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양브리핑] 베트남 호찌민서 수출상담회, 20만 달러 계약

함양군은 지난 8월 6일 베트남 호치민 현지에서 개최한 수출상담회를 통해 20만 달러 상당의 농식품 수출계약과 210여만 달러에 달하는 수출협약을 맺었다고 7일 밝혔다.이번 수출상...

허성곤 “금관가야 영광 재현해 세계적 도시 만들겠다”

“지난 1년간 거둔 성과를 토대로 도시 가치를 높이고 ‘가야건국 2000년, 세계도시 김해’를 실현하는 데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습니다. 또한 향토기업 육성과 일자리 창출을 통해 잘...

[김해브리핑] 김해시-경남은행, 중소기업·소상공인 금융지원 확대

김해시와 경남은행이 7월 25일 관내 중소기업과 저신용 소상공인을 위한 금융지원을 확대하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이번 협약식에는 허성곤 김해시장과 황윤철 BNK경남은행장을 비롯한 양...

함양 남계서원, 세계유산 등재

조선 시대 교육기관이자 경남을 대표하는 유교 문화유산인 함양군 남계서원(사적 제499호)이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됐다.함양군은 지난 7월 6일 아제르바이잔 수도 바쿠에서 열...

전남 장성 필암서원, 세계유산 등재

전남도는 아제르바이잔 바쿠에서 열리고 있는 제43차 세계유산정부간위원회에서 ‘장성 필암서원’을 포함한 ‘한국의 서원’이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등재됐다고 7일 밝혔다.세계유산정부간위...

조선 서원, 한국 14번째 세계유산 ‘확실시’

조선시대 교육기관인 서원(書院)이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사실상 등재될 것으로 보인다. 문화재청은 5월14일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등재를 심사하는 세계유산위원회(WHC) 자문기구인 이...

[부산브리핑] 부산시, “피란수도를 세계유산으로” 시민아카데미 개최

부산시(오거돈 시장)는 오는 4월부터 ‘피란수도 부산’을 시민들에게 널리 알리기 위한 ‘세계유산 시민아카데미’ 사업을 시행한다고 3월 25일 밝혔다.올해 3회째인 시민아카데미는 한...

[경남브리핑] 함안에서 아라가야의 신비가 벗겨진다

경남도는 가야문화권 중요 유적 발굴조사에서 아라가야의 고도인 함안군의 주요 가야 유적 두 곳에서 주목할 만한 발굴성과를 올렸다고 12월 18일 발굴현장설명회를 통해 밝혔다.경남도에...

인제대학교, 가야 문화 콘텐츠 개발 속도 낸다

인제대학교가 베일에 싸여 있는 가야문화를 세상 밖으로 끄집어내기 위한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갔다. 인제대 사회 맞춤형 산학협력 선도대학 육성사업단(LINC+사업단)은 11월 6일 가...

한정우 창녕군수, ‘관광플랜’ 카드 빼들어

한정우 경남 창녕군수가 민선 7기 첫 사업으로 “창녕을 영남권 최고 생태와 문화, 힐링관광지역으로 만들겠다”며 ‘관광 플랜’ 카드를 빼들었다. “자연, 온천, 문화 자원의 가치를 ...

[경남브리핑] 경남도, 경제혁신추진위 설치

김경수 경남지사는 지사 직속 경제혁신추진위원회를 설치하고 위원장에 방문규 전 기획재정부 제2차관을 선임한다고 7월5일 밝혔다.김 지사는 이날 도청 프레스센터에서 브리핑을 열고 “시...

[르포] 전 세계 식물학도의 ‘성지순례’ 코스 영국 큐식물원을 가다

[편집자 주]우리 금수강산에서 조상과 숨결을 같이해 온 겨레 자생식물이 최근 멸종 위기에 처했다. 이미 다가온 종자 및 식물유전자 전쟁에 대비해 겨레 자생식물을 보전하고, 농산물 ...

다가온 수능, 어느 사찰에서 소원 빌어야 하나

예전에는 자손 된 자가 가문을 빛내는 유일한 수단으로 과거공부를 해서 합격함으로써 관리가 되는 것이었다. 시대가 많이 바뀌었다고 하지만 부모들의 희망사항은 예전과 별로 다를 바 없...

유홍준 “역사 도시 서울에 대한 사랑과 자랑을 담아 썼다”

“서울은 누구나 다 잘 아는 곳이다. 굳이 내 답사기가 아니라도 이미 많은 전문적·대중적 저서들이 넘칠 정도로 나와 있다. 그래도 내가 서울 답사기를 쓰고 싶었던 것은, 서울을 쓰...

세계문화유산과 더불어 살아가기, 경기 수원시

경기도 수원시에는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이 있다. 바로 정조가 세운 조선시대의 성곽, ‘화성(華城)’이다. 화성이 세계유산으로 지정된 것은 1997년의 일로, 이보다 앞선 우리나라의...

지진이 쓸어내린 세계문화유산들

400년 가까이 수많은 지진을 견뎌낸 멕시코의 ‘천사들의 모후 대성당(Our Lady of Angels Church)’이 무너져 내렸다. 9월19일(현지시간) 멕시코의 수도 멕시코...

이광수의 《유정》은 왜 시베리아를 배경으로 했을까

“러시아의 대문호 도스토옙스키·톨스토이와 함께 극동과 사할린을 문학에 담아낸 러시아 작가 안톤 체호프를 한국인은 매우 사랑합니다. 이곳은 한국문학의 중요한 공간이기도 합니다. 한국...

'제2의 경주' 창녕군 고분군 일원 규제 완화된다

수많은 고분군으로 '제2의 경주'로 불리는 경남 창녕군의 사적(史跡) 주변 일대가 김종진 문화재청장의 규제 완화 방침에 따라 새로운 발전의 기틀을 마련했다.​창녕군 교동과 송현동 ...

‘선비의 공간’ 한국 서원의 풍수를 들여다보다

지난 7월24일 문화재청 세계유산분과 위원회는 ‘한국의 서원’을 2018년도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신청 대상으로 선정했다. 영주 소수서원, 함양 남계서원, 경주 옥산서원, 안동 도...

박근혜 정부 반대한 ‘강제징용 노동자상’ 용산역에 건립

대일항쟁기 강제징용을 고발하고, 희생된 노동자들의 넋을 기리는 ‘강제징용 노동자상’이 국내 처음으로 서울 용산역 광장 앞에 설치됐다. 노동자가 한 손에 곡괭이를 들고 다른 한 손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