가했다.9일 현대중공업 ...

삼성중공업, 성동조선 최장 7년간 위탁 경영

삼성중공업이 실적 부진을 겪고 있는 성동조선해양을 최장 7년간 위탁 경영한다.이덕훈 수출입은행 행장은 1일 서울 여의도 본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성동조선 경영정상화를 지원하기 위한...

대우조선 임원 금품 비리 왜 후다닥 덮었나

대우조선해양은 2013년 중순 홍역을 치렀다. 검찰 조사 과정에서 임직원 20여 명이 협력업체로부터 30억원 상당의 상납금을 받은 사실이 드러났기 때문이다. 가족의 해외여행 경비를...

CEO 10명 중 5명은 ‘SKY’ <서울대·고대·연대> 출신

500대 기업을 이끌고 있는 CEO는 어떤 사람들일까. 시사저널은 500대 기업 CEO를 분석했다. 그들이 어떤 배경으로 최고경영자 자리에 올랐는지 알아본 것이다. 500대 기업 ...

우리은행, 해외 투자로 1조원 손실 보았다

검투사는 1 대 1로 싸운다. 둘 중 하나가 죽어야 끝난다. 물러설 수 없다. 살기 위해서는 ‘공격’이 숙명이다. 황영기 전 우리금융지주 회장 겸 우리은행장은 금융계 ‘검투사’로 ...

법정관리에 맞서는 ‘우리’의 자세

은행권은 지금 부실 채권과 전쟁을 치르고 있다. 웅진홀딩스, 극동건설 등이 법정관리에 들어가면서 부실 채권에 대한 우려가 커졌기 때문이다. 4대 은행(우리·신한·하나·KB국민)이 ...

상위 10곳 빼고‘빈혈’에 시들시들

조선업계는 건설업계와 함께 구조조정 태풍의 중심에 서 있다. 세계적인 경기 침체로 선박 수주가 감소한 데다 은행들의 자금 지원이 끊기다 보니 여기저기서 살려달라고 외치는 구원의 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