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론] 우리는 ‘세습사회’에 살고 있다

얼마 전 문희상 국회의장의 아들이 거창하게 ‘북 콘서트’를 열어 자기 아버지 지역구에 ‘세습 출마’를 선언했다가 비난을 받자 철회한 적이 있다. 이렇게 우리 사회에서 권력의 세습은...

설 연휴 이후 본격화, 총선 체제 ‘관전 포인트’ 셋

21대 총선을 80여 일 앞둔 가운데, 설 연휴 내내 민심 잡기에 총력을 다한 여야는 본격적인 선거 체제에 돌입할 방침이다. 그러나 보수 통합과 여야 주요 인물들의 출마 여부 등 ...

문희상 아들 문석균, ‘세습 공천’ 논란 커지자 출마 포기

문희상 국회의장의 아들 문석균 더불어민주당 의정부갑 상임부위원장이 '아버지 지역구 세습' 논란 속 결국 총선 출마를 포기했다. 당 외부는 물론 내부에서도 비판 여론이 커지자 결국 ...

진보저격수 진중권의 ‘말말말’…하나씩 뜯어보겠습니다

[시사끝짱]■ 진행: 소종섭 시사저널 편집국장■ 대담: 이준석 새로운보수당 젊은정당비전위원장■ 제작: 시사저널 한동희 PD, 최인철 PD, 조문희 기자, 양선영 디자이너■ 녹화: ...

“목사가 주인 노릇 하는 게 한국 교회 가장 큰 문제”

한국 교회가 시끄럽다. 교계 지도자들의 재산 유용과 신도 성폭행, 담임목사직 세습, 폭력시위 주도 의혹 등 추문과 잡음이 하루가 멀다 하고 언론에 보도되고 있다. 담임목사나 신도들...

겉으론 센 척했지만 결국 ‘과거의 길’ 간 김정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2020년 새해 첫 선택은 결국 현실과 타협하는 쪽이었다. 지난해 4월 그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최후통첩을 하듯 던진 ‘비핵화 협상 연말 시한’...

“2% 성장률은 ‘정상’…문제 해결하는 ‘양질의 저성장’ 돼야”

한국 경제가 기로에 서 있다. 미국과 중국의 1단계 무역협상 타결에도 불구하고 한동안 글로벌 경제를 둘러싼 불확실성이 걷히기 어려워 보인다. 글로벌 금융위기 타개책으로 시작돼 10...

안철수 최측근 이태규가 말하는 安 복귀 시나리오 세 가지

[시사끝짱]■ 진행: 소종섭 시사저널 편집국장■ 대담: 이태규 바른미래당 의원■ 제작: 시사저널 최인철 PD, 한동희 PD, 조문희 기자, 양선영 디자이너■ 녹화 : 12월24일(...

국회의장실서 터져나온 고성…무슨 일이?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문희상 국회의장의 예산안 처리를 ‘불법행위’로 규정했다. 이어 문 의장 아들의 ‘세습 공천’ 논란을 언급하며 날 선 발언을 쏟아냈다.심 원내대표는 12...

文의장, 3당 원내대표 중재 시도…심재철 “입법청부업자 하려면 사퇴해야”

문희상 국회의장이 12월13일 오전 이인영 더불어민주당·심재철 자유한국당·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를 불러 임시국회 현안에 대해 논의한다. 문 의장은 이들 여야 3당 교섭단체 원내...

문희상 아들 문석균, ‘세습공천’ 논란…“받아들이지만 억울하다”

문희상 국회의장 아들 문석균(48) 더불어민주당 경기 의정부갑 상임부위원장이 ‘세습 공천’ 논란에 휩싸였다. 문 의장이 예산안을 본회의에 상정하자 자유한국당이 ‘아들 공천을 위해 ...

박용진이 말하는 조국 사태의 본질…“586 기득권, 민주항쟁 프레임에 갇혀”

[시사끝짱]■ 진행: 소종섭 시사저널 편집국장■ 대담: 박용진 더불어민주당의원■ 제작: 시사저널 한동희 PD, 조문희 기자, 양선영 디자이너■ 녹화 : 10월22일(화) 소종섭: ...

‘프린스’ 고이즈미, 아베 독주 막을까

지난 8월7일 오후 일본 총리관저에서 기자회견이 열렸다. 총리 동향에 관한 보고나 발표가 아니라 일본 자민당 소속 중의원 고이즈미 신지로의 ‘결혼 발표’였다. 아베 신조 총리와 스...

명성교회 父子세습 허용에 교계·사회 충격…“기독교에 먹칠”

대한예수교장로회(예장) 통합 교단이 명성교회 부자(父子) 목사의 목회직 세습을 2021년부터 허용하기로 했다. '교회의 세속화' '평등·공정성' 등 키워드와 맞물려 교계를 넘어 사...

[세습사회] 연예인 2세, ‘그들만의 꽃길’이 주는 ‘상대적 박탈감’

최근 몇 년간 연예인 2세들의 방송활동이 부쩍 늘었다. ‘특혜 논란’도 만만찮다. 무엇이 카메라 앞에 연예인 2세들을 세우게 했을까. 그리고 논란은 왜 점점 거세질까.연예인 2세들...

[세습 사회] ‘조국 사태’ 입시 특혜는 도덕성 문제 아닌 법적 문제

헌법은 제11조에 평등의 원칙을 규정하고 있다. “모든 국민은 법 앞에 평등하다. 누구든지 성별·종교 또는 사회적 신분에 의해 정치적·경제적·사회적·문화적 생활의 모든 영역에 있어...

[세습사회] 이젠 금배지도 대물림 된다

총선을 반년여 앞둔 지금, ‘정치 금수저’들의 움직임이 활발하다. 부모의 자원이 자녀에게로 대물림되는 한국 사회를 빗댄 ‘수저계급론’, 이는 여의도 정치판에도 결코 예외가 아니다....

[세습사회] ‘대한민국’은 어떻게 움직이나

1996년 영화 《제리 맥과이어》에서 어린 아들과 함께 비행기를 탄 도로시(러네이 젤위거). 일반석에 탄 그녀는 우연히 1등석 승객들의 행복한 대화를 듣게 된다. 그러곤 곧 침울해...

[세습사회] “조국 임명, 1020세대 버린 것”

한 시대가 끝났다. 최소한 1987년 이후로 방어하려는 사람과 공격하려는 사람이 한국에서는 명확했던 것 같다. 익숙한 좌우의 개념보다는 막으려는 보수, 공격하려는 진보, 그렇게 우...

[세습사회] “386, 부패·무능한 조선시대 사대부 지배집단 같아”

1981년생 동양철학자 임건순. 그 흔한 석·박사 학위는 없다. 대학·연구소 같은 제도권에 속해 있지도 않다. 그런데 지금까지 출간한 동양철학 분야 책만 11권이다. 11권. 확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