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당3색 “완벽한 보수대통합은 쉽지 않을 듯”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8월14일 국회에서 대국민담화를 통해 ‘보수 대통합’ 의지를 밝혔다. “자유 우파의 통합은 꼭 필요하고 반드시 해낼 것”이라고 다짐한 것이다. 며칠 전 나...

아베 정권과 日 국민 구별하는 투 트랙 접근법 바람직

일본의 근현대사는 오판으로 빚어온 도발의 역사다. 그 배경에는 늘 한반도가 있었다. 한반도 지배권을 놓고 우리 땅에서 벌인 청일ㆍ러일 전쟁이 시작이었다. 그 승리에 도취해 자신감이...

“지레 겁먹고 쫄지 말자” 對日 항전 앞장선 조국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일본의 수출규제와 관련해 연일 일본 당국과, 이에 동조하는 일부 국내 여론을 비판하고 있다. 조국 수석은 7월21일 페이스북 글을 통해 "문재인 정부는 국익...

“대구통합신공항 유치만이 군위군의 살길이다”

“대구공항의 통합이전 유치는 정치적 이념을 넘어 대구·경북의 상생 발전과 함께 소멸 위기에 처한 군위군을 위해 반드시 성공해야 하는 시대적 소명이다. 군위군이 최종 이전지로 결정되...

윤경희 청송군수 “북한에 ‘청송사과원’ 조성할 것”

인구 2만5600여 명으로 전국 226개 시·군·구 가운데 218위. 고령화 비율 35%로 82개 군 단위 지자체 가운데 74번째. 그야말로 군의 존립까지 우려되는 경북 청송군의 ...

MCU의 차세대 히어로, 스파이더맨 컴백!

‘틴에이저 슈퍼히어로’ 스파이더맨이 돌아왔다. 이번 무대는 베네치아, 프라하, 런던 등 유럽이다. 피터 파커(톰 홀랜드)가 친구들과 함께 유럽으로 수학여행을 떠났기 때문. 그런 그...

[담양브리핑] 최형식 군수 “현장 발로 뛰는 민선7기 만들 것”

최형식 전남 담양군수는 “앞으로도 초심을 잃지 않고 주민들과 끊임없이 소통하고 현장을 발로 뛰는 민선7기를 만들어가겠다”고 밝혔다. 최 군수는 1일 민선 7기 취임 1주년을 맞아 ...

무력시위로 번진 홍콩시위…사상 초유 입법회 점거

홍콩 주권 반환 22주년 당일,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 완전 철폐 등을 요구하는 대규모 거리 시위가 진행됐다. 이 과정에서 일부 강경 시위대대가 홍콩 입법회 건물을 무력 점거하...

올해 ‘지각 장마’ 온다…예년보다 일주일 늦어

올해 장마는 예년보다 일주일 정도 늦은 ‘지각 장마’가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6월19일 기상청 등에 따르면, 올여름 장마는 이달 하순쯤 제주에서 시작돼 7월말 중부 지방에서 ...

[이문열 인터뷰①] “황교안 최선 다하고 있지만 대선 얘기는 아직 일러”

혼돈의 시대다. 혹자는 난세(亂世)라 부른다. 갈피를 못 잡고, 갈 길을 못 정한 채 방황하는, 우왕좌왕하는 시대다. 시사저널은 2019년 올해 창간 30주년을 맞았다. 특별기획으...

우리는 아마존의 그물에서 예외인가

많은 비난에도 정치인들이 막말을 하는 것은 결과적으로 ‘노이즈 마케팅’이 남는 장사이기 때문이다. 한 국면이 지나면 대중은 그 사람의 부정적인 기억보다 각인됐던 사실 자체를 더 오...

‘영동·홍천·포천’ 낙점…신규 양수발전소 선정 막전막후

한국수력원자력(한수원)이 추진 중인 신규 양수발전소 건설 후보부지로 충청북도 영동군, 강원도 홍천군, 경기도 포천시 등 3개 지역이 6월14일 최종 선정됐다. 이에 따라 영동군, ...

[단독] 정부 ‘어설픈 용서’가 ‘하도급 공화국’ 키웠다

“어설픈 용서? 그 자체가 악이고 악을 만들어내는 근원이거든.”드라마 《열혈사제》에서 가톨릭 사제 역할을 맡은 김해일(김남길 분)은 이렇게 말했다. 이 한마디는 대한민국의 고질적 ...

문재인은 노무현의 꿈을 이루고 있나

2년 전 대선 때 문재인 후보가 대통령이 되면 ‘노무현 정부 시즌2’가 될 것이라는 말이 나돌았다. 그럴 만도 한 것이 문재인 대통령은 노무현 전 대통령의 오랜 친구이자 대통령 비...

여수시, 청사 별관 신축 ‘진통’…주민·상인 반발

전남 여수시가 시내 곳곳에 흩어진 청사를 통합하기 위해 추진 중인 별관 신축을 놓고 일부 주민과 상인들이 반발하면서 갈등이 우려된다. 여수시는 공무원은 물론, 시민의 편익을 위해 ...

‘개혁 법안 패스트트랙’ 바라보며, 성 평등한 선거법 개정 촉구한다

패스트트랙을 눈으로 볼 수 있는 곳이 있다. 공항의 이동통로나 환승거리가 긴 지하철역이다. 걸어가는 속도를 빨리해 주기도 하지만, 가만히 서 있어도 이동시켜준다. 신속처리안건으로 ...

왜 성공한 제3정당은 없는가

거대 양당정치에 실망할 때 특히 여야가 충돌해 국회가 대치정국에 접어들게 되면 제3정당의 필요성이 강하게 제기된다. 제3정당은 현재 정치에 대한 불만의 표출이며 대안의 요구다. 이...

금호의 몰락vs호반의 도전…호남경제권력 교체되나

“금호가 지고 호반이 뜬다.”근래 호남 지역경제계에서 많이 회자되고 있는 말이다. 이는 호남 경제권력 지형의 현주소에 대한 압축적 표현으로 읽힌다. 금호아시아나그룹과 호반건설은 호...

‘지방이 사라진다’ 어떻게 준비할 것인가

지방의 인구 감소를 넘어 지방 소멸이라는 단어가 더 이상 낯설게 들리지 않는다. 저출산·고령화 추세와 대도시 및 수도권으로의 인구 유출이 지속되면서 지방 축소는 점차 가시화되고 있...

혁신도시의 무모한 도전과 실

‘지방 소멸’이라는 단어가 더 이상 낯설게 들리지 않는 시대. 저출산과 고령화, 그리고 수도권 집중 현상이 지속되면서 지방 쇠퇴의 우려가 커지고 있다. 문제 해결을 위해 정부는 지...